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태국 푸켓서 여객선 전복…50여명 실종

악천후에 관광요트 뒤집히기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7-06 19:14:07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태국의 유명 관광지인 푸켓 인근 바다에서 폭풍우 속에 바다로 나갔던 2척의 배가 전복되면서 1명이 숨지고 50여 명이 실종됐다.
   
5일(현지시간) 태국의 관광지인 푸켓섬 근처에서 선박 전복사고 직후 무사히 구조된 관광객들이 부두에 도착하고 있다. 이날 오후 중국인 관광객 등 90여 명을 태운 선박이 거친 파도에 전복돼 약 20명이 실종됐다고 푸켓 재난사무소가 밝혔다. AP=연합뉴스
6일(현지시각) 푸켓주 재난방지국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푸켓 섬 남쪽 10㎞ 해상에서 중국인 관광객 등 97명을 태운 선박 ‘피닉스 PD’호가 전복됐다. 

스킨스쿠버 관광객을 태우고 라차 섬에 갔다가 돌아오던 이 선박이 큰 파도에 휩쓸려 전복되면서 1명이 죽고 53명이 실종됐다고 일간 방콕포스트가 전했다.

인근에 있던 어선과 긴급 출동한 해군 함정이 일부 관광객을 구조했지만, 탑승객 절반 이상이 당국의 구조를 받고 있거나 실종 상태라고 노라팟 폴롯통 푸켓 지사가 전했다. 

다른 주 정부 관계자는 “실종자는 모두 53명으로 추정된다. 수색 작업이 진행 중이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또 같은 날 푸켓 남쪽 9㎞ 지점에 있는 마이톤 섬 인근에서는 관광객 39명이 탑승했던 요트 ‘세네리타’호가 전복됐다. 

다행히 이 요트에 탑승했던 중국 및 유럽 관광객들은 모두 구조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에 발생한 2건의 사고는 폭풍우가 몰아치는 악천후 속에 발생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