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메르켈·아베 "자유무역 수호"…트럼프 보호무역에 견제구

獨·日 정상 세빗 개막식 참석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20:23:05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자유롭고 개방된 시장 원한다
- 어떤 장벽도 세우기 원치 않아"

- 정상회담선 대북제재 강화 한뜻

독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일본 아베 신조 총리가 19일(이하 현지시간) 자유무역 옹호를 위해 협력하겠다고 선언하면서 다른 국가들에도 보호무역주의에 저항하라고 촉구했다.
   
독일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오른쪽)가 19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개막한 하노버 정보통신박람회(CeBIT)에 주빈국 정상 자격으로 참석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대화를 나누며 환하게 웃고 있다. EPA 연합뉴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이날 두 정상은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정보통신기술 박람회 세빗(CeBIT) 개막식에 함께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독일과 일본은 한가지 공통점이 있다"면서 "우리는 모두 무역과 투자에서 이익을 얻었기 때문에 이만큼 왔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자유무역과 투자를 통해 성장한 일본은 독일과 함께 개방된 체제를 유지하는 옹호자가 되기를 원한다"면서 일본과 유럽은 "인권을 소중하게 여기고 민주주의적 규칙을 보호하는" 국가라고 덧붙였다.

메르켈 총리는 "자유무역과 열린 국경, 민주적 가치를 놓고 우리가 많은 사람과 싸워야 하는 시기에 독일과 일본이 다투지 않는 것은 좋은 신호"라면서 "우리는 자유롭고 열린 시장을 원한다. 우리는 어떤 장벽도 세우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두 정상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워 보호무역주의적 행보를 보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주요 인사들과의 회동 뒤 나온 것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 16일 미국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했고, 아베 총리는 지난 16일 첫 아시아 순방에 나선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면담했다.
WSJ은 이날 개막식에서 메르켈 총리와 아베 총리 중 누구도 트럼프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적 자세를 두고 한 말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양국 정상은 20일 가진 정상회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보호무역 행보를 견제하며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 두 사람은 또 핵·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해 나가자고 합의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