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현장 톡·톡] 멜로영화의 거장 허진호 감독 "창조적 감성은 녹여내는 것"

콘텐츠 토크 콘서트

  • 국제신문
  •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  입력 : 2017-02-05 19:16:22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봄날은 간다·8월의 크리스마스…
- 시나리오도 집필하는 허 감독
- 억지없는 멜로 고집하는 이유
- 장면·대사 등 연출 노하우 전해

올해부터 '콘텐츠 토크 콘서트'를 시작한 부산콘텐츠코리아랩 금정서브센터는 첫 강연자로 '멜로의 거장' 허진호 감독을 선택했다. 허 감독은 시나리오를 직접 집필해 '허진호표' 영화를 완성했다. '8월의 크리스마스'(1998) '봄날은 간다'(2001) '외출'(2005) '행복'(2007) '호우시절'(2009) 등의 걸작으로 관객의 마음을 흔들었다. '덕혜옹주'(2016)도 그의 작품이다.
   
지난 4일 부산콘텐츠코리아랩 금정서브센터가 주최한 '콘텐츠 토크 콘서트'에서 허진호(왼쪽 두 번째) 영화감독이 청중에게 자신만의 콘텐츠 노하우를 전하고 있다. 부산콘텐츠코리아랩 제공
지난 4일 오후 2시 부산대 효원산학협동관 대회의실 101호에서 열린 강의 주제는 '영화에서의 창조적 감성 표현'. 객석에는 젊은 층과 장년층이 모두 보였다.

"창조란 어떤 것을 베끼고 참조하는 것으로는 만들어지지 않는 감성이에요. 저는 주변 인물 관계에서 본인이 느낀 감성은 창조적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해요. 장면에 '슬픔을 줘야겠다' '기쁨을 줘야겠다'가 아니라 본인이 만진 것, 본인이 본 것을 드러낼 때 창조적일 수 있죠."
허 감독의 영화는 특정한 감정을 대놓고 말하거나 강조하지 않는다. 그의 영화가 강렬한 극적 요소나 억지 없이도 관객에게 벅찬 감동을 선사하는 건 "일상에서 느낀 느낌을 차곡차곡 쌓아 이야기를 만들고 영화에 녹여내서"였다. '8월의 크리스마스'에는 중병에 걸려 죽음을 앞둔 아들이 등장한다. 그런 아들은 비디오 카메라 작동법을 모르는 아버지 모습에 속상해 한다. 또한, 외할머니 시신을 모신 구급차가 지나던 길에 핀 개나리 군락('봄날은 간다') 등 숱한 장면이 허 감독의 실제 체험에서 나왔다.

주변 이야기도 영화에 많이 넣었다. 허 감독은 "연애 경험이 많지 않은 내가 멜로 영화를 찍을 수 있었던 건 배우와 주변인의 이야기를 담은 덕분"이라며 "조감독의 실연 경험에서 '봄날은 간다'의 차를 긁는 장면이 나왔고, '행복'에서 임수정이 가슴을 부여잡고 뛰다 쓰러지는 놀랍도록 아름다운 장면은 현장에서 완성했다.

자신과 주변 이야기를 끊임없이 관찰하고 기록하는 것을 창작자의 '업보'라고 허 감독은 말했다. "가까운 사람이 죽었을 때 자신이 지은 표정을 적어둘 수 있고요, 처참하게 차이고 난 슬픔을 글로 옮겨 놓을 수 있어요. 하루하루 평이하고 아무것도 일어나는 것 같지 않지만 뭐든 생기죠. 순간의 감정을 자기화해서 기록하고 준비하면 창조적인 감성이 나옵니다. 여러분은 그런 걸 가지고 있어요."

허 감독은 멜로가 예전만큼 주목받지 못하는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요즘에는 허진호가 한다 해도 멜로는 안된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며 신인 감독이 나오기 힘든 산업화, TV 드라마의 영향 등을 원인으로 들었다. 하지만 멜로 영화의 미래를 낙관했다. "배우도 제작자도 멜로 영화를 보고 싶어 하죠. 재개봉한 '노트북' '이터널선샤인'이 관객몰이를 했잖아요. 이럴수록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야죠." 강연 내내 그가 강조한 '창조적 감성'이 다시 한번 기대된다.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조봉권의 문화현장
문화예술 분야, 높은 기대 그리고 난관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하느님은 사랑이시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가오리 /신정민
부동不動 /정성환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서쪽 하늘 끝에 웅장하게 덩더룻이 솟아있던
그러나 아버지는 죽지 않으리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편견 이겨낸 전신탈모 배우의 빛나는 이야기
칠레 세로 카스티요공원으로 힐링 여행
새 책 [전체보기]
놀러 가자고요(김종광 소설집) 外
그리스인 조르바(니코스 카잔차키스 지음·유재원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세상을 바꾸는 명연설문은
1년만 뭐든 좋다고 해 볼 거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동쪽으로-이정호 作
결 : 옛날의 그 집-김덕용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쉽게 적은 독도가 우리 땅인 이유 外
‘몽실 언니’ 권정생 동화작가의 인생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해갈 /이행숙
하구 시편 -을숙도 3 /변현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회 중환배 세계선수권 준결승
제48기 국수전 도전5번기 제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15세 등급 논란 ‘독전’…새 기준 되나
칸영화제는 호평 쏟아진 ‘버닝’을 왜 외면했나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사진, 생동하는 삶의 기억들
사라진 청년세대 리얼리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진 것 없는 청년들 유쾌한 반란 꿈꾼다 /박진명
실패한 ‘적색 개발주의’로 쓸쓸히 끝난 러시아혁명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많은 희생 낳기 전에 나무 한 그루 심자 /안덕자
절대 고독은 소통에 미숙한 현대인의 운명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다양성 영화 접할 최소한의 환경을”…범시민 전용관 설립 운동
김세연과 트리플 바흐…국가·장르별 교차 공연 해운대바다 물들여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6월 19일
묘수풀이 - 2018년 6월 1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勢不行也
易子敎之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