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현장 톡·톡] "자막은 영화·관객간 메신저, 보조제 역할에 충실해야죠"

흥행작 '너의 이름은' 번역한 강민하 일본영화 번역가 특강

  • 국제신문
  •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  |  입력 : 2017-03-07 18:43:30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젊다면 좋아하는것에 빠져보길"

"자막은 영화와 관객 사이 메신저이죠. 감상을 해치지 않고, 자연스러운 영화 이해를 도와야 한다는 게 저의 기준입니다."
   
일본영화 번역가 강민하 씨가 지난 6일 오후 부산 YMCA 강당에서 '일본 영화 번역의 세계 및 자막으로 엿보는 일본 문화'를 주제로 강의하고 있다. (사)부산한일문화교류협회 제공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만든 일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을 번역해 우리말 자막으로 만든 번역가 강민하 씨의 특강 '일본 영화 번역의 세계 및 자막으로 엿보는 일본 문화'가 지난 6일 부산 동구 초량동 부산YMCA 강당에서 열렸다. 주부산일본국총영사관과 (사)부산한일문화교류협회 함께 주최했다. 강 번역가는 1999년 일본 문화 개방 이후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많은 애니메이션 작품과 이와이 슌지 감독의 '러브레터' '4월 이야기' 등 200여 편의 일본 영화를 번역한 전문가이다.

일본에서 1700만 관객을 모으며 대성공을 거둔 '너의 이름은'은 국내에서도 360만 관객을 불러들이면서 두터운 팬층을 형성했고, 평단에서도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특강도 100여 명 참석자가 강당을 가득 메웠다. 강 번역가는 영화 번역의 세계와 고충, 시대에 따른 자막의 변화, 일본 영화와 문화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생각을 풀어놨다.
강 번역가는 "관객이 일어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영화를 이해해야 한다는 것과 간결해야 한다는 기준이 있다. 자세한 설명을 넣기엔 공간과 시간이 모자란다. 나의 언어적 표현이 아니라 영화를 이해하는 보조제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기준을 설명했다.

"'너의 이름은'에서 남녀 주인공 몸이 바뀌죠. 몸이 처음 바뀐 직후 여주인공 미츠하의 말이 재밌어요. 남학생 타키의 몸으로 변했지만 원래 쓰던 사투리를 쓰고, 일본에서 여성이 쓰는 1인칭 언어를 썼거든요. 직역하면 재미가 반감돼 의역했죠. 고민하다가 미츠하의 사투리는 고민하다 표준어로 전부 바꿨습니다. 영화 후반부는 슬프고 진지해지는데, 사투리를 쓰면 웃음이 나와 몰입이 힘들다고 판단했거든요."

특강에는 번역가 지망생도 많이 찾아왔다. 강 번역가는 "좋아한다면 푹 빠져볼 것"을 권했다. 그는 "나는 일어를 모르고, 영화를 좋아하는 학생이었다. 일본 문화 개방 전에 대학에 다녀 일본 영화를 볼 수 없었는데 일본에 교환학생으로 가면서 영화를 마음껏 보고 '씨네21'에 투고한 것이 계기가 됐다"며 '도전'하던 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영화 기자가 되고 싶었는데 마침 일본 영화가 국내에 들어오기 시작해 번역 일을 할 수 있었다. 부산국제영화제(BIFF) 자막팀에서도 일했다"고 BIFF와 맺은 인연도 들려줬다. 영화 번역 분야에는 변화도 많았다. 그는 "번역으로만 생활하는 게 쉽지 않은 현실이지만, 선택의 모든 기준이 돈은 아니지 않나. 특히, 젊다면 좋아하는 것에 흠뻑 빠져봤으면 좋겠다"며 지망생들을 격려했다.

안세희 기자 ahnsh@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김해매거진 새창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다양성과 일치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동해 물텀벙 별미
국제시단 [전체보기]
하다가 /김자미
꽃샘추위 /변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미쳐라
화염 속에서 불타오른 자유의 영혼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다시 무대에 오른 H.O.T. ‘어게인 1996’
동성이의 ‘발가락 기적’은 이뤄질까
새 책 [전체보기]
이별이 떠났다(소재원 지음) 外
돌아온 여행자에게(란바이퉈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세상을 바꿀 새로운 기술
경제학자가 본 암호화폐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Infiltration Ⅲ-전광수 作
island -정성희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어른들이 없는 세상 속 아이들 外
재미있는 만화로 만나는 올림픽 역사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시냇물 /김임순
홍매(紅梅) /정경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16강전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에서 촬영한 ‘블랙 팬서’, 내한행사도 부산서 했더라면
‘천생 배우’ 하지원을 응원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한국영화가 사회상 담을 때 빠지는 함정
‘인간’ 처칠이 ‘영웅’이 되기까지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나비의 가녀린 죽음이 짓누르는 양심의 무게 /박진명
전쟁 통해 진화하는 문명…인간의 숙명일까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어른들은 왜 이기적이죠?…힘들수록 나눠야지요 /안덕자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관객도 영화감독도 ‘안타깝다’ 한숨 “예술영화관 공공재 의미 가졌으면…”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2월 23일
묘수풀이 - 2018년 2월 22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大計有餘
心術不正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