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현장 톡·톡] 부산 공연장·문화풍토 왜 척박할까…씁쓸해도 유쾌했던 '문화 수다데이'

정두환 화요음악강좌 600회 '화이트 데이 토크콘서트'

  • 국제신문
  • 최민정 기자
  •  |  입력 : 2017-03-15 18:45:53
  •  |  본지 2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박인건·남송우 등 200명 참석

"서울에서 내려오는 비싼 공연의 객석은 발 디딜 틈이 없는데, 부산에서 준비해서 만든 공연은 왜 발길이 적을까요?"(사회자 정두환)
   
지난 14일 오후 부산문화회관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 '부산 문화, 이야기로 풀다'에서 정두언(왼쪽부터) 씨와 부경대 남송우 교수, 부산문화회관 박인건 대표가 지역 문화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 부산문화회관 제공
지난 14일 오후 7시30분 부산문화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부산문화회관 기획강연 '화이트데이 토크 콘서트-부산 문화, 이야기로 풀다'에서는 부산의 공연 문화에 관한 이야기 마당이 펼쳐졌다. 사회는 화요음악강좌 '좋은음악&좋은만남'을 기획·진행하는 '문화유목민' 정두환 씨가 맡았다. 이날 행사는 2000년 3월 시작한 '좋은음악&좋은만남' 600회를 맞아 정 씨가 기획했다. 패널로는 부산문화회관 박인건 대표이사와 부산문화재단 대표이사를 지낸 남송우 부경대 교수가 참석해 시민 200여 명과 이야기를 나눴다.

"부산에 공연장이 많나요?"라고 묻는 정두환 사회자의 질문에 객석에서는 "적다"는 답변이 나왔다. 정두환 씨는 "하지만 극장마다 빈자리가 많지 않냐"며 반문했다. 그러자 박인건 대표는 전문 공연장의 필요성에 관해 말했다.

"대다수 공연장이 '복합문화공간'으로 지어졌죠. 음악, 춤, 연극 등 이것도 하고 저것도 하는 공간인데 이제는 이것도 안 되고 저것도 안 돼요. 전문적인 하드웨어가 생긴다면, 문화 파이가 커질 것이라 생각합니다. 부산문화회관 국제회의장도 지난 20년간 국제회의는 딱 한 번 열렸다고 하더라고요. 국제회의장을 실내악 전용 공연장으로 바꾸는 공사가 오는 8월 끝납니다. 새로운 명물이 될 겁니다."
그러자 남송우 교수가 "하드웨어를 채울 수 있는 소프트웨어도 풍성해야 한다"고 답했다. "3년 6개월 간 부산문화재단에서 다양한 경험을 했어요. 부산음악협회는 미협 다음으로 인원이 많을 정도로 '생산자'가 풍부하더군요. 인프라 구축도 중요하지만, 공연장을 채울 프로그램도 함께 개발해야 합니다. 지역에서 활동하는 음악인의 작업이 함께 이뤄져야 진정한 지역문화가 되죠."

하지만 '척박한 풍토'에 관한 토로도 이어졌다. 정 씨가 "한 달에 음악회, 갤러리는 몇 번 가세요?"라고 좌중에 물었다. "1년에 한 번" 등의 답이 돌아왔다. 정 씨는 "대중 공연은 표 구하기 힘들 정도로 사람이 몰리는데 지역에서 열심히 연주해서 공연하면 좌석조차 메우기 힘들다"며 "너무 쉽게 초대권을 달라고 하는 잘못된 풍토 탓도 크다"며 안타까워했다.

박 대표는 "클래식은 청중이 준비해서 가야 감동을 느낄 수 있어서 그 접근성이 영화보다 떨어지는 건 사실이다. 그렇지만 스스로 즐길 때 오는 기쁨과 희망은 정말 크다"고 강조했다. "음악에 쉼표가 있고 그림에 여백이 있듯 삶에 쉬어가는 시간이 있다. 부산문화회관은 여러분 삶의 '쉼표'를 위해 좋은 공연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정 씨는 "한 달에 한 번 음악회나 갤러리 가는 날을 정하면 좋겠다. 좋은 예술과 나쁜 예술은 없다. 더 좋은 예술과 덜 좋은 예술이 있을 뿐이다"며 마무리했다. 기념비적인 화요음악강좌 600회를 맞아 부산 예술 현장을 다시 생각하게 한 유쾌한 '문화 수다'였다.

최민정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김해매거진 새창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다양성과 일치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동해 물텀벙 별미
국제시단 [전체보기]
하다가 /김자미
꽃샘추위 /변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미쳐라
화염 속에서 불타오른 자유의 영혼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다시 무대에 오른 H.O.T. ‘어게인 1996’
동성이의 ‘발가락 기적’은 이뤄질까
새 책 [전체보기]
이별이 떠났다(소재원 지음) 外
돌아온 여행자에게(란바이퉈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세상을 바꿀 새로운 기술
경제학자가 본 암호화폐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Infiltration Ⅲ-전광수 作
island -정성희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어른들이 없는 세상 속 아이들 外
재미있는 만화로 만나는 올림픽 역사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시냇물 /김임순
홍매(紅梅) /정경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16강전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에서 촬영한 ‘블랙 팬서’, 내한행사도 부산서 했더라면
‘천생 배우’ 하지원을 응원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한국영화가 사회상 담을 때 빠지는 함정
‘인간’ 처칠이 ‘영웅’이 되기까지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나비의 가녀린 죽음이 짓누르는 양심의 무게 /박진명
전쟁 통해 진화하는 문명…인간의 숙명일까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어른들은 왜 이기적이죠?…힘들수록 나눠야지요 /안덕자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관객도 영화감독도 ‘안타깝다’ 한숨 “예술영화관 공공재 의미 가졌으면…”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2월 23일
묘수풀이 - 2018년 2월 22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大計有餘
心術不正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