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고아성, 로맨틱한 드레스로 성숙한 여성미…로맨틱한 화보

  • 국제신문
  •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  |  입력 : 2017-04-21 12:48:09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고아성의 화보가 눈길을 끈다.
지난 2월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인 '심야식당 : 도쿄 스토리'에 출연한 배우 고아성과 화보 촬영 및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얼루어 코리아)

한밤중 호텔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고아성은 로맨틱한 드레스를 입고 성숙한 여성미를 뽐냈다.

화보촬영은 영화 '라라랜드'의 OST와 함께 진행되었는데 '라라랜드'를 낭만적으로 봤다는 고아성은 "화보 촬영을 할 때는 이 컷에서 이 인물이 말한다면 어떤 말을 할까 상상한다. 의상이 로맨틱했는데 라라랜드 OST를 들으며 화보 촬영을 진행한 것이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전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심야식당 : 도쿄 스토리' 촬영에 대해 고아성은 "감독님 덕분에 기대 이상으로 재미있었다. 스태프들도 시즌 1부터 계속하셨던 분들이라 팀워크도 좋았다"며 "일본에서 촬영하는 동안 내가 다른 세계에 간 느낌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얼루어 코리아)

   
(사진=얼루어 코리아)

또한 "별 말을 하지 않고 특별한 장치가 없어도 이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느껴지고 삶이 보이는 연기를 꿈꾼다"는 고아성은 이번 촬영에서 "감독님과 일본 생활에 얼마나 적응한 인물로 연기해야 할 지 오래 상의했다"며 마스터의 식당에서 음식을 먹을 때에도 너무 편해 보이지만은 않게 연기했다고 전했다.

한편, 고아성은 MBC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권영미 기자 kym8505@kookje.co.kr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조봉권의 문화현장
'공감의 시대'와 문학
탁암 심국보의 동학 이야기
주문 수련
국제시단 [전체보기]
돌자루와 고기자루와낙엽자루와 /김미령
증명 /박선미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폐허 속에 문명의 싹을 틔우다
다른 방법이 없다 삼가는 뿐이다
리뷰 [전체보기]
불 꺼진 무대가 물었다, 당신은 고독하지 않냐고
방송가 [전체보기]
'딸 바보' 박명수와 모(母)벤저스 입씨름
명량해전 격전지서 '이순신 밥상' 미션
새 책 [전체보기]
떠나간 자와 머무른 자(엘레나 페란테 지음·김지우 옮김) 外
잠(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전미연 옮김)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대마도 여행 100% 만족하기
퍼즐같은 단편들, 연작소설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회령호-신한균 作
다시 만나다-신선미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그림으로 배우는 이야기 구성 방법 外
사랑스러운 꼬마의 비밀 스파이 활동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햇살론 /최성아
소중한 일 /나동광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18회 후찌쯔배 8강전
제2회 비씨카드배 본선 64강전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상영 논란 '옥자'…극장 vs 넷플릭스 어디서 볼까
신중현과 방탄소년단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여성 영웅 서사 인기…페미니즘 대중화 오나
기괴한 '에이리언' 우주 속에 여전히 살아있는 기거테스크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명절 친척 잔소리 폭격에 고르고 고른 한 마디 "뿡" /박진명
뿌리 내린 식물은 시들 때까지 자랄 뿐 헤매지 않는다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더 진하고 따뜻해요, 가슴으로 맺어진 가족 /안덕자
인간, 그가 어디에 있든지 사랑할 수 있어야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부산문화재단 적립금, 어떻게 쓸지가 문제
'끈끈해진' 감독들 "부산서 작업 즐거웠다"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7년 6월 22일
묘수풀이 - 2017년 6월 21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1회 렛츠런파크배 어린이 바둑대회 최강부
제1회 렛츠런파크배 어린이 바둑대회 최강부
정천구의 대학에서 정치를 배우다 [전체보기]
必也使無訟乎
可欺也, 不可罔也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