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김과장' 남상미-정혜성-임화영, '티똘이' 남궁민 닮아가는 '쾌걸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1 01:13:50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김과장'에 '민폐녀' 따위는 없다!!"
   
(사진=로고스필름)
KBS 2TV '김과장' 남상미-정혜성-임화영이 개성만점 '사이다녀'다운 '3인 3색' 매력을 분출, 화제를 모으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은 13회 연속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달성하며 '천하무적 김과장 시대'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던 상황. 지난 16회분에서는 상상 못했던 충격 대반전으로, 자신에게 함정을 판 TQ그룹에 역대급 '사이다 뒤통수'를 날리는 김성룡(남궁민)의 모습이 담겨 안방극장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 남상미-정혜성-임화영이 '사이다 드라마'에 걸맞은 시원시원한 '사이다녀'로서의 행보를 선보여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뀰윤하경(남상미)-독보적인 매력: 정의로움을 바탕으로 한 부드러운 카리스마

?똑소리 나는, 출중한 업무능력과 인간적인 따스한 성품으로 '러닝메이트' 등극!

윤하경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정의로움과 인간적인 따뜻한 성품에서 비롯된 특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김성룡에게 가장 큰 조력자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탁월한 업무능력으로 김성룡이 잡아내지 못하는 서류와 장부들의 허점을 발견하고 회사를 상대로 싸우는 김성룡을 위해 자신도 열정적으로 달려들고 있는 것. 윤하경은 김성룡이 내부감시팀장으로 회계감사 파헤치기에 올인할 수 있도록 전 경리과장이 남긴 '유통의 신' 책에서 뭔가를 찾아내기 위해 끊임없이 고민한 끝에, 전 경리과장이 남긴 회계부정의 증거를 찾아내 이를 들고 용기백배하게 회계감사실 문을 박차고 들어갔다. 이어 윤하경은 "작년에 분식회계로 감사가 이루어졌다는 것을 증명하는, 그냥 편하게 얘기할게요. 작년 회계가 '개뻥'이라는 증거에요"라며 저돌적인 돌직구 성격을 고스란히 드러낸 화법으로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했다.

뀰홍가은(정혜성)-독보적인 매력: 감쪽같은 적응력, 끈질기게 추적하는 집요함뀰

?'아자' 구호를 외칠 때면 다소 허당같아 보이지만, 가장 많은 정보를 제공한 실력자!

김성룡을 감시하고 TQ그룹 부정을 캐내는 임무를 부여받은 언더커버수사관 홍가은은 여러 가지 '의인 행보'를 보인 김성룡을 존경하게 됐고, 적극적으로 돕기 시작했다. 그리고 아무도 눈치 채지 못하게 TQ회계부 인턴으로 감쪽같이 적응한 홍가은은 자신이 보고를 올려야하는 한동훈(정문성)검사를 오히려 역이용, 김성룡에게 깨알 정보를 안기기도 했다. '아자'라며 독특한 포즈로 구호를 외치는 모습이 허술한 말괄량이처럼 보이지만 미끼를 잡으면 끈질기게 끝까지 추적하는 집요함과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 더욱이 김성룡과 의기투합해 역대급 '사이다 뒤통수'를 날린 작전에서는 두려움에 떨며 눈물을 뚝뚝 흘려내다가 갑자기 돌변, 회심의 미소를 짓는 '반전 연기'로 톡톡한 활약을 해냈다.

뀰오광숙(임화영)-독보적인 매력: 꽈장님-범생이 새끼로 드러난 범접불가 '깜찍 애교'뀰

?김성룡을 향한 절대적인 지지와 응원, 서율 '방해 작전'의 숨은 공신!
군산시절부터 김성룡에게 절대적인 지지와 응원을 아끼지 않았던 오광숙은 김성룡에게 적재적소에서 도움을 건네는 숨은 공신이다. 귀여움을 한 단계 높인 '꽈장님', '범생이 새끼', '멍석이 새끼' 같은 깜찍하면서도 신선한 말투와 눈을 나노단위로 깜박거리는 독특한 표정으로 풋풋한 매력을 드러내고 있는 터. 특히 오광숙은 서율의 이사회 참석을 방해하려한 김성룡의 '콩트 작전'을 위해 친구 체리(서예화)를 섭외했는가 하면, 지나가는 서율을 온 몸으로 밀쳐 손에 페인트가 묻도록 만들기도 했다.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남상미-정혜성-임화영 등 '김과장의 여자들'은 여느 민폐 여자 캐릭터와는 다른, 윤하경-홍가은-오광숙 각자 캐릭터에 어울리는 화끈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에 색다른 청량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앞으로 개성만점 세 명의 여자들이 남궁민과 함께 어떤 사이다 스토리를 전개시켜 나갈지,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권영미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제대로 크리스마스를 경축하는 방법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브루스 올마이티(톰 새디악 감독)
국제시단 [전체보기]
고요 /이정모
겨울눈 /설상수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마을 불빛이 아득히 보이는 바람모지에 서서
모든 것은 뇌의 착각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방송가 [전체보기]
에티오피아 사남매에게 희망을 주세요
지리산 야생 반달곰의 흔적을 찾아서
새 책 [전체보기]
고전의 이유(김한식 지음) 外
그대 눈동자에 건배(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제대로 살피는 싱가포르 시스템
생동감 넘치는 어류 기행 에세이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뉴욕 : 카디널이 보이는 풍경-김덕기 作
Lego Story-안정연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정약용에게 배우는 초등학생 독서법 外
흉내내기가 아닌 진짜 엄마 되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시간·2 /서관호
배추밭 /박권숙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7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제8기 한국물가정보배 본선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충무로 영화판에 멜로가 사라졌다
영화 흥행에 있어 중요한 개봉일 잡기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대만 거장감독이 풀어낸 혼돈의 시대
영화 ‘범죄도시’와 제노포비아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꽁트로 만나는 유치찬란한 우리들 인생 /박진명
중국은 어떻게 유능한 정치 지도자를 뽑을까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딱지치기도 못하게…어른들은 이 벽을 왜 세웠을까 /안덕자
뒤늦게 찾아온 사랑의 허망함…그럼에도 삶은 계속된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주인공처럼 싸운 친구와 화해하세요”…눈높이 맞는 영화로 소통
여유와 긴장감의 적절한 배치…눈 뗄 수 없었던 60분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12월 15일
묘수풀이 - 2017년 12월 14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莢錢
鳴鼓而攻之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