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역적' 익화리 만신, 윤균상에 '불길'한 말...시청률 9.7%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21 07:13:32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MBC '역적'의 시청률은 9.7%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방송 시청률이었던 10.4%보다는 소폭 하락한 수치지만 여전히 고정 팬을 확보하며 순탄한 성적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역적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익화리 당산나무 만신이 나타나 윤균상에게 불길한 말을 던졌다.

참봉부인(서이숙)은 송도환(안내상)을 데리고 충원군(김정태)를 찾아갔다. 그리고 참봉부인은 송도환이 충원군을 살려 줄 사람이라고 말했다. 충원군은 "내가 아모개에게 벌을 준 것은 재물 때문이 아니다. 감히 조선을 능멸한 자가 활개치며 돌아다니는 것을 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숙용 장씨(이하늬)는 연산군(김지석)을 찾는다. 연산군은 "내게도 상을 다오"라며 "니 마음을 다오"라고 말했다. 그러자 숙용 장씨는 "드릴 마음은 없다. 제 마음은 이미 다른 사내에게 주고 왔다"고 했다.

김자원(박수영)은 "이번 무오년 국참에 어떤 영민한 종이 증인을 섰다. 그런데 그 재주를 어찌 그리 쓰는가 아까웠다. 길동이도 마찬가지다. 역사는 하늘이 낸 것이거든. 그러니 하늘의 뜻을 받을 생각이 없는 자는 역사가 되지 못한다네"라고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상의원(박준규)은 연산군의 의복을 짓게 됐다. 그리고 은 300냥을 올릴 것을 명받았다. 김자원은 상의원 뒤에 길동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되고 결국 길동을 만났다. 길동을 본 김자원은 "우리가 인연인가 보다. 얼마전에도 자네를 본 적 있다. 머슴 발판이. 감히 전하를 속여"라고 음흉한 미소를 지었다.

길동은 "충원군에게 갚아줄 일이 있어 그랬다. 그날 날 알아보고도 어찌 발고를 하지 않았소"라고 물었지만 김자원은 "글쎄"라는 한 마디만 남긴 뒤 자리를 떴다.

길동은 여러 고난에도 김자원에게 많은 재물을 바쳤다. 김자원은 "건달을 된 자네를 보니 조금 아깝긴 해. 나는 한 때 자네가 살아남은 아기장수 쯤은 될지 모른다 그리 생각한 적이 있었거든"이라며 곧장 재물을 들고 사라졌다.
잔치를 벌이고 있던 활빈당에 한 여자가 찾아온다. 여자는 자신을 "익화리 당산나무를 점지한 만신이다"라고 설명한다. 그러며 "내 자네 아버지 죽기 전에 한 번 가본다는 것이 늦었구만. 아모개가 궁금해 한 것은 딱 하나였어. 어찌하면 아들이 죽지않고 살겠습니까. 헌데 오늘보니 장차 자네몸이 부서지겠어. 무오년 조선의 큰 피바람이 날 적에 나랏님 살풀이 따라 자네 한도 풀었겠지. 역사는 그리 사는 것이 아니네. 내 하늘에서 힘을 낸 자는 힘을 허투루 쓰면 죽는 법이라고 그리 말했거늘"이라며 사라졌다.

한편 송도환은 충원군에게 "세조대왕을 욕보인 충원군은 여기서 나가기는 어렵다. 하지만 절박한 사람들에겐 강한 열정이 있다. 내 제자 중에 빼어난 아이가 있다. 그 아이는 온전히 제가 만든 작품이다. 충원군 또한 그리 세울 수 있다. 충원군은 허물을 벗듯 이전의 충원군을 벗어야 한다. 새로이 태어날 수 있겠소"라고 제안했다.

한편 동시간대 방송된 SBS '피고인'은 27.0%, KBS '완벽한 아내'는 3.5%의 시청률을 보였다. 최지수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승용차 요일제 가입은 이렇게
우리은행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교역 증가할수록 분쟁조정 전문인력 중요해질 것
김두완 신부의 신앙 이야기
계시의 하느님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충남 당진 장고항의 실치
국제시단 [전체보기]
힐튼, 보다 /김해경
봄멀미 /원무현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삶이 괜찮기 위해 필요한 연습
나는 내가 입양한 아이를 생물학적으로 사랑한다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막내 삼총사’ 황광희·양세형·조세호 활약상
전직 검찰총장 성추행의 진실은
새 책 [전체보기]
지상에 숟가락 하나(현기영 지음) 外
귀환(히샴 마타르 지음·김병순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비즈니스 커뮤니케이터의 세계
2030을 위한 부동산 공부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다온 - 한송희 作
White Throw-Aways 요조 우키타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화장실 혁명’이 지구촌에 필요한 이유 外
눈높이에 맞춘 ‘노동’ 의미와 가치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손수건 /이양순
태산 /김만옥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2009 한국바둑리그 하이트진로-티브로드
제13회 삼성화재배 본선 16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영화 관람료 1만 원 시대
20대 여배우가 안보이는 이유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가상현실의 문화인류학
영화 ‘곤지암’…장르 영화에 감춰진 정치성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커플 대실 되죠?”…폐쇄성 벗은 북한, 자본주의 입다 /정광모
페미니즘은 어떻게 남성과 연대해 나갈 수 있을까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늑대할머니는 한반도의 봄을 예견하신걸까 /안덕자
전쟁·빈곤…남의 고통에 연민만으론 부족하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서운암 뜨락에 모인 시인들…진달래꽃 따다 시를 구웠네
‘1950 대평동’ ‘깡깡 30세’…깡깡이마을 자부심 노래하다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4월 23일
묘수풀이 - 2018년 4월 20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微妙玄達
物必有自然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