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이름, 망각으로부터의 구원

너의 이름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02 19:32:48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는 김춘수의 시 '꽃'의 한 구절처럼, 이름에는 힘이 있다. 사물이든 사람이든 어떤 대상을 향해 이름을 부르는 순간 그 대상은 더 이상 무의미하지 않다. 인간은 항상 존재를 이름을 통해 연상되는 무언가로 인식하게 되기 때문이다. 망자의 이름을 거듭 부르며 혼을 건지려는 전근대의 주술에서 철학자 알튀세르의 철학 이론에 이르기까지 고금을 가리지 않고 호명, 즉 이름을 부르는 행위에 중요한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인간의 존재에서 이름이 지니는 중요성을 잘 말해준다.
   
"너는 누구니?(お前は誰だ?)"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을 관통하는 질문 또한 이와 맞닿아있다. 도쿄에 사는 소년 타키는 시골 소녀 미츠하와 몸이 바뀌는 일을 겪는다. 어떤 인연도 없이 다른 지역에 떨어져 살던 두 사람은 각자의 삶을 체험하며 서로에게 관심을 갖게 된다. 미츠하를 만나기로 결심한 타키가 미츠하의 시골 마을을 찾기 시작하면서 영화 흐름에 반전이 일어난다. 미츠하의 마을은 3년 전 운석의 파편이 떨어져 일어난 충돌로 사라졌으며, 그녀는 재난에 희생되어 이미 고인이 되었던 것. 다시 한번 과거의 미츠하에게 접신할 기회를 얻은 타키는 다가올 재난에서 미츠하와 마을 주민들을 구하고자 한다.

'너의 이름은'의 서사적 모티브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오르페우스와 에우리디케' 이야기와 매우 밀접하다. 신화 속 오르페우스가 망각의 강 레테의 물을 건너 저승으로 간 연인을 되살리고자 노래를 부른다면, 타키는 점차 흐릿해져 가는 미츠하의 이름을 기억해내려 애쓴다. 기억에서 잊혀지지만, 반드시 떠올려야 하는 이름. 여기서 이름의 힘에 대한 감독의 은유가 분명하게 나타난다. '너의 이름은'은 미츠하의 이름을 통해 마을과 사람들, 재난으로 사라져버린 공동체와 삶의 존재 모두를 환기해낸다. 이름이 사라진 존재는 더는 인지되지 않기에 죽은 존재나 다름없다. 하지만 잊히고 세상에서 사라진 그 이름을 기억하고, 이름에 담긴 존재의 시간과 역사를 조명할 수 있다면 우리는 역사의 과오를 반복하지 않을 수 있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동일본 대지진으로 희생된 사람들을 떠올리며 이 작품을 구상하게 되었다고 한다. 사라진 사람들에 대한 깊은 애도인 동시에 역사의 교훈을 각인하려는 의지의 표현. '너의 이름은'은 일본 사회의 맥락과 닿아있지만, 지역을 넘어서는 보편적 메시지를 담아낸다. 세월호 사건을 겪은 뒤의 한국 사회에도 영화의 교훈은 유효하다. 성수대교와 삼풍백화점, 경주 리조트 붕괴와 같은 무수한 인재가 있었지만, 정작 재난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 죽은 이들에 대한 추모의 움직임은 오래가지 못한 채 잊히고, 늘 유사한 형태의 사고를 반복해 왔다. '죽음을 기억하라(memento mori)'는 오랜 라틴어 격언을 비틀어보고자 한다. '이름을 기억하라(memento nomen)'. 구원의 가능성을 여는 일말의 활로는 바로 거기서부터 열리리니. 

 영화평론가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시인 최원준의 부산탐식프로젝트
구포국수
조봉권의 문화현장
학계·예술계, 후속세대 아껴라
국제시단 [전체보기]
꽃나무의 속내 -서상만
그리움의 입덧 /박미정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누구나 한 번은 저 강을 건너야 하리
적대에서 공감으로, 전선에서 연대로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매끄러운 미끄럼방지 포장도로 실태
G20 정상회의 미국 빈자리 노리는 독일·중국
새 책 [전체보기]
별을 지키는 아이들(김태호 지음) 外
조지프 러디어드 키플링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비열한 인간세계의 먹이사슬
고령화가 내몬 노후파산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꿈속의 고향-조광수 作
채색된 실내-정보경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동물 목숨을 거두는 저승사자 外
아티스트의 좌충우돌 육아일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먹 /정용국
낮잠-지슬리*19 /정희경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1기 맥심배 입신 최강전 8강전
제2기 비씨카드배 본선 16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리얼'이 남긴 것
JTBC 효리네 민박·비긴어게인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시대극의 유행
20년 시간 넘어 문화 현상이 된 '해리포터' 시리즈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명절 친척 잔소리 폭격에 고르고 고른 한 마디 "뿡" /박진명
뿌리 내린 식물은 시들 때까지 자랄 뿐 헤매지 않는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할아버지는 왜 평생 귓병에 시달리시는 걸까 /안덕자
요가의 본질은 신체 단련 아닌 정신 수양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팻 배글리 “만평 보면서 한국 정치상황 더 궁금해져”
"일광에 동남권 문화사랑방 생겼다" 예술인들 환영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7월 21일
묘수풀이 - 2017년 7월 20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부산아마최강부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부산아마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齊家在修身
治氣養心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