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현장 톡·톡] "자막은 영화·관객간 메신저, 보조제 역할에 충실해야죠"

흥행작 '너의 이름은' 번역한 강민하 일본영화 번역가 특강

  • 국제신문
  •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  입력 : 2017-03-07 18:43:30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젊다면 좋아하는것에 빠져보길"

"자막은 영화와 관객 사이 메신저이죠. 감상을 해치지 않고, 자연스러운 영화 이해를 도와야 한다는 게 저의 기준입니다."
   
일본영화 번역가 강민하 씨가 지난 6일 오후 부산 YMCA 강당에서 '일본 영화 번역의 세계 및 자막으로 엿보는 일본 문화'를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사)부산한일문화교류협회 제공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만든 일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을 번역해 우리말 자막으로 만든 번역가 강민하 씨의 특강 '일본 영화 번역의 세계 및 자막으로 엿보는 일본 문화'가 지난 6일 부산 동구 초량동 부산YMCA 강당에서 열렸다. 주부산일본국총영사관과 (사)부산한일문화교류협회 함께 주최했다. 강 번역가는 1999년 일본 문화 개방 이후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많은 애니메이션 작품과 이와이 슌지 감독의 '러브레터' '4월 이야기' 등 200여 편의 일본 영화를 번역한 전문가이다.

일본에서 1700만 관객을 모으며 대성공을 거둔 '너의 이름은'은 국내에서도 360만 관객을 불러들이면서 두터운 팬층을 형성했고, 평단에서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특강도 100여 명 참석자가 강당을 가득 메웠다. 강 번역가는 영화 번역의 세계와 고충, 시대에 따른 자막의 변화, 일본 영화와 문화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생각을 풀어놨다.
강 번역가는 "관객이 일어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영화를 이해해야 한다는 것과 간결해야 한다는 기준이 있다. 자세한 설명을 넣기엔 공간과 시간이 모자란다. 나의 언어적 표현이 아니라 영화를 이해하는 보조제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기준을 설명했다.

"'너의 이름은'에서 남녀 주인공 몸이 바뀌죠. 몸이 처음 바뀐 직후 여주인공 미츠하의 말이 재밌어요. 남학생 타키의 몸으로 변했지만 원래 쓰던 사투리를 쓰고, 일본에서 여성이 쓰는 1인칭 언어를 썼거든요. 직역하면 재미가 반감돼 의역했죠. 고민하다가 미츠하의 사투리는 고민하다 표준어로 전부 바꿨습니다. 영화 후반부는 슬프고 진지해지는데, 사투리를 쓰면 웃음이 나와 몰입이 힘들다고 판단했거든요."

특강에는 번역가 지망생도 많이 찾아왔다. 강 번역가는 "좋아한다면 푹 빠져볼 것"을 권했다. 그는 "나는 일어를 모르고, 영화를 좋아하는 학생이었다. 일본 문화 개방 전에 대학에 다녀 일본 영화를 볼 수 없었는데 일본에 교환학생으로 가면서 영화를 마음껏 보고 '씨네21'에 투고한 것이 계기가 됐다"며 '도전'하던 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영화 기자가 되고 싶었는데 마침 일본 영화가 국내에 들어오기 시작해 번역 일을 할 수 있었다. 부산국제영화제(BIFF) 자막팀에서도 일했다"고 BIFF와 맺은 인연도 들려줬다. 영화 번역 분야에는 변화도 많았다. 그는 "번역으로만 생활하는 게 쉽지 않은 현실이지만, 선택의 모든 기준이 돈은 아니지 않나. 특히, 젊다면 좋아하는 것에 흠뻑 빠져봤으면 좋겠다"며 지망생들을 격려했다.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김명인 문학평론가의 ‘부끄러움의 깊이’
청년문화 영그는 공간
배우창고와 나다소극장
국제시단 [전체보기]
모래의 뿌리 /리상훈
삶은 오징어 /박이훈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우리는 모두 고골의 『외투』에서 나왔다
천하를 삼 일 동안 호령했던 이괄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인종갈등에 병든 미국…해법은 없나
말썽 잦은 중고차 알고보니 침수차
새 책 [전체보기]
아직 우리에겐 시간이 있으니까(듀나 외 3명 지음) 外
피터와 앨리스와 푸의 여행(곽한영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위안부 할머니의 삶 담은 만화
역사 연구자들 첨예한 논쟁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자화상-김정우 作
너와 나-박재형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일제강점기 아픈역사 ‘군함도’ 外
늘 같은 자리에 있는 등대의 이야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감자꽃 /임종찬
물길 흘러 아리랑-낙동강,111 /서태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기 비씨카드배 본선 16강전
제16기 GS칼텍스배 본선 2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군함도’와 류승완 감독의 진정성 폄훼 말아야
관객의 선택권 막는 ‘군함도’의 스크린 싹쓸이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스크린 독과점…관객 선택권 박탈하는 인권 침해
놀라운 시각적 생동감, 관객 시선을 압도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청나라 여행기에 숨어있는 조선 망국의 전조 /정광모
천덕꾸러기 딸부터 ‘맘충’까지…여성의 수난사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아이들은 책 읽는 부모를 보고 책을 가까이 한다 /안덕자
남북 통일 염원 담은 교토의 ‘작은 한반도’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밀양의 여름밤엔 ‘낭만 연극’이 분다
팻 배글리 “만평 보면서 한국 정치상황 더 궁금해져”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8월 22일
묘수풀이 - 2017년 8월 21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婦孺之仁
以掌蔽天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