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3개월·50개 팀·100명 전무후무한 기록…부산 무용계 집결시킨 소녀상

민예총·예총·국공립 무용단 등 소속·연배 없이 자발적 동참, 전례 없는 협력 프로젝트 주목

  • 국제신문
  •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  입력 : 2017-04-09 19:23:24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무용계가 전무후무한 기록을 쓰고 있다. '부산 소녀상' 앞에서 3개월간 다양한 춤 공연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소속, 성향, 연배를 가리지 않고 100명의 춤꾼이 같은 공간에서 다양한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이런 모습은 그동안 전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보기 드문 광경이자, 협력 프로젝트이다.
   
부산의 춤꾼들이 지난 2월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서 '부산소녀상지킴이 예술행동' 춤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은 허경미의 공연 모습. 이인우 박병민 박희진 사진가 제공
부산의 춤꾼들이 '부산 소녀상' 앞에서 공연을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4일부터다.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한 부산 소녀상이 철거 위기에 처하자 '부산소녀상지킴이 예술행동'이란 이름 아래 매주 토요일 오후 한 시간씩 춤 공연을 펼치고 있다(본지 지난 2월 6일 자 22면 보도). 부산민예총이 행사를 기획했지만 부산예총, 국·공립 무용단 등 50개 팀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춤 장르도 전통춤부터 현대춤, 스트릿댄스 등 다양하다.

   
하연화의 공연 모습.
부산의 춤꾼들이 이처럼 '소녀상' 앞에서 결집한 이유는 무엇일까. 부산민예총 강주미 춤위원장은 "한·일 위안부 합의의 불합리성에 대한 문제 의식, 위안부 합의를 주도한 정권이 저지른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반발, 부산 소녀상 설치 과정에서 빚어진 충돌 등이 동시다발로 맞물리면서 예술인들의 정치적 자각이 자연스럽게 행동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일본군에 유린당한 위안부 할머니의 역사는 지역 춤꾼들의 오랜 소재였다. 근·현대사의 아픔인 위안부 문제에 공감하고, 춤을 통해 이들을 위로하고자 하는 마음이 컸던 것도 공연이 이어지는데 동기가 됐다. 강 춤위원장은 "처음에는 공연이 얼마나 이어질 수 있을까 걱정했지만 뜻밖에 춤꾼들의 자발적인 참여 문의가 이어져 어렵지 않았다"면서 "궂은 날씨와 좁은 거리, 울퉁불퉁한 인도 위에서 춤꾼들이 발에 피가 나는 아픔에도 춤을 추는 모습에 무용계가 하나 됨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춤꾼 이미화(위), 박소산·황동하의 공연 모습.
지난 1일 창작춤 '꿈'을 춘 춤꾼 허경미 씨는 "정치, 역사를 떠나 소녀상 앞에서 춤을 추는 내내 인간적인 고통이 고스란히 느껴져 일부러 소녀상 얼굴을 보지 않으려 애썼다. 눈물을 훔치는 관객도 있었다. 춤 공연을 통해 시민과 함께 소녀상의 아픔을 공감한 것 같아 흡족한 무대였다"고 말했다.

부산소녀상지킴이 예술행동 공연은 이달까지 이어진다. 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30분 일본영사관 앞에서 열린다.
   
박재현의 공연 모습.

   
백지현·서소명·김윤지·조은정·조예라의 공연 모습.

   
강미선의 공연 모습.

   
김경미의 공연 모습.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김명인 문학평론가의 ‘부끄러움의 깊이’
청년문화 영그는 공간
배우창고와 나다소극장
국제시단 [전체보기]
모래의 뿌리 /리상훈
삶은 오징어 /박이훈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우리는 모두 고골의 『외투』에서 나왔다
천하를 삼 일 동안 호령했던 이괄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인종갈등에 병든 미국…해법은 없나
말썽 잦은 중고차 알고보니 침수차
새 책 [전체보기]
아직 우리에겐 시간이 있으니까(듀나 외 3명 지음) 外
피터와 앨리스와 푸의 여행(곽한영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위안부 할머니의 삶 담은 만화
역사 연구자들 첨예한 논쟁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자화상-김정우 作
너와 나-박재형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일제강점기 아픈역사 ‘군함도’ 外
늘 같은 자리에 있는 등대의 이야기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감자꽃 /임종찬
물길 흘러 아리랑-낙동강,111 /서태수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2기 비씨카드배 본선 16강전
제16기 GS칼텍스배 본선 2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군함도’와 류승완 감독의 진정성 폄훼 말아야
관객의 선택권 막는 ‘군함도’의 스크린 싹쓸이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스크린 독과점…관객 선택권 박탈하는 인권 침해
놀라운 시각적 생동감, 관객 시선을 압도하다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청나라 여행기에 숨어있는 조선 망국의 전조 /정광모
천덕꾸러기 딸부터 ‘맘충’까지…여성의 수난사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아이들은 책 읽는 부모를 보고 책을 가까이 한다 /안덕자
남북 통일 염원 담은 교토의 ‘작은 한반도’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밀양의 여름밤엔 ‘낭만 연극’이 분다
팻 배글리 “만평 보면서 한국 정치상황 더 궁금해져”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8월 22일
묘수풀이 - 2017년 8월 21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
제19회 부산시장배 시민바둑대회 전국아마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婦孺之仁
以掌蔽天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