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꾸미지 않고도 아름다웠던 배우, 故 이은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2-23 19:11:06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05년 2월 22일 아침이었다. 영화계의 지인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은주가 세상을 떠났어." 처음에는 농담인 줄 알았다. 불과 한 달전 만 해도 웃으며 "이 기자님은 체크무늬를 좋아하는 것 같아요. 저랑 만날 때마다 체크무늬 옷을 입고 오네요"라고 했던 이은주가 영원한 별이 되었다는 소식은 큰 충격이었다. 한창 마감 중이었던 그때 한동안 모니터만 멍하니 보며 아무 생각이 나지 않았다. 1998년 드라마 '백야 3.98'에서 심은하의 아역으로 데뷔한 후 드라마 '카이스트'를 거쳐 1999년 영화 데뷔작 '송어'를 시작으로 2004년 '주홍글씨'까지 8편의 영화로 한국영화계에 큰 족적을 남겼던 이은주가 그렇게 허망하게 세상을 떠날지 전혀 몰랐다.
   
영화 '연애소설' 속 고 이은주의 모습.
지난 22일은 이은주가 세상을 떠난 지 12주기가 되던 날이었다.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이은주의 이름이 계속 오르는 것을 물끄러미 보고 있자니 그녀와의 첫 만남이 떠올랐다. '송어'의 개봉에 맞춰 인터뷰하러 회사를 찾아온 그녀의 모습이 지금도 생생하다. 만으로 스무 살이 안 된 앳된 소녀가 하얀색 치마를 입고 사무실에 들어올 때 칙칙했던 분위기가 화사하게 변했다. 당시 "'백야 3.98'에서 심은하 선배님의 소녀 시절을 연기할 때만 해도 고등학교 때의 추억이 될 줄 알았어요. 피아노를 전공으로 음대에 가려고 했거든요. 그런데 '카이스트'와 '송어'를 하는 어느 순간 연기가 내 길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라는 말 속에서 이제 막 배우의 길을 걷게 된 신인의 당찬 포부가 느껴졌다. 당시의 이은주는 방송을 위해 고향인 군산을 떠나 가족과 헤어졌기 때문에 돈을 벌어 온 가족이 서울에서 함께 사는 것이 꿈이었던 대학교 1학년생이었다.
이후 신인배우로는 만만치 않았을 영화 '오! 수정' 촬영 때 홍상수 감독, 문성근, 정보석과 함께 포장마차에서 술을 마시며 영화에 대해 진지한 이야기를 나눈 시간, 부산국제영화제 때 남포동 거리에서 팬들에 둘러싸여 행복한 웃음을 짓던 순간, '번지점프를 하다'의 촬영을 마친 후 뭔가 해냈다는 표정 등이 얼마 전 일처럼 뚜렷하게 떠오른다. '번지점프를 하다'를 연출한 김대승 감독은 "처음부터 이은주는 존재감이 확실한 배우였다. 카메라 앞에서 전혀 꾸미지 않고 자신의 감정을 표현해 냈다. 꾸미지 않고도 아름다운 배우가 이은주였다"고 말했다. 충무로의 간판 여배우가 된 후 '연애소설' '하얀방' '태극기 휘날리며' '안녕! 유에프오' '하늘정원' '주홍글씨'까지 이은주는 다양한 장르의 영화에 도전하며 참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했다.

   
마지막 인터뷰였던 '주홍글씨' 때 한 말이 떠오른다. 당시에는 몰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가슴에 남는 말이다. "'주홍글씨'의 가희로 몇 개월 살다 보니 세상 일이 '주홍글씨'의 축소판인 것처럼 보였어요. 내 미래도 가희의 사랑처럼 그렇게 슬프기만 할 것 같은 생각마저 들어서 사는 것이 두려울 정도였어요." 지금은 슬픔 없는 곳에서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길 바란다.

latehope@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불교학자 강경구의 어디로 갑니까
초미의 관심사, 지금 당장의 이것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여인의 향기(마틴 브레스트 감독·1992년)
국제시단 [전체보기]
돌자루와 고기자루와낙엽자루와 /김미령
증명 /박선미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폐허 속에 문명의 싹을 틔우다
다른 방법이 없다 삼가는 뿐이다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전설의 후퇴작전 장진호 전투, 그날의 기억
'딸 바보' 박명수와 모(母)벤저스 입씨름
새 책 [전체보기]
올빼미는 밤에만 사냥한다(사무엘 비외르크 지음) 外
떠나간 자와 머무른 자(엘레나 페란테 지음·김지우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대마도 여행 100% 만족하기
퍼즐같은 단편들, 연작소설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회령호-신한균 作
다시 만나다-신선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그림으로 배우는 이야기 구성 방법 外
사랑스러운 꼬마의 비밀 스파이 활동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햇살론 /최성아
소중한 일 /나동광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1기 맥심배 입신 최강전 8강전
제18회 후찌쯔배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상영 논란 '옥자'…극장 vs 넷플릭스 어디서 볼까
신중현과 방탄소년단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교감 사라진 자본주의 사회…미자의 선택에서 보는 희망
여성 영웅 서사 인기…페미니즘 대중화 오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명절 친척 잔소리 폭격에 고르고 고른 한 마디 "뿡" /박진명
뿌리 내린 식물은 시들 때까지 자랄 뿐 헤매지 않는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진하고 따뜻해요, 가슴으로 맺어진 가족 /안덕자
인간, 그가 어디에 있든지 사랑할 수 있어야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적립금, 어떻게 쓸지가 문제
'끈끈해진' 감독들 "부산서 작업 즐거웠다"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6월 23일
묘수풀이 - 2017년 6월 22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명사대국
제1회 렛츠런파크배 어린이 바둑대회 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失節事極大
禮者, 養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