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381> 아도니스와 나르시스 : 허무한 인생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10-11 19:07:13
  •  |  본지 26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그리스신화는 신(神)들의 이야기(話)다. 하지만 신과 관련된 인간들 이야기도 많다. 그 중에서 두 절대 미남에 관한 이야기가 슬프다. 첫째, 아도니스. 그는 아프로디테의 저주로 나무가 된 어머니로부터 태어났다. 아프로디테가 길렀다. 초절정 미남으로 자라자 반하며 탐냈다. 아레스와 밀회를 즐기는 중에 지상으로 내려와 아도니스와 사랑을 즐겼다. 아도니스는 지하세계 페르세포네와 삼각관계였지만 연상의 아프로디테를 더 좋아했다. 하지만 멧돼지에게 물려 죽었다. 아프로디테는 통곡하며 아도니스가 흘린 피에 신주(神酒)인 넥타르를 뿌렸다. 여기서 바람꽃(Anemone)이 피어났다. 둘째, 나르시스. 이 초절정 미남을 요정들도 좋아했다. 콧대 높은 아도니스가 꿈쩍도 않자 복수의 여신 네메시스에게 저주를 부탁했다. 그럼에도 에코(Echo) 요정은 끈질겼다. 하나 구애에 실패했다. 말라 죽으며 메아리로 남았다. 저주에 걸린 아도니스는 샘물에 비친 자기 모습을 보며 자기를 죽도록 사랑하게 된다. 결국 죽었다. 죽은 자리에 수선화(Narcissus)가 피어났다.

   
아도니스와 나르시스의 허망한 환생.
두 미남 이야기는 무슨 의미일까? 아도니스는 바람처럼 왔다가는 사랑의 허망함이 아닐까? 나르시스는 자아 도취(Narcissism)의 허망함이 아닐까? 허무한 인생! 그럴수록 내일의 황금보다 오늘의 지금을 잡으며 살아야 하지 않을까?

아도니스의 요절은 비극이지만 나르시스의 요절은 비극보다 슬픈 희비극이다. 아도니스도 살던 바람같은 인생살이에서 나르시스처럼 자아도취적 자기감상에 빠지지 말며 살자. Let’s live for today ≒ Carpe Diem.

경성대 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해창교수의 에너지전환 이야기
연료전지의 실태와 과제를 말한다
다시 쓰는 부마항쟁 보고서
‘부마기념재단’ 과제
교단일기 [전체보기]
선생노릇의 무게
의사·변호사 말고 아무 꿈이나 괜찮아
눈높이 사설 [전체보기]
음주운전에 관대한 法,처벌 강화해야
새롭게 도약하는 BIFF 되길
뉴스 분석 [전체보기]
여론에 떠밀린 ‘백년대계’…교육부 오락가락에 학부모 분통
민생 발목 잡힌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50% 붕괴
다이제스트 [전체보기]
평강 전설 기리는 단양 온달축제 찾아 外
동양 최대 구절초 꽃동산으로 여행 外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 [전체보기]
아도니스와 나르시스 : 허무한 인생
아마존과 아녜스 : 저승의 명복을
스토리텔링&NIE [전체보기]
군법 어겨가며 부산에 헌신…전장의 휴머니스트
기억해야 할 ‘1979년 10월 16일’ 민주화 횃불
신통이의 신문 읽기 [전체보기]
‘책 제목 추측하기’ 게임으로 아이 관심 끌어볼까
선선한 가을밤 문제집 덮고 온가족 문화공연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전체보기]
반송 Blank 플랫폼?…지자체 앞다퉈 외계어로 이름짓기
차기시장 내달 입주…관치유물로 폐지 목소리도
이슈 분석 [전체보기]
부산시장 진흙탕 선거전…정책 소용없다? 벌써 네거티브 난타전
‘강성권(민주 사상구청장 후보) 파동’ 與 더 커진 낙동벨트 균열
이슈 추적 [전체보기]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 가덕신공항 동의한 적 없다
지역 경제수장에게 듣는다 [전체보기]
정기현 사천상의 회장
통영상의 이상석 회장
취재 다이어리 [전체보기]
지자체 남북교류사업, 농업 분야부터 /박동필
포토에세이 [전체보기]
웃음꽃 만발한 줄타기판
평사리 들판의 부부송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