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조봉권의 문화현장 <2> '청년' 문화기획자는 뚝딱 키워지지 않는 법

문화예술 기획은 단기능력 아닌 본질 꿰뚫는 정신 필요한 영역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1-30 19:10:18
  •  |  본지 2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잇단 20·30대 양성시책·프로그램
- 청년문화 역량 강화 과정 전환을
청년문화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여러 가지 관련 문화시책과 프로그램이 등장한다. 청년문화기획자 양성을 위한 노력도 그 중 한 영역이다.
   
지난해 10월 부산 부산진구 동천로에서 열린 '동천로 거리예술 축제'에서 시민들이 아트마켓을 지나며 청년 작가들의 예술품을 구경하고 있다. 국제신문 DB
예컨대 민간단체가 신선한 구성으로 내놓고 있는, 비교적 단기간의 청년문화기획자 양성 프로그램이 있겠다. 부산시의 '민선6기 후반기 부산문화융성 발전방안'(2016년 10월)에 실린 문화콘텐츠와 ICT(정보통신기술) 융합 부문 청년문화기획전문가 양성 계획 등도 있다.

먼저, 전제로 깔고 싶은 것이 있다. 이와 같은 참신한 시도를 환영한다는 점이다. 이 글에서 논의하려는 것은 용어 문제다.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본질이나 내용에 관한 게 아니라 한낱 용어의 문제냐'는 반문이 들어온다면, 숙고 끝에 "그렇다"라고 대답 드릴 수밖에 없겠다.

청년문화기획자 양성이 '청년문화를 다루는' 기획자를 기르는 데 목적이 있다면, 문제는 적거나 없다. 청년문화에 관한 식견과 전문성을 갖고 다양한 예술·문화 프로그램을 기획하며 실행하는 사람을 늘린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신진뿐 아니라 기성 문화기획자도 참여할 수 있고 나이도 문제가 되지 않아 20·30대 말고도 이 분야를 배우고 싶은 50·60대도 마음만 젊다면 들어갈 수 있다.

그런데 단지 나이가 20·30대로 젊은, 다시 말해 연령상 청년인 문화기획자를 육성하자는 의도라면, '기획자'라는 용어는 다시 생각할 필요가 있다. 질문은 이것이다. 우리는 '청년' 문화기획자를 단기간에 육성할 수 있는가.

문화예술 현장을 취재하면서, 기획 또는 기획자에 관한 의견을 들을 기회가 있었는데 지금 기억나는 강렬한 한마디는 이것이다. "기획은 본질을 꿰뚫는 힘에서 나온다." 이는 부산의 음악평론가 정두환 씨가 한 강연에서 했던 말이다. 이 말을 이렇게 이해했다. 문화예술 기획에 기술과 기교는 필요하지만, 기술과 기교가 문화예술 기획인 것은 아니다. 그것은 오히려 정신에 관한 어떤 것이다.

여기서 '정신'에 관해 좀 더 설명할 필요가 있겠다. 문화예술 행사나 공연을 기획하는 데는 기획의도를 잡아내는 역량, 예술가(창작자 또는 참여자)를 실제로 현장으로 데려올 논리와 네트워크, 홍보하고 재원을 끌어들일 능력이 필요하다. '되게 하는 힘'이다.

이걸 갖추자면 겉으로 보이는 착안, 섭외, 네트워크, 협찬 등 기술적 역량 말고도 뭔가 본원적인 힘이 바탕에 깔려야 한다. 창작자·예술가의 세계도 깊이 알고, 현실 세계의 법칙도 잘 알고, 관객에게 의미 있게 제시할 창의력도 길러야 한다. 이걸 뭉뚱그려 기획의 정신 영역이라 할 수 있겠는데, 문제는 이것이 '단기간'에 잘 길러지지 않는다는 데 있다. 한 두번 반짝할 수는 있다.

나이가 적고 경력이 짧다 해서 좋은 기획을 할 수 없다는 주장이 아니다. 다만, 좋은 기획이란 대체로 마땅한 과정을 거쳐서 나왔다는 점을 강조한다. 게다가 문화예술에서 기획 또는 기획자라는 낱말에는 묘한 마력이 있다. 한 두 번 뜻대로 잘되면 창작도 현실도 마치 '내가 아주 잘 아는 듯한' 도취감을 준다. 여기에 한 발이 빠져, 숙고 경청 공부 등 익히는 데 시간이 필요한 과정을 소홀히하면 위험해지기 쉽다.

   
이런 뜻에서 청년을 위한 프로그램이라면, 기획자 대신 그 이름을 청년문화일꾼 육성이나 청년문화인 역량강화쯤으로 소박하게 하자고 제안한다.

문화부장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프로젝트
구포국수
조봉권의 문화현장
학계·예술계, 후속세대 아껴라
국제시단 [전체보기]
꽃나무의 속내 -서상만
그리움의 입덧 /박미정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누구나 한 번은 저 강을 건너야 하리
적대에서 공감으로, 전선에서 연대로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매끄러운 미끄럼방지 포장도로 실태
G20 정상회의 미국 빈자리 노리는 독일·중국
새 책 [전체보기]
별을 지키는 아이들(김태호 지음) 外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비열한 인간세계의 먹이사슬
고령화가 내몬 노후파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꿈속의 고향-조광수 作
채색된 실내-정보경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동물 목숨을 거두는 저승사자 外
아티스트의 좌충우돌 육아일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먹 /정용국
낮잠-지슬리*19 /정희경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1기 맥심배 입신 최강전 8강전
제2기 비씨카드배 본선 16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리얼'이 남긴 것
JTBC 효리네 민박·비긴어게인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시대극의 유행
20년 시간 넘어 문화 현상이 된 '해리포터' 시리즈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명절 친척 잔소리 폭격에 고르고 고른 한 마디 "뿡" /박진명
뿌리 내린 식물은 시들 때까지 자랄 뿐 헤매지 않는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할아버지는 왜 평생 귓병에 시달리시는 걸까 /안덕자
요가의 본질은 신체 단련 아닌 정신 수양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팻 배글리 “만평 보면서 한국 정치상황 더 궁금해져”
"일광에 동남권 문화사랑방 생겼다" 예술인들 환영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7월 21일
묘수풀이 - 2017년 7월 20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부산아마최강부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부산아마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齊家在修身
治氣養心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