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현장 톡·톡] 부산 공연장·문화풍토 왜 척박할까…씁쓸해도 유쾌했던 '문화 수다데이'

정두환 화요음악강좌 600회 '화이트 데이 토크콘서트'

  • 국제신문
  • 최민정 기자
  •  |  입력 : 2017-03-15 18:45:53
  •  |  본지 2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박인건·남송우 등 200명 참석

"서울에서 내려오는 비싼 공연의 객석은 발 디딜 틈이 없는데, 부산에서 준비해서 만든 공연은 왜 발길이 적을까요?"(사회자 정두환)
   
지난 14일 오후 부산문화회관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 '부산 문화, 이야기로 풀다'에서 정두언(왼쪽부터) 씨와 부경대 남송우 교수, 부산문화회관 박인건 대표가 지역 문화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부산문화회관 제공
지난 14일 오후 7시30분 부산문화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부산문화회관 기획강연 '화이트데이 토크 콘서트-부산 문화, 이야기로 풀다'에서는 부산의 공연 문화에 관한 이야기 마당이 펼쳐졌다. 사회는 화요음악강좌 '좋은음악&좋은만남'을 기획·진행하는 '문화유목민' 정두환 씨가 맡았다. 이날 행사는 2000년 3월 시작한 '좋은음악&좋은만남' 600회를 맞아 정 씨가 기획했다. 패널로는 부산문화회관 박인건 대표이사와 부산문화재단 대표이사를 지낸 남송우 부경대 교수가 참석해 시민 200여 명과 이야기를 나눴다.

"부산에 공연장이 많나요?"라고 묻는 정두환 사회자의 질문에 객석에서는 "적다"는 답변이 나왔다. 정두환 씨는 "하지만 극장마다 빈자리가 많지 않냐"며 반문했다. 그러자 박인건 대표는 전문 공연장의 필요성에 관해 말했다.

"대다수 공연장이 '복합문화공간'으로 지어졌죠. 음악, 춤, 연극 등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하는 공간인데 이제는 이것도 안 되고 저것도 안 돼요. 전문적인 하드웨어가 생긴다면, 문화 파이가 커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부산문화회관 국제회의장도 지난 20년간 국제회의는 딱 한 번 열렸다고 하더라고요. 국제회의장을 실내악 전용 공연장으로 바꾸는 공사가 오는 8월 끝납니다. 새로운 명물이 될 겁니다."
그러자 남송우 교수가 "하드웨어를 채울 수 있는 소프트웨어도 풍성해야 한다"고 답했다. "3년 6개월 간 부산문화재단에서 다양한 경험을 했어요. 부산음악협회는 미협 다음으로 인원이 많을 정도로 '생산자'가 풍부하더군요. 인프라 구축도 중요하지만, 공연장을 채울 프로그램도 함께 개발해야 합니다. 지역에서 활동하는 음악인의 작업이 함께 이뤄져야 진정한 지역문화가 되죠."

하지만 '척박한 풍토'에 관한 토로도 이어졌다. 정 씨가 "한 달에 음악회, 갤러리는 몇 번 가세요?"라고 좌중에 물었다. "1년에 한 번" 등의 답이 돌아왔다. 정 씨는 "대중 공연은 표 구하기 힘들 정도로 사람이 몰리는데 지역에서 열심히 연주해서 공연하면 좌석조차 메우기 힘들다"며 "너무 쉽게 초대권을 달라고 하는 잘못된 풍토 탓도 크다"며 안타까워했다.

박 대표는 "클래식은 청중이 준비해서 가야 감동을 느낄 수 있어서 그 접근성이 영화보다 떨어지는 건 사실이다. 그렇지만 스스로 즐길 때 오는 기쁨과 희망은 정말 크다"고 강조했다. "음악에 쉼표가 있고 그림에 여백이 있듯 삶에 쉬어가는 시간이 있다. 부산문화회관은 여러분 삶의 '쉼표'를 위해 좋은 공연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정 씨는 "한 달에 한 번 음악회나 갤러리 가는 날을 정하면 좋겠다. 좋은 예술과 나쁜 예술은 없다. 더 좋은 예술과 덜 좋은 예술이 있을 뿐이다"며 마무리했다. 기념비적인 화요음악강좌 600회를 맞아 부산 예술 현장을 다시 생각하게 한 유쾌한 '문화 수다'였다.

최민정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불교학자 강경구의 어디로 갑니까
초미의 관심사, 지금 당장의 이것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여인의 향기(마틴 브레스트 감독·1992년)
국제시단 [전체보기]
돌자루와 고기자루와낙엽자루와 /김미령
증명 /박선미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폐허 속에 문명의 싹을 틔우다
다른 방법이 없다 삼가는 뿐이다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전설의 후퇴작전 장진호 전투, 그날의 기억
'딸 바보' 박명수와 모(母)벤저스 입씨름
새 책 [전체보기]
올빼미는 밤에만 사냥한다(사무엘 비외르크 지음) 外
떠나간 자와 머무른 자(엘레나 페란테 지음·김지우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대마도 여행 100% 만족하기
퍼즐같은 단편들, 연작소설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회령호-신한균 作
다시 만나다-신선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그림으로 배우는 이야기 구성 방법 外
사랑스러운 꼬마의 비밀 스파이 활동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햇살론 /최성아
소중한 일 /나동광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1기 맥심배 입신 최강전 8강전
제18회 후찌쯔배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상영 논란 '옥자'…극장 vs 넷플릭스 어디서 볼까
신중현과 방탄소년단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교감 사라진 자본주의 사회…미자의 선택에서 보는 희망
여성 영웅 서사 인기…페미니즘 대중화 오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명절 친척 잔소리 폭격에 고르고 고른 한 마디 "뿡" /박진명
뿌리 내린 식물은 시들 때까지 자랄 뿐 헤매지 않는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진하고 따뜻해요, 가슴으로 맺어진 가족 /안덕자
인간, 그가 어디에 있든지 사랑할 수 있어야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적립금, 어떻게 쓸지가 문제
'끈끈해진' 감독들 "부산서 작업 즐거웠다"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6월 23일
묘수풀이 - 2017년 6월 22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명사대국
제1회 렛츠런파크배 어린이 바둑대회 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失節事極大
禮者, 養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