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미국, 북핵탄두 60~70% 8개월내 폐기 제안했다 퇴짜 맞아”

미국 인터넷 매체 ‘복스’ 보도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8-09 19:36:18
  •  |  본지 1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비핵화 시간표 첫 공식 제시에
- 김영철, 두달 간 제안 매번 거절
- 폼페이오는 핵무기 공개 압박
- 계속된 요구에 北은 불쾌감”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북한에 ‘6~8개월 내 핵탄두의 60~70% 폐기’를 골자로 한 비핵화 시간표를 제안했으나, 북한이 이를 수락하지 않고 있다고 미 인터넷매체 ‘복스’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미측이 제시한 비핵화 시간표는 ▷북한은 6~8개월 이내에 핵탄두의 60~70%를 이양하고 ▷미국 또는 제3국이 이를 확보해 북한으로부터 제거한다는 내용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지난 두 달간 여러 차례 이 같은 비핵화 로드맵을 제시하며 수용할 것을 요구했으나, 카운터파트인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매번 퇴짜를 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구체적인 수치와 시점이 포함된 미국 측의 공식 비핵화 시간표 내용이 보도된 것은 처음이어서 주목된다. 보도 내용대로라면 미국은 북한에 빠른 속도의 비핵화 이행을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한 보상으로 미 정부가 대북 제재 완화 또는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이외에 북한에 어떤 양보를 할지는 불투명하다고 복스는 전했다. 더 복잡한 문제는 북한이 정확하게 얼마나 많은 핵폭탄을 가졌는지를 미국에 아직 공개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고 이 매체는 분석했다. 만약 북한이 미국의 시간표에 동의해 60~70%에 달하는 핵무기를 넘기더라도, 과연 이 수치가 맞는지를 검증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복스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단지 얼마나 많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지를 공식적으로 공개하게 한다는 것을 현 협상 단계에서의 주요 목표로 삼고, 북한이 핵탄두 보유량을 완전히 제출하도록 압박하고 있다고 한 관계자가 소개했다. 지난 6월 워싱턴포스트(WP) 보도를 보면 북한의 핵무기 보유량은 65개 내외로 추산되지만, 미 정보 당국은 김정은 정권이 보유 핵무기 숫자를 숨기려 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소식통들은 폼페이오 장관이 수 차례 거절당했음에도 불구하고 동일한 요구를 반복하자, 북측이 이를 불쾌해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에 대한 북한의 실망감이 커지는 것도 이처럼 미국의 입장이 변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복스는 분석했다. 지난 5월 방미한 김영철 부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과의 회담을 2시간 일찍 끝낸 것을 그 사례로 들기도 했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달 3차 평양 방문에서 1, 2차 방문 때와 달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하지 못하고, 김영철 부위원장과의 고위급회담 이후 북측에서 “강도적 요구”를 했다는 비판 성명이 나온 것도 이런 배경과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자동차세 납부의 달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