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3개월·50개 팀·100명 전무후무한 기록…부산 무용계 집결시킨 소녀상

민예총·예총·국공립 무용단 등 소속·연배 없이 자발적 동참, 전례 없는 협력 프로젝트 주목

  • 국제신문
  •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  입력 : 2017-04-09 19:23:24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무용계가 전무후무한 기록을 쓰고 있다. '부산 소녀상' 앞에서 3개월간 다양한 춤 공연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소속, 성향, 연배를 가리지 않고 100명의 춤꾼이 같은 공간에서 다양한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이런 모습은 그동안 전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보기 드문 광경이자, 협력 프로젝트이다.
   
부산의 춤꾼들이 지난 2월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서 '부산소녀상지킴이 예술행동' 춤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은 허경미의 공연 모습. 이인우 박병민 박희진 사진가 제공
부산의 춤꾼들이 '부산 소녀상' 앞에서 공연을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4일부터다.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한 부산 소녀상이 철거 위기에 처하자 '부산소녀상지킴이 예술행동'이란 이름 아래 매주 토요일 오후 한 시간씩 춤 공연을 펼치고 있다(본지 지난 2월 6일 자 22면 보도). 부산민예총이 행사를 기획했지만 부산예총, 국·공립 무용단 등 50개 팀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춤 장르도 전통춤부터 현대춤, 스트릿댄스 등 다양하다.

   
하연화의 공연 모습.
부산의 춤꾼들이 이처럼 '소녀상' 앞에서 결집한 이유는 무엇일까. 부산민예총 강주미 춤위원장은 "한·일 위안부 합의의 불합리성에 대한 문제 의식, 위안부 합의를 주도한 정권이 저지른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반발, 부산 소녀상 설치 과정에서 빚어진 충돌 등이 동시다발로 맞물리면서 예술인들의 정치적 자각이 자연스럽게 행동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일본군에 유린당한 위안부 할머니의 역사는 지역 춤꾼들의 오랜 소재였다. 근·현대사의 아픔인 위안부 문제에 공감하고, 춤을 통해 이들을 위로하고자 하는 마음이 컸던 것도 공연이 이어지는데 동기가 됐다. 강 춤위원장은 "처음에는 공연이 얼마나 이어질 수 있을까 걱정했지만 뜻밖에 춤꾼들의 자발적인 참여 문의가 이어져 어렵지 않았다"면서 "궂은 날씨와 좁은 거리, 울퉁불퉁한 인도 위에서 춤꾼들이 발에 피가 나는 아픔에도 춤을 추는 모습에 무용계가 하나 됨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춤꾼 이미화(위), 박소산·황동하의 공연 모습.
지난 1일 창작춤 '꿈'을 춘 춤꾼 허경미 씨는 "정치, 역사를 떠나 소녀상 앞에서 춤을 추는 내내 인간적인 고통이 고스란히 느껴져 일부러 소녀상 얼굴을 보지 않으려 애썼다. 눈물을 훔치는 관객도 있었다. 춤 공연을 통해 시민과 함께 소녀상의 아픔을 공감한 것 같아 흡족한 무대였다"고 말했다.

부산소녀상지킴이 예술행동 공연은 이달까지 이어진다. 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30분 일본영사관 앞에서 열린다.
   
박재현의 공연 모습.

   
백지현·서소명·김윤지·조은정·조예라의 공연 모습.

   
강미선의 공연 모습.

   
김경미의 공연 모습.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불교학자 강경구의 어디로 갑니까
부처님 탄생일과 대통령 선거일
이미도의 결정적 한 장면
노트북
국제시단 [전체보기]
캔, 캔 자판기 /정익진
진달래 /강기화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나랏일로 죽으면서 남이 알아주기를 바라지 마라
우리 모두가 국가입니다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동물농장, 아픔 나누는 두 길고양이
프랑스 청년들은 어떤 선택을 할까
새 책 [전체보기]
침묵의 예술(앙랭 코르뱅 지음·문신원 옮김) 外
내 안에서 찾은 자유(장자 원저·뤄룽즈 지음·정유희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이순신 장군 어머니의 삶
아베를 알면 일본이 보인다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chaos 030-노재환 作
'내 의자-조명'과 옆집 카페트-임정수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엄마품 떠나도 두렵지 않아요
용맹한 사자를 꿈꾸는 아이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까치밥 /변현상
을숙도 일몰 /김정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4회 LG배 기왕전 8강전
제14기 천원전 본선 8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웃음이 인상적인 배우들
흥행 양극화 심한 한국 영화 "목표는 손익분기점 넘는 것"
조봉권의 문화현장 [전체보기]
'이런 미친' 역사에서도 우리는 배우자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무심히 가는 봄날처럼 시간은 붙잡을 수 없다
미래세대를 책임지는 자세, 로건이 보여준 '어른의 윤리'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자리를 바꿔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 /박진명
멀게 느껴지던 헌법, 우리 곁에서 살아 꿈틀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서로 생각은 달라도 다양성을 인정할땐 쓸모없는 사람은 없다 /안덕자
위기 상황서 빛난 섀클턴의 리더십, 믿음주는 진정성이 답이다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사업비 부족에 부산 음악창작소 지원사업 반토막…"시, 지역 뮤지션 양성 인색"
부산 공연장·문화풍토 왜 척박할까…씁쓸해도 유쾌했던 '문화 수다데이'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5월 1일
묘수풀이 - 2017년 4월 2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6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水則載舟, 水則覆舟
子欲善而民善矣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