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기덕 감독 아니라’ 배우 김리우X 심은진 “루머에 법적 대응”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팀1 기자
  •  |  입력 : 2018-07-11 16:49:0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심은진=이매진아시아 공식 홈페이지
베이비복스 출신 심은진과 악성 루머에 휘말린 배우 김리우(본명 김기덕)가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 인신공격, 성희롱, 비방, 명예훼손 게시물과 악성 댓글 사례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한 악플러는 심은진의 개인 SNS에 “심은진하고 김기덕하고 XX 파트너라던데 단순 루머냐. 비디오도 찍어 놓은 거 언론에 퍼지기 직전이라는데”라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이로 인해 심은진은 감독 김기덕과의 추문에 휩싸였다.

이에 심은진은 이는 명백한 루머이며, 글에 언급된 김기덕은 영화감독이 아닌 배우 김리우의 본명임을 알렸다.

악플러가 지난 4월부터 자신과 간미연을 ‘인질’이라고 표현하며 악성 댓글을 남겨 한 차례 경고한 사실을 밝혔다.

심은진은 악플러가 ‘금품을 원하는 글’을 비롯한 모든 댓글을 보관중이며 “당신의 연약한 인질이 되지않으리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악플러는 굴하지 않고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내용을 댓글로 남기며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
결국 심은진은 악플러에 맞서 “수개월을 수차례 계속 계정 바꿔가며 말도 안 되는 태그나 댓글로 사람의 인내심을 시험한다. 2년 전 친한 동료 동생의 스토커로 시작해 이젠 그 동생과 저의 명예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도 겁 없이 신나게 하시는 분”이라며 “이젠 가만히 있을 수 없고요. 이미 여러 사람이 피해를 입었고 입고 있었으니, 저는 더욱 강하게 대처하겠다. 님. 사람 잘못 고르셨어요”라고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김리우 또한 11일 개인 SNS를 통해 “법이 왜 존재하는지 똑똑히 알려주겠어”라는 글로 엄격한 대응을 할 것을 다짐했다. 전송화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최현범 목사의 좁은 길을 걸으며
영혼의 무게
최원준의 그 고장 소울푸드
섬진강 은어
국제시단 [전체보기]
아직도 피노키오 /김춘남
부산시민공원 /장남숙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기적은 SNS를 타고
다시 한번 명령한다. 폭탄을 투하하지 말라! 이상!
방송가 [전체보기]
중학 2학년 6명이 모이면 어떻게 지낼까
유병언 사망 4년…풀리지 않는 의문들
새 책 [전체보기]
사랑굿(김초혜 지음) 外
노동자의 이름으로(이인휘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엄마는 왜 그래야만 하죠
그 옛날의, 지금의 에로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우주를 먹다-김수연 作
멈추지 않는 비행-윤은숙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시간의 과학 등을 알기쉽게 그린 책 外
어린이 탐정이라고 얕보지 마세요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花濟里 생각 /제만자
바람의 넋-김영갑갤러리 두모악에서 /이양순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36기 명인전 본선진출국
2006 한국바둑리그 4라운드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멀티플렉스 20년…관객 없인 미래도 없다
주 52시간 근무…영화계는 한숨만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영화 ‘변산’…청춘 4부작의 완성
‘개’라는 은유를 통해 얻는 인간다움에 대한 성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예수 가르침과 다른 현실…기독교에 유죄를 선고하다 /박진명
고기로 태어나서 겪는 닭·돼지·개의 수모기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기다림과 설렘의 묘미…손편지로 마음 전해보세요 /안덕자
“암흑 속에서 오직 나뿐…미지의 영역 달 뒤편 관찰기”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고사리손으로 만든 단편영화, 서툴지만 참신한 표현력 돋보여
“배산성지서 출토된 목간, 부산 고대사 복원 ‘국보급’ 유물”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7월 23일
묘수풀이 - 2018년 7월 20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제5회 대주배 남녀 프로시니어 최강자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時爲之紀
不可懸以利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