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애플, 미국 상장회사 최초 ‘꿈의 시총’ 1조 달러 돌파

2분기 순익 115억 달러 실적에 뉴욕증시서 장중 207달러 기록…1976년 창업 후 42년 만의 쾌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03 20:03:05
  •  |  본지 1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애플 주가가 2일(현지시간) 미 뉴욕증시에서 장중 207.05달러까지 오르면서 ‘꿈의 시총(시가총액)’인 1조 달러(1129조 원) 고지에 도달했다.
   
애플 주가는 현지시간 이날 오전 11시 48분 전날 종가보다 2.7% 올라 역대 최고치인 207.05달러를 기록했다. 애플 주가는 올해 22% 올랐다. 최근 1년새 30% 넘는 상승 폭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애플이 미국 소재 상장회사로는 최초로 시총 1조 달러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애플의 시총 1조 달러 달성은 1976년 창업 이후 42년 만이다.

블룸버그와 AP통신은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실리콘밸리에 있는 아버지의 차고에서 시작한 작은 회사가 끊임없는 독창적 기술 개발 끝에 마침내 재정적 결실을 맺게 했다”고 평가했다.

애플은 1997년 한때 주식이 1달러 미만에 거래돼 파산 직전까지 몰린 적도 있지만 스마트폰 혁명과 함께 아이폰으로 모바일 시장을 주도하며 세계 최대 제조기업으로 올라섰다.

세계적으로는 중국 국영석유회사 페트로차이나가 지난 2007년 한때 시총 1조 달러를 돌파한 적이 있다고 블룸버그는 소개했다.
앞서 애플 시가총액은 전날 종가 기준으로 9732억 달러를 기록했다. 애플의 주가 총수 조정을 반영한 시총이다. 애플에 이어 아마존, 알파벳(구글 모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거대 IT 기업들이 시총 1조 달러 고지를 노리고 있지만, 애플과는 다소 격차가 있는 상황이다. 아마존, 알파벳, MS는 모두 시총 8000억 달러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애플은 2분기(미 회계연도 3분기) 순익 115억 달러(약 12조8600억 원), 주당 순이익(EPS) 2.34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분기(1.67달러)와 비교하면 무려 40.1% 증가한 호실적이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