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미군유해 고국 품에…트럼프 “김정은에 감사, 곧 다시 보길”

유해 55구 65년 만에 귀국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02 19:45:01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국가 정상급 예우속 송·봉환식
- 군 수송기 2대로 하와이 도착
- 행사 참석 펜스 “희망의 시작”
- DNA 조사 등 신원확인 진행

북한에서 이송해온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55구가 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주 오아후섬 진주만 히캄 공군기지에 안착했다.
   
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주 오아후섬 진주만 히캄 공군기지에 북한에서 이송해온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55구가 운구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군은 이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필립 데이비드슨 미군 인도태평양사령부 사령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군 전사자 유해 봉환식을 개최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사자 유해 송환과 관련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사의를 표하며 “곧 보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훌륭하고도 사랑하는 전사자 유해를 고향으로 보내는 과정을 시작하는 약속을 지켜준 데 대해 김정은 위원장에게 감사한다”며 “당신이 이러한 행동을 해준 데 대해 전혀 놀랍지 않다”고도 말했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를 대표해 하와이로 날아온 펜스 부통령은 “오늘 도착한 이들 비행기에서 누가 나오든지 간에 우리 실종된 전사자들의 가족을 위한 희망의 계절이 시작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유해는 1953년 7월 한국전쟁 정전 65년 만에 고향으로 향하게 됐다. 지난달 27일 북한에서 이송해온 유해 55구는 한국시간으로 1일 오후 오산 미군기지에서 치러진 송환식을 마친 뒤 미군 대형 수송기 C-17 글로버마스터 두 대에 실려 하와이 히캄 기지에 도착했다.

송환식은 미군 기지에서 예포 21발이 발사되고 F-16 전투기 편대가 전우의 희생을 기리는 뜻으로 저공 비행하는 국가정상급 예우 속에 치러졌다.

펜스 부통령은 유해가 내리는 장면을 지켜보며 가슴에 손을 올렸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행사 참석자 중 일부는 수건을 꺼내 눈물을 훔치는 장면도 보였다고 AP는 전했다.

펜스 부통령이 탑승한 미 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투’에는 3∼4세 꼬마이던 시절 한국전쟁이 발발, 아버지를 전쟁터로 떠나보낸 뒤 이별한 전사자 자녀 다이애나 브라운 샌필리포와 릭 다운스가 동승했다.
한국전쟁 참전용사의 아들인 펜스 부통령은 기내에서 “스러져간 미국의 한국전 영웅들을 위한 봉환식에 참석하게 돼 겸허한 마음이며 영광스럽다”고 소회를 피력하기도 했다.

하와이 히캄기지에서는 현지에 있는 미 국방부 전쟁포로 및 실종자 확인국(DPAA)이 DNA 검사 등을 통해 미군 유해에 대한 신원확인 작업을 하게 된다. 유엔사는 장진호 전투 지역(1024구)과 운산 및 청천 전투 지역(1495구), 비무장지대(1000여 구) 등 6·25 전쟁 주요 격전지와 전쟁포로 수용소가 있던 지역(1200여 구) 등에 약 5000여 구의 미군 유해가 남아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남해군청
우리은행 광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