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속보이는TV’ 이호성 재조명, ‘네 모녀 살인사건 용의자’ 범행 동기는?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08년 네 모녀 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된 이호성이 ‘속보이는TV’에서 언급되면서 그의 범행 동기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KBS2 ‘속보이는TV인사이드’ 방송화면 캡처
지난 2008년 마포서 발생한 ‘네 모녀 살인사건’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이호성이 성수대교서 시체로 발견됐다.
당시 해태 4번 타자로 이름을 알린 바 있는 이호성이 살인 사건 용의자로 알려지면서 세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이호성 자살과 함께 수사가 마무리 되면서 범행 동기는 여전히 미스테리다. 그의 내연녀는 “이호성이 채무관계가 복잡했던 것은 사실이나 생활이 궁핍할 정도는 아니었다. 돈 때문은 아니다”고 진술한 바 있어 범행 동기에 대한 의문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배상훈 범죄심리 전문가는 “사람을 죽일 때 굳이 그렇게 눈을 보면서 목을 조르는 경우는 실제로 그 정도로 감정이 높지 않으면 어렵다.”며 “어린 아이를 자기 손으로 목을 조른다. 죽는 걸 다 본다. 그거는 보통 상태와는 다르다. 범죄 심리에서 행동을 평가할 때 액사(질식사의 한 종류로 손으로 목을 조르는 행위)는 특별한 방식으로 본다”고 언급한 바 있다. 손영훈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자동차세 납부의 달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귀촌
경남 김해시 칠산서부동 곤지 마을 ‘클라우드 베리’ 박정욱·문성준 씨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