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학생부 소논문 항목 삭제·자율동아리 객관적 사항만 기재

교육부, 시민 권고안 발표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  |  입력 : 2018-07-12 19:42:24
  •  |  본지 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특기사항은 현행대로 기입
- 이달 말까지 최종 확정키로

학교생활기록부에서 소논문 기재 항목이 사라지고 자율동아리도 객관적으로 확인 가능한 사항만 기재하게 된다. 그러나 수상 경력은 그대로 기재하며,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역시 현재처럼 재능이나 특기가 관찰되는 경우에만 기재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학생부 신뢰도 제고를 위한 정책 숙의 시민정책참여단 권고안을 12일 발표했다.

권고안을 보면 우선 쟁점 항목 중 ‘수상 경력’은 삭제하는 교육부 안이 아닌 ‘현행대로 기재하되 가이드라인 마련’에 합의했다. 정책참여단은 100명 중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이를 권고안으로 확정했다. ‘자율동아리’ 역시 삭제가 아닌 ‘현행대로 유지하되 가입 제한 또는 객관적으로 확인 가능한 사항만 기재’에 더 많은 참여단이 합의했다.

‘봉사활동 특기사항’은 ‘미기재 하되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에 기재’에 찬성하는 의견이 많았다. 단 교내·외 실적을 모두 기입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일부 학생을 위한 항목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세특)에 대해 교육부는 양식을 변경해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하자는 의견을 냈으나 참여단은 ‘현행처럼 재능·특기가 관찰되는 경우에만 기재’로 합의했다.

이와 별도로 논의된 일반 쟁점 13개 항목에 대해선 교육부안이 대부분 받아들여 졌다. 인적 사항과 학적 사항 통합, 출결 사항의 ‘무단’을 ‘미인정’으로 교체, 창의적 체험활동 특기사항 기재분량을 3000자에서 1700자로 축소, 방과후활동 미기재 등에는 합의했으며, 독서활동상황과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 기재분량 축소에서는 찬반이 나뉘어 다수의견과 소수의견을 나누어 권고안에 담았다.

부산시교육청 진로진학지원센터 권혁제 센터장은 “수상경력이나 세특 등 주요 쟁점 항목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해 크게 달라지는 것은 없을 것 같다. 다만 교사들 입장에서는 기재 항목이나 분량이 줄어들어 업무량이 감소할 순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지난 3월 국민참여 정책숙려 1호 안건으로 학생부 기재 개선을 선정했으며 참여단을 선발해 지난달 1차 숙의에 이어 지난 7~8일 2차 숙의 과정을 거쳤다. 교육부는 권고안을 바탕으로 이달 말까지 학생부 신뢰도 제고 방안을 확정해 발표한다.

하송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을 보행친화 도시로
영도대교~75광장
낙동강 하구를 생태 자산으로
공존의 해법을 찾아서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