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서원 ‘심신미약’ 주장에 누리꾼들 “술 마시면 가중처벌해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팀1 기자
  •  |  입력 : 2018-07-12 16:32:4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서원=연합뉴스
배우 이서원이 동료 여성 연예인 성추행 및 흉기 협박 혐의에 대해 인정했지만 자신이 ‘심신 미약’ 상태였음을 감안해달라 밝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있다.

이서원은 12일 서울동부지법 형사9단독(정혜원 판사) 1차 공판에 출석했다.

이서원은 취재진을 향해 “물의를 일으켜 국민 여러분들께 죄송하다”라는 말과 함께 고개를 숙였다.

이서원 측 변호인은 “객관적 범죄사실은 인정한다.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빈다”면서 “피해자들의 일부 주장은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증거가 나왔다”고 혐의 인정 배경을 밝혀 여배우 A씨의 귀에서 타액이 검출된 것이 혐의 인정에 일정 부분 작용한 것으로 파악된다.

검찰에 따르면 이서원은 지난 4월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고, A씨가 이를 거부하며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거 당시 그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인은 “피고인은 만취 상태에서 기억을 못해 심신미약 상태로 볼 수 있고 피해자 진술이 앞 뒤가 맞지 않다. 협박 또한 사실 관계에서 밝혀서 양형에 있어서 사실 관계를 명확히 하고자 한다”라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이에 대해 “그 심신미약을 누가 만드나? 자기가 그리 될줄 알고도 술을 먹은 탓이지 술은 심신미약을 인정해주기보다 가중처벌 해야 한다 의도적으로 위험한 상태로 만든거니까”, “인정한다, 잘못했다. 근데 그때 난 만취였다.이게 인정이고, 사과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가해자 구속…‘위험운전치사’ 적용 형량 무거워질 듯
귀촌
조해훈의 귀농이야기- 주민들과 지리산 산행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데이트 폭력 관련법 처리 서둘러야
부산 소방관 건강 적신호 심각하다
뉴스 분석 [전체보기]
미국발 악재 쓰나미에 코스피 2000선도 위태
두 달짜리 알바? 언 발 오줌누기식 고용한파 대책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국회 선거구 획정위원 9명 확정
평화, 이용주 당원자격 3개월 정지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메디아와 미디어
이아손과 손오공:전혀 다른 이야기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지역과 민족, 소외된 자를 대변한 ‘저항 문학인’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이웃 선행·미덕도 신문에 실릴 가치 있단다
질병 일으키고 치료 도움주고…‘두 얼굴’ 기생충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이우환 조각 또 낙서…접근 막자니 작품의도 훼손 ‘딜레마’
“흉측스럽다” “공모로 선정”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손짓하는 귀족 나무
은행나무길 청춘들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