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현장 톡·톡] 멜로영화의 거장 허진호 감독 "창조적 감성은 녹여내는 것"

콘텐츠 토크 콘서트

  • 국제신문
  •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  입력 : 2017-02-05 19:16:22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봄날은 간다·8월의 크리스마스…
- 시나리오도 집필하는 허 감독
- 억지없는 멜로 고집하는 이유
- 장면·대사 등 연출 노하우 전해

올해부터 '콘텐츠 토크 콘서트'를 시작한 부산콘텐츠코리아랩 금정서브센터는 첫 강연자로 '멜로의 거장' 허진호 감독을 선택했다. 허 감독은 시나리오를 직접 집필해 '허진호표' 영화를 완성했다. '8월의 크리스마스'(1998) '봄날은 간다'(2001) '외출'(2005) '행복'(2007) '호우시절'(2009) 등의 걸작으로 관객의 마음을 흔들었다. '덕혜옹주'(2016)도 그의 작품이다.
   
지난 4일 부산콘텐츠코리아랩 금정서브센터가 주최한 '콘텐츠 토크 콘서트'에서 허진호(왼쪽 두 번째) 영화감독이 청중에게 자신만의 콘텐츠 노하우를 전하고 있다. 부산콘텐츠코리아랩 제공
지난 4일 오후 2시 부산대 효원산학협동관 대회의실 101호에서 열린 강의 주제는 '영화에서의 창조적 감성 표현'. 객석에는 젊은 층과 장년층이 모두 보였다.

"창조란 어떤 것을 베끼고 참조하는 것으로는 만들어지지 않는 감성이에요. 저는 주변 인물 관계에서 본인이 느낀 감성은 창조적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해요. 장면에 '슬픔을 줘야겠다' '기쁨을 줘야겠다'가 아니라 본인이 만진 것, 본인이 본 것을 드러낼 때 창조적일 수 있죠."
허 감독의 영화는 특정한 감정을 대놓고 말하거나 강조하지 않는다. 그의 영화가 강렬한 극적 요소나 억지 없이도 관객에게 벅찬 감동을 선사하는 건 "일상에서 느낀 느낌을 차곡차곡 쌓아 이야기를 만들고 영화에 녹여내서"였다. '8월의 크리스마스'에는 중병에 걸려 죽음을 앞둔 아들이 등장한다. 그런 아들은 비디오 카메라 작동법을 모르는 아버지 모습에 속상해 한다. 또한, 외할머니 시신을 모신 구급차가 지나던 길에 핀 개나리 군락('봄날은 간다') 등 숱한 장면이 허 감독의 실제 체험에서 나왔다.

주변 이야기도 영화에 많이 넣었다. 허 감독은 "연애 경험이 많지 않은 내가 멜로 영화를 찍을 수 있었던 건 배우와 주변인의 이야기를 담은 덕분"이라며 "조감독의 실연 경험에서 '봄날은 간다'의 차를 긁는 장면이 나왔고, '행복'에서 임수정이 가슴을 부여잡고 뛰다 쓰러지는 놀랍도록 아름다운 장면은 현장에서 완성했다.

자신과 주변 이야기를 끊임없이 관찰하고 기록하는 것을 창작자의 '업보'라고 허 감독은 말했다. "가까운 사람이 죽었을 때 자신이 지은 표정을 적어둘 수 있고요, 처참하게 차이고 난 슬픔을 글로 옮겨 놓을 수 있어요. 하루하루 평이하고 아무것도 일어나는 것 같지 않지만 뭐든 생기죠. 순간의 감정을 자기화해서 기록하고 준비하면 창조적인 감성이 나옵니다. 여러분은 그런 걸 가지고 있어요."

허 감독은 멜로가 예전만큼 주목받지 못하는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요즘에는 허진호가 한다 해도 멜로는 안된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며 신인 감독이 나오기 힘든 산업화, TV 드라마의 영향 등을 원인으로 들었다. 하지만 멜로 영화의 미래를 낙관했다. "배우도 제작자도 멜로 영화를 보고 싶어 하죠. 재개봉한 '노트북' '이터널선샤인'이 관객몰이를 했잖아요. 이럴수록 새로운 작품을 만들어야죠." 강연 내내 그가 강조한 '창조적 감성'이 다시 한번 기대된다.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인디 핫 스타
밴드 '88'
반짝반짝 문화현장
부산연극제 100배 즐기기
국제시단 [전체보기]
끝이 아니다 /정성환
용접 /김순옥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잊지 말게, 재미있어야 하네
다시는, 다시는 시청광장에서 눈물을 흘리지 말자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총학생회장 죽음에 얽힌 의혹
세 자매의 좌충우돌 고추장 창업 이야기
새 책 [전체보기]
거인의 마을(이청준 지음) 外
한국 현대희곡선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풍수에 입각한 집 꾸미기
언론이 가진 프레임의 권력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Floating island-김은미 作
Jean's cup-김정주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용기있는 소녀가 되기까지 外
세계 197개국 문화·언어·자연 소개 外
연극이 끝난 후 [전체보기]
'더 문(The Moon)'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시라무런 초원의 별 /주강식
Page Turner /김석이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4회 LG배 기왕전 준결승
제2회 비씨카드배 6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자기 검열의 굴레
영화 속 라면의 다양한 의미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이런 미친' 역사에서도 우리는 배우자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아름답고도 슬픈 '영원한 청년' 장국영
죽어서 살아난 아티스트, 예술의 본질에 대해 묻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1945년 냉전시대 연상케하는 2017년 사드갈등 /정광모
벽화 너머에 사람이 있다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비비탄 쏜 친구만 미워했는데, 비비탄 총을 판 어른들은 어때 /안덕자
"애썼다, 찬겨울 이겨내고 돋아난 여린 잎아"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부산 공연장·문화풍토 왜 척박할까…씁쓸해도 유쾌했던 '문화 수다데이'
"자막은 영화·관객간 메신저, 보조제 역할에 충실해야죠"
BIFF 리뷰 [전체보기]
네이트 파커 감독 '국가의 탄생'
아픔에 대한 공감, 평화 위한 한걸음
BIFF 피플 [전체보기]
올해의 배우상 심사 맡은 김의성
'곡성' 출연 쿠니무라 준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3월 31일
묘수풀이 - 2017년 3월 30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誠意
隨時而變, 因俗而動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