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MBC 비리유치원 명단 어디서 보나? 볼 때 주의할 점은?

  • 국제신문
  • 김민정 기자 min55@kookje.co.kr
  •  |  입력 : 2018-10-12 14:25:2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감사로 비리 혐의가 적발된 유치원들의 명단이 공개됐다.

   
MBC 뉴스 유치원 감사 결과 명단 공개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1일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2013~2017년 감사를 벌인 결과 전국 1878개 사립유치원에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에 의하면 서울의 A 유치원은 유치원 회계에 적립이 허용되지 않는 교직원 복지 적립금 명목으로 설립자 개인계좌에 1억1800여만 원을 부당하게 적립하다 적발됐다.

인천의 C 유치원은 2014~2016년 한 교육업체를 상대로 실제보다 높은 대금을 지급한 뒤 돌려 받는 수법으로 1300여만 원을 편취해 기소유예됐다.

박 의원은 “유치원 교비로 원장 핸드백을 사고, 노래방·숙박업소에서 사용하기도 했다”며 “그런데 교육부는 7월 20일에 유치원 명단을 공개하기로 해놓고도 실명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학부모들의 명단 공개 요구가 커지자 MBC는 “전국 비리 유치원 명단을 입수했다”고 보도하며 홈페이지에 유치원명, 적발내용, 행정처분 내용과 수용여부 등이 자세히 담긴 문서를 공개했다.
MBC는 홈페이지 뉴스란에 ‘전국 유치원 감사 결과 실명 첫 공개’를 통해 명단을 공개했다.

MBC는 “감사에서 적발돼 이번에 명단이 공개된 모든 유치원이 심각한 비위행위를 저질렀다고 볼 수는 없다. 고의성이 없는 단순 착오나 실수로 규정에 어긋난 행위를 했다 감사에 적발된 유치원들도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알려드린다”며 섣부른 유포나 비난은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교육청의 행정처분은 시정→주의→경고→경징계(견책. 감봉1월~3월)→중징계(정직1월 ~3월. 해임. 파면) 순으로 처분이 무겁다고도 덧붙였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신장암 김영진 씨
걷고 싶은 길
사천 은사 선비길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