2
부산메디클럽

무리한 추월·좌회전하다 자동차 사고 땐 100% 과실

금융위 과실비율 산정기준 개정

  • 국제신문
  •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  |  입력 : 2018-07-11 19:57:31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내년부터 ‘쌍방과실’ 줄이기로

‘운행중인 차끼리 접촉사고가 난 이상 100% 일방과실은 없다’는 잘못된 통념이 깨질 전망이다. 이르면 내년 1분기부터 자동차사고에서 가해자의 100% 잘못으로 인정되는 사고 유형이 늘어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손해보험협회는 11일 자동차 사고 과실비율 산정 방법 및 분쟁조정 개선 추진안을 발표하고 자동차 사고 시 피해자가 예측하거나 회피하기 어려운 경우에 대해 가해자 일방과실을 적용하는 범위를 넓히기로 했다.

우선 교차로에서 직진차로에 있던 차량이 갑자기 좌회전하는 바람에 좌측 직진차로 차량과 추돌하는 사고의 경우 좌회전 차량에 100% 과실을 적용하기로 했다. 자동차가 진로변경 중 자전거 전용도로로 들어가 자전거와 부딪히는 사고도 100% 자동차 과실로 보기로 했다. 또 소형 및 1차로형 회전교차로에서 회전하는 차와 진입하는 차가 충돌하면 진입차 80%, 회전차 20%의 과실 비율을 적용한다. 

이와 함께 보험사 간 과실비율 분쟁을 조정하기 위한 구상금 분쟁 심의위원회의 분쟁조정 대상도 확대한다. 그동안 조정 대상에서 제외된 동일 보험사 가입자 간 사고와 분쟁금액이 50만 원 미만인 소액 사고 등도 분쟁조정 대상에 넣는다.

또한 과실 비율 인정 기준에 대한 소비자들의 목소리를 반영하고 사회적 공감대를 높이기 위해 법조계 학계 언론계 소비자단체 등 각계 전문가가 참여한 자문위원회를 신설하고, 자문위 심의를 거쳐 과실비율 인정기준을 내년 1분기 중 개정하기로 했다. 

  정유선 기자 freesu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뇌경색 임현진 씨
낡은 규제 풀어야 부산이 산다
도시가스 설치비 낮아진 이유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부민병원 심혈관센터 문 열어 外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내년에 또 봐요, 단풍 씨
손짓하는 귀족 나무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