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여자컬링 ‘팀킴’의 폭로, ‘김민정 감독·김경두’ 부당한 처우 어땠나?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컬링 사상 첫 은메달을 따내며 컬링 신드롬을 만들어낸 전 컬링 여자국가대표팀 팀킴 선수들이 컬링 지도부의 폭언 사실을 폭로했다.

   
SBS 뉴스 방송화면
8일 오후 방송된 SBS ‘뉴스8에서는 팀킴 선수들의 인터뷰가 방송됐다.

여자 컬링 대표팀을 이끌었던 김민정 감독과 컬링 개척자라 불린 김민정 감독의 아버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에 대한 폭로였다. 팀킴 선수들은 그들이 자신들에게 폭언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평창 올림픽 당시 김민정 감독은 자주 훈련에 불참했고, 훈련은 자신들이 알아서 했다고 밝혔다. 김민정 감독이 훈련에 불참해 문제를 제기하자 김경두 전 부회장은 폭언을 퍼부었다. 김영미는 “(김경두가) 정확히 X 같은 것이라는 욕을 했다. 저 앞에서 같은 선수를 욕했다는 게 충격이었다”고 전했다.
팀킴은 또 “2015년 이후 각종 대회에서 받은 상금이 얼마인지, 어디에 사용됐는 지 본 적도 들은 적도 없다”며 “오직 김경두 전 부회장 개인 계좌를 통해 훈련비 등 모든 자금이 관리되고 있다”고 밝혀 충격을 안겼다.

팀킴 폭로에 김경두 전 부회장은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손영훈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제2의 도시 위상…관문공항에 달렸다
부산 기업 유치 한계
귀촌
창녕 ‘굿데이영농조합’ 사무국장 지정숙 씨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