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양산시, 상업지역내 주택 건립 제한

용적률 줄여 주거 면적 불이익, 市 도시계획 조례 개정안 상정

  • 국제신문
  • 김성룡 기자 srkim@kookje.co.kr
  •  |  입력 : 2018-12-06 19:40:35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경남 양산시가 일반상업지역에 주택 건립을 제한하는 내용으로 관련 조례 개정을 추진한다.

시는 도시계획 조례 일부 개정안을 시의회에 상정했다고 6일 밝혔다. 개정안의 핵심은 일반상업지에 대형건축물을 지을 때 총면적에서 주거용 면적의 비율이 높을수록 건물 전체 용적률이 낮아지도록 한 것이다.

현재 시의 모든 일반상업지의 용적률은 1000% 이하다. 조례를 개정하면 용적률은 최고 1000% 이하부터 600% 이하까지 9단계로 나뉜다. 가령 주상복합 건물의 총면적에서 주택의 비율이 80~90%라면 현재 용적률은 1000% 이하지만, 조례 개정 후에는 600% 이하로 조정된다.
이는 무분별한 주택 건립을 억제해 도심이 혼잡해지는 것을 사전에 막고, 상업지 본연의 기능에 충실한 발전을 유도하려는 조처다. 원도심인 중앙동 일원에는 36~40층 규모의 대형 주상복합 건물 3건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 건물의 상가는 2개 층에 불과해 사실상 주거용 건물이다. 교통 관련 기반 시설이 취약한 원도심에 이런 건물이 생기면 차량 정체와 주차난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

김성룡 기자 srkim@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2018 그 사건 이후
도넘은 데이트 폭력- 사하 일가족 살인사건
김해 녹색교통 혁명
친환경 철도 주도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