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성난 학부모들 “비리 사립유치원 퇴출…국공립 늘려라”

지역 교육단체와 교육청 앞 시위, 비리신고센터 닷새간 11건 접수

  • 국제신문
  • 하송이 기자
  •  |  입력 : 2018-10-23 21:38:46
  •  |  본지 8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전국의 비리 유치원 명단이 공개된 이후 학부모들의 반발이 시간이 갈수록 거세다. 부산에서도 사립유치원 비리를 퇴출하고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를 위해 국공립유치원 확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3일 오전 부산진구 부산시교육청 앞에서는 부산교육희망네트워크, 부산여성단체연합, 전교조 부산지부, 부산참보육부모연대 등 부산지역 학부모 단체 주최로 ‘사립유치원 퇴출!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부산시민·학부모 돗자리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학부모·시민단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비리를 저지른 유치원을 규탄하고 교육청의 파면 결정에도 직함만 바꿔 유치원을 운영할 수 있는 등 허술한 현행 처벌 규정을 지적했다. 정한철 전교조 부산지부장은 “감사를 하기 일주일 전에 미리 알려준 후 감사를 시행한다는데, 그럼에도 이렇게 적발된다. 준비조차 안 했다면 어땠을지 가늠할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특히 부산은 국공립유치원 비율이 가장 낮은 현실을 꼬집었다. 현재 부산지역 국공립유치원 취원율은 15.8%로, 전국 평균(25.5%)에 크게 못미친다. 이에 따라 이들 단체는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를 위한 구체적 계획 제시, 사립유치원 회계시스템 즉시 적용, 비리 사립유치원에 대한 강력한 행정조치 등을 요구했다. 부산학부모연대 이정은 대표는 “유치원은 아이들을 ‘지원금’으로 보고 있다”며 “아이들이 처음 태어나서 만나는 보육시설이 영리목적의 사립이라는 현실을 바꾸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시교육청 유치원 비리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비리 신고는 19일부터 23일 오후 4시 기준 11건으로 집계됐다. 대다수는 급·간식비 관련 신고였다. 시교육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우선 교육지원청 차원에서 기초조사를 시행하고 추가 조사가 필요한 경우 정식 감사를 청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송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혐오를 넘어 공존으로
포용…나와 다른 너, 우리
걷고 싶은 길
양산 교동 국개 벽화마을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