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브렉시트 이견, 최대위기 봉착 메이 영국 총리...13일 트럼프 만난다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7-10 06:38:4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메이 영국 총리와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장관들의 잇따른 사퇴로 최대 위기에 봉착했음에도 이번 주말 영국 방문을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9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메이 총리는 영국이 유럽연합(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 가까이 남는다는 소프트 브렉시트 안을 둘러싼 갈등으로 집권 보수당 내 강력한 반발에 부딪혔다.

EU로부터 완전 탈퇴를 주장해온 보리스 존슨 외무장관과 브렉시트부 장·차관이 메이 총리의 소프트 브렉시트 안에 반대하며 잇달아 사임을 발표해 메이 총리는 근래 들어 최대 정치적 위기에 직면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13일 영국 총리를 만나기 위해 예정된 실무 방문을 지속해서 기대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11~12일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와 영국 방문을 묶어 유럽 출장에 나설 계획이다.

영국에는 영국이 EU를 떠난 이후 미국과 영국 간의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는 협상 등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방문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런던 외곽의 한적한 총리 별장 체커스에서 메이 총리와 단독 회담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