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책 읽어주는 여자] 비비탄 쏜 친구만 미워했는데, 비비탄 총을 판 어른들은 어때 /안덕자

무기 팔지 마세요 - 위기철 지음·이희재 그림/청년사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17 19:15:59
  •  |  본지 1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모든 인간이 평화롭게 살아간다고 상상해보세요. 날 몽상가라고 부를지도 몰라요. 하지만 나만 이런 생각을 가진 게 아니에요. 언젠가 당신도 우리와 같은 생각을 가지게 될 거에요. 소유물이 없는 세상을 상상해 봐요. 인류애가 넘쳐나요. 세상을 함께 공유하는 사람들을 상상해 봐요."(존 레넌 '이매진' 가사 중)
   
이희재 만화가가 '무기 팔지 마세요'에 그린 그림. 청년사 제공
보미는 학교에서 남자아이들이 가지고 노는 비비탄 총알에 이마를 맞았다. 누가 총을 쏘았냐고 다그쳤지만, 권총을 가진 아이들은 슬금슬금 가방 속에 숨겨 버렸다. 결국에는 바닥에 떨어진 하얀 총알을 선생님이 보게 되고, 시치미를 떼던 아이들은 선생님에게 총을 빼앗겼다. 아이들은 총을 빼앗긴 분풀이로 보미를 괴롭혔다.

패거리는 학교 밖에서 숨어있다 보미가 나타나면 총을 쏘았다. 보미는 숨어있는 녀석을 붙잡기도 했지만, 총을 쏜 아이들은 증거를 대라며 도리어 큰소리쳤다. 보미는 학교 밖에서는 총알에 시달렸고, 학교 안에서는 왕따에 시달렸다.

민경이는 보미의 괴로움을 듣고 인터넷에서 자료를 찾기 시작한다. 그 과정에서 비비탄 총은 위험하기 때문에 14세 미만 아이에게 팔지 못하도록 되어 있다는 걸 알게 된다. 초등학교 5학년인 이 아이들은 학교 앞 문방구에서 거리낌 없이 총을 사서 논 것이다. 아이들은 그것이 불법인지 알지 못한다. 불법인 줄 알면서 총을 판 어른과 어릴 때부터 '놀이'라는 묵인 아래 전쟁판을 만들어준 어른이 문제다. 보미와 민경이는 게시판에 벽보를 붙인다.

'전쟁은 놀이가 될 수 없습니다! 장난감 총을 가지고 놀지 맙시다! 전쟁을 놀이 삼아 즐기지 맙시다! 유니세프에 따르면 많은 어린이들이 전쟁으로 목숨을 잃었고 불구자가 되었습니다. 어린이들이 전쟁터에서 죽어가고 있습니다.'(본문 74~75쪽)

벽보의 힘은 점점 커졌다. 지지하는 아이들이 하나둘 늘어나더니 어느 때부터인가 아이들은 이 모임을 '평화모임'으로 부르기 시작했다. 아이들은 한발 더 나아가 장난감 총 회수통을 만든다. 생각보다 많은 아이가 총을 가져와 버린다. 산더미처럼 쌓인 총을 어떻게 해야 할까. 아이들이 찾아낸 엉뚱한 해결책은 바로 장난감 무기를 판 사람에게 되돌려주는 것. 평화모임 아이들은 방과 후 노란색 종이를 한 장씩 들고 모였다. 거기에는 이렇게 적혀 있었다. '무기 팔지 마세요!'
   
아이들은 노란 푯말을 들고 문방구를 돌아다니며 주인에게 장난감 총을 돌려주었다. '평화모임' 아이들의 행동은 인터넷을 통해 미국에 있는 제니에게까지 전해진다. 제니는 가게 앞에서 시위를 벌이는 대담한 아이들에게 깊은 감동을 느꼈다. 제니는 한국의 '평화모임' 아이들로 인하여 미국 전 지역에 무기반대 운동 물결을 일으킨다. 미국 의회에서 법률안이 통과되어 대통령의 서명을 기다리고 있는 단계에까지 이른다.

아! 그러나, 애석하게도 지금까지는 동화 속 이야기다. 우리의 현실은 어떠한가. 동화 속과는 너무나 다른 세상이다. 그래도 우리는 봄을 기다리듯 우리의 뜰 안에 무기 없는 세상을 기대하며 평화의 씨앗을 뿌려야 하리라.

동화작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김해매거진 새창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다양성과 일치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동해 물텀벙 별미
국제시단 [전체보기]
하다가 /김자미
꽃샘추위 /변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미쳐라
화염 속에서 불타오른 자유의 영혼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다시 무대에 오른 H.O.T. ‘어게인 1996’
동성이의 ‘발가락 기적’은 이뤄질까
새 책 [전체보기]
이별이 떠났다(소재원 지음) 外
돌아온 여행자에게(란바이퉈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세상을 바꿀 새로운 기술
경제학자가 본 암호화폐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Infiltration Ⅲ-전광수 作
island -정성희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어른들이 없는 세상 속 아이들 外
재미있는 만화로 만나는 올림픽 역사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시냇물 /김임순
홍매(紅梅) /정경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16강전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에서 촬영한 ‘블랙 팬서’, 내한행사도 부산서 했더라면
‘천생 배우’ 하지원을 응원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한국영화가 사회상 담을 때 빠지는 함정
‘인간’ 처칠이 ‘영웅’이 되기까지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나비의 가녀린 죽음이 짓누르는 양심의 무게 /박진명
전쟁 통해 진화하는 문명…인간의 숙명일까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어른들은 왜 이기적이죠?…힘들수록 나눠야지요 /안덕자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관객도 영화감독도 ‘안타깝다’ 한숨 “예술영화관 공공재 의미 가졌으면…”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2월 23일
묘수풀이 - 2018년 2월 22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大計有餘
心術不正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