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영화 속 라면의 다양한 의미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며칠 전 영화 '토니 에드만'을 보는 동안 배에서 계속 꼬르륵거리는 소리가 들렸다. 그날따라 점심을 거르고 극장에 들어가 1시간쯤 지났을 때부터 허기를 느꼈다. 영화에 집중하면서도 '극장을 나가면 라면 한 그릇 먹어야지' 하는 생각이 계속 맴돌았다. 그러다가 라면이 인상적으로 등장하는 한국영화가 꽤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돌이켜보면 한국영화에서 라면은 다양한 의미를 부여하며 등장했다.
   
영화 '내부자들'의 한 장면.
'영화'와 '라면'을 떠올렸을 때 쉽게 생각할 수 있는 작품은 역시 허진호 감독의 '봄날은 간다'이다. '봄날은 간다'에서 라면은 사랑의 시작과 끝남을 암시한다. 이영애와 유지태의 사랑은 이영애가 "라면 먹을래요?"라고 하면서 시작된다. 하지만 나중에 둘이 관계가 소원해지자 유지태가 "넌 내가 라면으로 보이니?"라고 하며 헤어짐을 암시한다. 라면은 인스턴트 사랑을 의미하며, 또 하나의 유명한 대사 "사랑이 어떻게 변하니?"와 호응한다.

주인공의 참담한 심정을 대변한 라면도 있다. '공공의 적2'에서 상부의 압력으로 명선재단 이사장인 정준호의 비리를 제대로 파헤치지 못하게 된 검사 설경구가 부장검사인 강신일의 아파트에 찾아와 라면이 눌어붙은 양철 냄비를 박박 긁으며 슬퍼한다. 약자를 의미하는 라면과 양철 냄비는 권력 때문에 정의를 구현하지 못하는 검사와 어울린다.

'우아한 세계'에서도 기러기 아빠 송강호의 비참한 심정이 라면으로 표현된다. 마지막 장면에서 송강호는 캐나다에 있는 가족의 모습을 담은 비디오를 보다가 오열하며 라면 그릇을 집어 던진다. 가족의 반대에도 가족을 위해 조직원으로 일하던 송강호가 쓸쓸히 먹는 음식이 라면이었기에 그가 느끼는 비애는 더욱 배가된다.

'내부자들'에서 라면은 신뢰와 배신의 상황에서 등장한다. 나락으로 떨어진 이병헌은 의수를 한 채 건물 옥상에서 왼손으로 라면을 먹는다. 이때 충복 배성우가 찾아오자 나눠 먹는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아파트 옥상에서 라면을 먹던 이병헌은 뜨거운 라면을 허겁지겁 먹다가 다시 뱉고는 소주로 입 안을 헹군다. 이때 믿었던 배성우가 적들을 데리고 이병헌을 찾아온다. 같은 라면이지만 정반대의 상황에서 등장하는 것이다.
물론 라면이 어두운 상황에서만 등장하는 것은 아니다. '파송송 계란탁'에서 라면은 임창정과 그의 아들 이인성이 나누는 부자의 정을 보여준다. 임창정이 아들을 위해 "파송송, 계란탁"을 흥얼거리며 라면을 끓이는 장면에서는 부정을 듬뿍 느낄 수 있다. 그런데 만일 이들 장면에서 주인공이 라면이 아니라 스파게티를 먹고 있다면 어땠을까? 아마 그 느낌이 제대로 살지 못했을 것이다. 우리 정서에는 역시 라면이 딱이다.

   
(PS:'신라의 달밤'에서 분식집 주인으로 출연한 김혜수가 인터뷰 때 많은 라면을 맛있게 끓이는 비법을 알려줬다. "다량의 면을 따로 살짝 익히고, 수프를 따로 끓인다. 그리고 다시 한데 섞어 살짝 끓여주면 라면 기름이 지니고 있는 느끼함이 없어진다. 채소와 계란 노른자를 살짝 얹어주면 더 예쁘고 맛있다.")

latehop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김해매거진 새창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다양성과 일치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동해 물텀벙 별미
국제시단 [전체보기]
하다가 /김자미
꽃샘추위 /변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미쳐라
화염 속에서 불타오른 자유의 영혼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다시 무대에 오른 H.O.T. ‘어게인 1996’
동성이의 ‘발가락 기적’은 이뤄질까
새 책 [전체보기]
이별이 떠났다(소재원 지음) 外
돌아온 여행자에게(란바이퉈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세상을 바꿀 새로운 기술
경제학자가 본 암호화폐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Infiltration Ⅲ-전광수 作
island -정성희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어른들이 없는 세상 속 아이들 外
재미있는 만화로 만나는 올림픽 역사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시냇물 /김임순
홍매(紅梅) /정경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16강전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에서 촬영한 ‘블랙 팬서’, 내한행사도 부산서 했더라면
‘천생 배우’ 하지원을 응원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한국영화가 사회상 담을 때 빠지는 함정
‘인간’ 처칠이 ‘영웅’이 되기까지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나비의 가녀린 죽음이 짓누르는 양심의 무게 /박진명
전쟁 통해 진화하는 문명…인간의 숙명일까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어른들은 왜 이기적이죠?…힘들수록 나눠야지요 /안덕자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관객도 영화감독도 ‘안타깝다’ 한숨 “예술영화관 공공재 의미 가졌으면…”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2월 23일
묘수풀이 - 2018년 2월 22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大計有餘
心術不正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