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흥행 배우들이여 그 무게를 견뎌라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년 전부터 방송가의 화제를 모았던 SBS 새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이하 '사임당')가 26일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사임당의 주요 에피소드를 뼈대로 작가의 상상력을 더한 '사임당'은 현모양처로 회자하는 사임당에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어낼 것으로 기대된다.
   
'사임당, 빛의 일기'로 컴백한 이영애. 그룹에이트·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제공
'사임당'이 주목받는 이유는 한류 드라마 '대장금' 이후 13년 만에 드라마에 출연하는 이영애에게 있다. 한국의 전통 음식을 소재로 한 '대장금'은 당시 아시아 전역에서 한류 열풍을 일으켰으며, 이영애는 단박에 한류의 중심에 섰다. 지난 2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 서울에서 열린 '사임당' 제작발표회에서 이영애는 "그간 결혼도 하고 엄마가 됐다"고 했지만 12년은 꽤 긴 시간이다. 그녀가 마지막으로 연기를 선보이는 것이 2005년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이니 지난 12년간 연기에 대한 목마름을 어떻게 견뎠을지 궁금하다.

이런 생각을 하다 보니 이영애 이전에 드라마 '겨울연가'로 한류 열풍의 주역이었던 배용준과 영화 '아저씨'로 충무로 최고 이슈가 되었던 원빈 또한 꽤 오랫동안 대중과 만나지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배용준은 드라마 '태왕사신기' 이후 10년이 지났고(2011년 제작에 참여한 '드림하이'에 조연으로 잠깐 출연했지만), 원빈은 '아저씨' 이후 7년이 흘렀다.

세 배우의 휴지기가 길어진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이들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대장금' '겨울연가' '아저씨' 때문이 아닐까 싶다.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찬사에 가까운 칭찬을 들은 배우들에게 대중들이 갖는 기대는 무한정 높아진다. 배우들의 다음 행보에 과도한 관심이 쏠리고, 배우들은 전작보다 나은 작품에 출연해야 한다는 강박감이 생긴다. 그리고 작품성과 흥행성 등 모든 면에서 완벽한 작품을 고르다 보니 선택의 폭은 좁아지고, 시간은 흘러간다.
이런 면에서 충무로 섭외 0순위인 이병헌의 말은 생각해 볼 만하다. 그는 2012년 '광해, 왕이 된 남자'로 최고의 연기라는 평가를 받았다. 그리고 2015년 '협녀, 칼의 기억'은 기대에 못 미친다는 평을 받았으나 같은 해 '내부자들'로 '역시 이병헌'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남우주연상을 휩쓸었다. 그리고 지난해 '마스터'의 개봉을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내부자들'보다 나을까?'라는 기사를 봤다. 물론 전작에 대한 부담감은 있다. 하지만 매번 뭘 뛰어넘고, 더 세고 해야 한다면 작품을 못할 것 같다. 영화나 드라마에는 각기 다른 역할이 있고, 다른 매력이 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다행히 10년 넘게 기다려 우린 이영애의 연기를 만난다. "오랜만에 카메라 앞에 서서 떨리는 마음이 컸다"고 했는데, 시청자 입장에서 이영애의 연기를 본다는 설렘이 있다. 이영애와 마찬가지로 배용준과 원빈을 만나는 설렘을 갖고 싶다. latehop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busan momfair 2017 부산 맘페어10.20(금)~22(일)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농협
2017일루와페스티벌
s&t 모티브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BIFF 미리보기
아시아영화의 향연
산사를 찾아서
양산 내원사
국제시단 [전체보기]
윤달의 수의(壽衣) /이신남
전어 /조윤주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철도, 시간과 공간의 개념을 바꾸다
땀흘리는 총알
방송가 [전체보기]
사교육 레이스 벗어난 부모들의 이야기
의문의 죽음…누가 방아쇠를 당겼을까
새 책 [전체보기]
톰, 아주 작은 아이 톰(바르바라 콩스탕틴 지음) 外
아내들의 학교(박민정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직업 구하지 말고 만들어라
부산에 대한 그리움 에세이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화병-아키야마 준 作
Docking-고석원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코끼리와 마음 터놓는 친구 됐어요 外
사랑 앞에 우리는 장벽이 아니야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응답 /김소해
달의 배후 /손증호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3회 LG배 기왕전 본선 1회전
제8회 정관장배 세계여자바둑 최강전 1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흙수저그룹 ‘방탄소년단’, 글로벌 팬덤 갖춘 아티스트로
배우들의 영화사랑, 열악한 드라마 제작환경 탓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흥행코드 다 넣은 ‘브이아이피’, 그래서 실패
낡고 잊혀지고 떠나가도…영도다리 밑에 살아간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동물이 건강해야 인간도 건강하다 /정광모
잠들기 전 머리맡 이야기에서부터 유리천장 깨기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5·18 광주민주화운동…그들의 시간은 그때 멈췄다 /안덕자
머리 쓰기 보단 심장 뛰는 것이 ‘진짜 인간’의 삶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생활문화 활성화 위해 동아리 활동 지원을”
“비싼 오디오라고 다 좋은 음질은 아니에요”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9월 20일
묘수풀이 - 2017년 9월 19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老老恤孤
鰥寡孤獨
경남개발공사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