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실종 치매노인 수사 협력체계 허술

24시간 내 찾는 게 관건이지만 경찰·지자체·119 협력체계 미흡

  • 국제신문
  • 임동우 기자 guardian@kookje.co.kr
  •  |  입력 : 2018-12-10 19:43:04
  •  |  본지 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실종 초기 발 빠른 대응 어려워

지난 9월 평소 치매를 앓던 김모(여·74) 씨는 영도구 동삼동 집을 나선 뒤 실종됐다. 다급해진 가족은 영도구, 중구, 서구 곳곳에 김 씨를 찾는 펼침막을 내걸었지만, 김 씨는 여전히 실종 상태다.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이처럼 실종되는 치매 노인이 꾸준히 늘고 있지만, 관계 기관의 협력이 긴밀하지 않아 실종자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겨울철이 다가와 실종된 치매 노인이 사망할 위험성이 높아지면서 개선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10일 부산 경찰청에 따르면 65세 이상 치매 환자 실종은 2016년 640건에서 올해 10월 기준 837건으로 크게 늘었다. 치매 노인이 실종되면 24시간 안에 찾는 것이 중요하다. 체력이 약하고 위험을 인지하지 못해 사망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치매 노인은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한 채 계속해서 움직이는 경우가 많아 관계 기관이 함께 촘촘한 수색망을 펼치지 않으면 찾기 어렵다. 그러나 경찰과 자치단체, 소방의 협력 체계는 초보적 수준이다. 실종사건이 발생하면 경찰이 지자체에 실종자 신원을 알리지만, 수색은 경찰이 홀로 맡는다. 소방은 경찰의 협조 요청이 들어오면 소방견을 동원해 실종자를 찾아 나선다.
최근 관련 연구를 진행한 부산여성가족개발원 문정희 연구위원은 “최근 늘어나고 있는 치매안심센터를 거점 삼으면 지자체도 실종된 치매 환자를 찾는 데 힘을 보탤 수 있다”며 “경찰과 소방, 지자체가 실종 초기 단계부터 합동으로 대응하는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관계된 기관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협력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임동우 기자 guardia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지금 법원에선
“제주 4·3 당시 군사재판은 불법” 생존 수형인들 70년 만에 ‘무죄’
지금 법원에선
성동조선 2차 매각에 3곳 입찰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