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윤식당' 나영석PD 새 예능 '영업 준비 완료' 관람포인트 '수많은 외국친구들 조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1 00:48:38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윤식당'이 해외 영업을 마치고 돌아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20일 tvN 새 예능프로그램 '윤식당' 팀은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제작발표회를 가지며 관전 포인트 및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윤식당'은 나영석 PD팀의 신규 프로그램으로 배우 신구·윤여정·이서진·정유미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예능이다. 다양함 속에 어우러져 함께 살아가는 이들의 특별한 일상이 안방극장에 신선하고 따뜻한 힐링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식당'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바로 네 배우의 4인4색 캐릭터와 '케미'다. 윤여정은 '윤식당'을 이끄는 메인셰프이자 사장님이다. 윤식당 안에서는 윤여정의 말이 곧 법이였다고. 윤여정은 카리스마 넘치는 사장으로 변신했다.

윤여정은 "사실 나는 먹는 걸 해먹기보다는 굶는 여자다. 내가 이걸 한다는 게 무리였다. 다행이었던 건 이서진이 정말 많이 도와줬다. 예능을 많이 해본 애라서 선수더라"라면서 "진심으로 많이 도와줬다. 안 그랬으면 경영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정유미는 "예능 프로그램이 처음이다. 나영석 PD에게 연락을 받았을 때 윤여정 선생님이 나온다고 해서 관심이 갔다. 작은 한식당을 한다고 얘기를 들어서 궁금하기도 하고, 또 내가 좋아하는 선배님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겠다고 싶어서 갔다"면서 "예능을 찍고 있다는 기분은 안 들었고 식당 하는데 정신이 없었다. 그런데 정신 없는 것도 좋았다. 일 하다 와서 좋았고, 며칠 더 있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도 했다"고 전했다.

신구 역시 "가길 잘 했다. 즐겁고 재밌게 일했다"고 출연소감을 밝혔다. 이서진 역시 "아버지 신구 선생님, 어머니 윤여정 선생님, 막내 정유미까지 있어서 편했다"고 말했다.

나영석 PD는 "윤여정 선생님이 사장이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먼저 섭외했다. 네 분 모두 '윤식당'에 꼭 필요한 분들"이라며 "굳이 MSG를 꼽자면 철 없이 놀라가자던 이서진"이라고 말했다.

'윤식당'의 차별화 포인트에 대해서 나PD는 "식당을 경영한다는 건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다. 많은 손님들이 식당을 방문한다. '꽃보다' 시리즈나 '삼시세끼'는 우리끼리 관계 속에서 재미와 스토리를 만들었다면 '윤식당'은 수많은 외국에서 온 친구들이 조연 역할을 해줄 정도로 많은 관계를 맺었다"면서 "외국인들 입을 통해 한국 음식이나 한국 이야기를 듣는 건 새로운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24일 첫 방송을 하는 '윤식당'의 나PD 마법이 이번에도 통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영실에디터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부산교육다모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조봉권의 문화현장
문화예술 분야, 높은 기대 그리고 난관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하느님은 사랑이시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가오리 /신정민
부동不動 /정성환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서쪽 하늘 끝에 웅장하게 덩더룻이 솟아있던
그러나 아버지는 죽지 않으리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편견 이겨낸 전신탈모 배우의 빛나는 이야기
칠레 세로 카스티요공원으로 힐링 여행
새 책 [전체보기]
놀러 가자고요(김종광 소설집) 外
그리스인 조르바(니코스 카잔차키스 지음·유재원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세상을 바꾸는 명연설문은
1년만 뭐든 좋다고 해 볼 거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동쪽으로-이정호 作
결 : 옛날의 그 집-김덕용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쉽게 적은 독도가 우리 땅인 이유 外
‘몽실 언니’ 권정생 동화작가의 인생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해갈 /이행숙
하구 시편 -을숙도 3 /변현상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회 중환배 세계선수권 준결승
제48기 국수전 도전5번기 제1국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15세 등급 논란 ‘독전’…새 기준 되나
칸영화제는 호평 쏟아진 ‘버닝’을 왜 외면했나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사진, 생동하는 삶의 기억들
사라진 청년세대 리얼리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가진 것 없는 청년들 유쾌한 반란 꿈꾼다 /박진명
실패한 ‘적색 개발주의’로 쓸쓸히 끝난 러시아혁명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많은 희생 낳기 전에 나무 한 그루 심자 /안덕자
절대 고독은 소통에 미숙한 현대인의 운명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다양성 영화 접할 최소한의 환경을”…범시민 전용관 설립 운동
김세연과 트리플 바흐…국가·장르별 교차 공연 해운대바다 물들여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6월 19일
묘수풀이 - 2018년 6월 1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勢不行也
易子敎之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