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3개월·50개 팀·100명 전무후무한 기록…부산 무용계 집결시킨 소녀상

민예총·예총·국공립 무용단 등 소속·연배 없이 자발적 동참, 전례 없는 협력 프로젝트 주목

  • 국제신문
  •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  |  입력 : 2017-04-09 19:23:24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무용계가 전무후무한 기록을 쓰고 있다. '부산 소녀상' 앞에서 3개월간 다양한 춤 공연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소속, 성향, 연배를 가리지 않고 100명의 춤꾼이 같은 공간에서 다양한 무대를 보여주고 있다. 이런 모습은 그동안 전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보기 드문 광경이자, 협력 프로젝트이다.
   
부산의 춤꾼들이 지난 2월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서 '부산소녀상지킴이 예술행동' 춤 공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은 허경미의 공연 모습. 이인우 박병민 박희진 사진가 제공
부산의 춤꾼들이 '부산 소녀상' 앞에서 공연을 시작한 것은 지난 2월 4일부터다.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한 부산 소녀상이 철거 위기에 처하자 '부산소녀상지킴이 예술행동'이란 이름 아래 매주 토요일 오후 한 시간씩 춤 공연을 펼치고 있다(본지 지난 2월 6일 자 22면 보도). 부산민예총이 행사를 기획했지만 부산예총, 국·공립 무용단 등 50개 팀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다. 춤 장르도 전통춤부터 현대춤, 스트릿댄스 등 다양하다.

   
하연화의 공연 모습.
부산의 춤꾼들이 이처럼 '소녀상' 앞에서 결집한 이유는 무엇일까. 부산민예총 강주미 춤위원장은 "한·일 위안부 합의의 불합리성에 대한 문제 의식, 위안부 합의를 주도한 정권이 저지른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한 반발, 부산 소녀상 설치 과정에서 빚어진 충돌 등이 동시다발로 맞물리면서 예술인들의 정치적 자각이 자연스럽게 행동으로 드러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일본군에 유린당한 위안부 할머니의 역사는 지역 춤꾼들의 오랜 소재였다. 근·현대사의 아픔인 위안부 문제에 공감하고, 춤을 통해 이들을 위로하고자 하는 마음이 컸던 것도 공연이 이어지는데 동기가 됐다. 강 춤위원장은 "처음에는 공연이 얼마나 이어질 수 있을까 걱정했지만 뜻밖에 춤꾼들의 자발적인 참여 문의가 이어져 어렵지 않았다"면서 "궂은 날씨와 좁은 거리, 울퉁불퉁한 인도 위에서 춤꾼들이 발에 피가 나는 아픔에도 춤을 추는 모습에 무용계가 하나 됨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춤꾼 이미화(위), 박소산·황동하의 공연 모습.
지난 1일 창작춤 '꿈'을 춘 춤꾼 허경미 씨는 "정치, 역사를 떠나 소녀상 앞에서 춤을 추는 내내 인간적인 고통이 고스란히 느껴져 일부러 소녀상 얼굴을 보지 않으려 애썼다. 눈물을 훔치는 관객도 있었다. 춤 공연을 통해 시민과 함께 소녀상의 아픔을 공감한 것 같아 흡족한 무대였다"고 말했다.

부산소녀상지킴이 예술행동 공연은 이달까지 이어진다. 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4시30분 일본영사관 앞에서 열린다.
   
박재현의 공연 모습.

   
백지현·서소명·김윤지·조은정·조예라의 공연 모습.

   
강미선의 공연 모습.

   
김경미의 공연 모습.

최민정 기자 mj@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김해매거진 새창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김유리의 TV…태래비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으라차차 찌질한 청춘
진선미의 연극마실
끝나지 않는 휴대폰과의 싸움
국제시단 [전체보기]
하다가 /김자미
꽃샘추위 /변현상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화염 속에서 불타오른 자유의 영혼
오빠 징병 가던 날 /이점종
리뷰 [전체보기]
엄마와 딸, 할머니…우리와 닮아 더 아련한 이야기
관객과 하나된 젊은 지휘자의 ‘유쾌한 구애’
문화 소식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문화예술 특성화 지원사업 심의 시작
부산독립영화협회 “서병수, BIFF 탄압…검찰, 재조사 하라”
방송가 [전체보기]
동성이의 ‘발가락 기적’은 이뤄질까
평창올림픽 특집 강원도여행 배틀
새 책 [전체보기]
돌아온 여행자에게(란바이퉈 지음) 外
쓸 만한 인간(박정민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작은 가게, 동네와 소통하라
어른들도 행복한 마을공동체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Infiltration Ⅲ-전광수 作
island -정성희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재미있는 만화로 만나는 올림픽 역사 外
마녀를 찾아나서며 배우는 색깔이론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홍매(紅梅) /정경수
만월처럼 /장정애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제10회 삼성화재배 본선 32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부산에서 촬영한 ‘블랙 팬서’, 내한행사도 부산서 했더라면
‘천생 배우’ 하지원을 응원한다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인간’ 처칠이 ‘영웅’이 되기까지
매일 반복되는 일상 속 미세한 변화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전쟁 통해 진화하는 문명…인간의 숙명일까 /정광모
청춘 3인방의 좌충우돌 세계 농업 탐방 /박진명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어른들은 왜 이기적이죠?…힘들수록 나눠야지요 /안덕자
자비로 세상 대하면 평화·행복 뒤따라와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관객도 영화감독도 ‘안타깝다’ 한숨 “예술영화관 공공재 의미 가졌으면…”
5개 작품 준비하는 젊은 안무가들 변화의 몸짓
BIFF 리뷰 [전체보기]
기타노 다케시 감독 ‘아웃레이지 파이널’
정재은 감독 ‘나비잠’- 뻔한 멜로…그러나 뻔하지 않은 감동
BIFF 피플 [전체보기]
‘레터스’ 윤재호 감독
‘헤이는’ 최용석 감독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2월 21일
묘수풀이 - 2018년 2월 20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18일
오늘의 BIFF - 10월 17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2017 부산 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2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君者法江海
積水易腐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