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부산 백일해 유행, 8월도 환자 9명…관계자 “더 퍼지면 과속접종 논의”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백일해 연합접종 (사진=연합뉴스)
부산지역 백일해 환자가 지난달부터 급증해 부산시 보건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부산시는 이달 들어 모두 9명의 백일해 환자가 발생하는 등 백일해 유행 조짐이 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들어 부산에서는 백일해 환자가 월평균 1~3명 정도 발생했으나 6월 6명, 7월 21명으로 급증했다.

올해 누적 환자 수는 모두 45명으로 지난해 연간 환자 15명보다 3배 많은 수치다. 부산시 건강증진과 관계자는 “감염된 환자들은 대부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회복했다”고 밝혔다.

유독 올해 백일해 많은 환자가 발생한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양산·김해 등 인근 경남지역에서 퍼지고 있는 백일해 유행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시는 보건소를 중심으로 백일해 예방 접종을 확대하고 있으며 환자 동거인이나 어린 유아들과 접촉이 잦은 직군의 성인들에게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관계자는 “현재보다 상황이 악화될 경우 유아들의 접종 시기를 당기거나 지역 내 모든 성인들에게 접종을 시행하는 과속접종을 시행을 논의”할 예정이라 말했다.

한편 백일해는 2군 법정 감염병으로 7~10일의 잠복이 후 산발적인 기침을 보이는 카타르기(catarrhal stage)를 거쳐, 매우 심한 기침을 반복하는 발작기(paroxysmal stage)에 이르는 특징을 보인다.
영유아에게 주로 발생하는 질병으로 심한 기침을 하는 과정에서 호흡을 못 해 청색증을 동반하거나 높아진 복압으로 구토를 보이기도 한다.

대부분 지속적인 예방접종을 통해 면역력이 생겨 성인에게 발병할 경우 큰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단, 잦은 기침을 유발하기에 호흡기 질환을 가진 환자들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지원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