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교통방송 '효자'...청취율 3배 뛰어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0 00:36:19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평일 오전 7~9시 방송되는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출발하자마자 아침 시사 프로그램 중 청취율에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사진=tbs 홈페이지 캡쳐
그뿐만이 아니다. 팟캐스트 순위정보 제공 사이트 팟빵 집계에서 모든 팟캐스트방송 중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한회 다운로드 수가 500만 건. 이런 뜨거운 열기를 바탕으로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석달 만에 전체 라디오 프로그램 청취율 순위 4위에 올랐다. 한마디로 '초대박'. 덕분에 tbs교통방송 전체 청취율도 3배 껑충 뛰어올랐다. 히트 메이커 하나가 채널 전체의 위상을 쑥 끌어올린 것이다.

연출을 맡은 정경훈 PD는 19일 "잘해낼 자신은 있었으나 기대 이상으로 인기"라며 웃었다. 정 PD는 "단군이래 유례없던 천혜의 정치환경이 도와주고 있고 예능과 시사를 구별하지 않은 시도가 주효했다"며 "사람은 설득에 넘어가는 게 아니라 유머에 넘어간다"고 분석했다. 그는 김어준에 대해 "시사를 바라보는 시각이 그 누구와도 다르게 독창적이고, 사건의 본질을 보는 눈이 날카롭다"면서 "그런 김어준과 '무한 궁금증 파헤치기'라는 프로그램의 콘셉트가 잘 맞아떨어졌다"고 평가했다. 사람 모이는 곳을 찾아다니는 정치인들이 이 인기 프로그램을 놓칠 리가 없다. 정 PD는 "너도나도 출연하려고 엄청 줄 섰다"고 밝혔다.

그러나 프로그램의 '성격'을 보고 "집요한 요청에도 절대로 안 나오려는 부류도있다"며 정 PD는 웃었다.



정세윤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손택수 시인과 시집 '떠도는 먼지들이 빛난다'
불교학자 강경구의 어디로 갑니까
초미의 관심사, 지금 당장의 이것
국제시단 [전체보기]
인생 /성수자
돌자루와 고기자루와낙엽자루와 /김미령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폐허 속에 문명의 싹을 틔우다
다른 방법이 없다 삼가는 뿐이다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전설의 후퇴작전 장진호 전투, 그날의 기억
'딸 바보' 박명수와 모(母)벤저스 입씨름
새 책 [전체보기]
올빼미는 밤에만 사냥한다(사무엘 비외르크 지음) 外
떠나간 자와 머무른 자(엘레나 페란테 지음·김지우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대마도 여행 100% 만족하기
퍼즐같은 단편들, 연작소설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Sincerely - 차하린 作
회령호-신한균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그림으로 배우는 이야기 구성 방법 外
사랑스러운 꼬마의 비밀 스파이 활동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햇살론 /최성아
소중한 일 /나동광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1기 맥심배 입신 최강전 8강전
제18회 후찌쯔배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상영 논란 '옥자'…극장 vs 넷플릭스 어디서 볼까
신중현과 방탄소년단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교감 사라진 자본주의 사회…미자의 선택에서 보는 희망
여성 영웅 서사 인기…페미니즘 대중화 오나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명절 친척 잔소리 폭격에 고르고 고른 한 마디 "뿡" /박진명
뿌리 내린 식물은 시들 때까지 자랄 뿐 헤매지 않는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진하고 따뜻해요, 가슴으로 맺어진 가족 /안덕자
인간, 그가 어디에 있든지 사랑할 수 있어야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적립금, 어떻게 쓸지가 문제
'끈끈해진' 감독들 "부산서 작업 즐거웠다"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6월 27일
묘수풀이 - 2017년 6월 26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명사대국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명사대국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法令所以導民
孫叔敖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