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미성숙했던 나 되돌아본 시간…논란보다 노래로 기억됐으면”

2년만에 컴백한 가수 서인영

  • 국제신문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18-08-02 18:50:36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욕설 논란 후 오랫동안 자숙
- 홍대서 버스킹 후 용기 얻어

- 직접 고른 신곡 ‘눈을 감아요’
- 짝사랑의 감정 담담히 풀어내
- 노래로 위로된다는 말 듣고파

퍼포먼스와 가창력을 갖춘 가수 서인영이 2년 만에 발라드 싱글 ‘눈을 감아요’(사진)로 2일 컴백했다. 지난해 1월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 촬영 중 있었던 불미스러운 일로 인해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며 오랜 자숙의 시간을 가진 후에 컴백하는 것이라 그녀가 들려줄 새로운 노래에 관심이 간다. 앞서 서인영은 대학가 길거리 버스킹 밴드와의 즉흥 듀엣과 신곡 녹음실 근황 등을 공개하며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2년 만에 발라드 싱글 ‘눈을 감아요’로 컴백한 가수 서인영. 소리바다 제공.
서인영의 2년 만의 신곡 ‘눈을 감아요’는 누군가를 혼자서 사랑하고 아파하다 결국 혼자 이별하는 짝사랑의 감정을 담은 발라드다. 2년이라는 시간의 흐름 속에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보컬 실력은 물론, 담담하게 들려주는 자신의 이야기 같은 호소력 짙은 음색이 돋보인다.

지난 1일 서울 강남구의 소속사 사무실에서 만난 서인영은 “여러 후보 곡 중 제가 좋아하는 음악보다는 대중에게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곡을 선택해 오랜만에 대중과 가까운 곳에서 자주 만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2년 만에 신곡을 내놓는다. 소감은?
▶제 마음을 담을 수 있는 노래로 컴백해서 기분이 좋다. 이전에는 회사가 시키는 대로 곡을 선정하기도 했는데, 이번에는 주변의 많은 사람들에게 의견을 구해서 대중적인 곡을 고르려고 했다. 어제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를 했는데, ‘눈을 감아요’를 대중 앞에서 처음 불렀다.

-원래는 지난 6월에 컴백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 늦어진 이유는?

▶가사 때문에 늦어졌다. ‘눈을 감아요’는 많은 분들이 위로받을 수 있는 가사를 만들기 위해 세 번을 바꿨다. 그만큼 가사가 중요한 곡인데, 곡의 초반은 담담하게 불러서 마치 편지를 읽는 것처럼 가사를 전달하려고 했다.

-아무래도 ‘욕설 논란’ 이후 컴백하는 것이라 부담이 될 것 같다.

▶제가 18세에 데뷔해 16년간 쉬지 않고 일했다. 그런데 제가 대중에게 비춰지는 이미지에 대해서 생각을 했고, 또 당시 제가 한 행동에 대해서 진심으로 반성했다. 저 자신에게 “서인영, 너는 반성해야 돼”라고 되뇌었다. 단 한 번도 다른 사람을 원망해본 적도 없다. 제가 미성숙했고 성숙해지려고 노력해야겠다는 생각만 했다. 6월 말에 친구들과 홍대에 나갔다가 친구들이 등을 밀어 버스킹을 하고 있는 밴드와 함께 노래를 부르게 됐다. 그때 컴백에 대한 많은 용기를 얻었다.

-쥬얼리 멤버로도 큰 활약을 했지만 솔로 가수로서도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는 능력을 보여줬다. 특히 보컬 욕심이 많은 것 같다.

   
▶무대에서 춤을 추면서 완벽한 보컬도 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노력했다. 그런데 이제는 담백한 것이 좋아졌다. 말하듯이 부르고 싶다. 그러려면 보컬로서 더 노력을 해야 한다. 그래서 보컬 레슨도 1주일에 두세 번씩 하고 있다. 또 악기도 배우고 있는데, 작사도 하고, 작곡도 해보고 싶다.

-‘눈을 감아요’를 듣는 사람들에게 바람이 있다면?

▶그동안 저의 목소리를 들려드리고 싶었다. 그래서 가사와 함께 저의 목소리를 들어주시면 감사하겠다. 노래를 할 때 가장 행복하다. 앞으로 싱글이나 미니앨범으로 저의 노래를 계속 들려드리려고 한다. ‘서인영의 노래를 들으면 뭔가 위로가 돼, 슬플 때는 술 한잔 생각나’라는 말을 듣고 싶다.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박현주의 그곳에서 만난 책
이정록 시인의 시집 ‘동심언어사전’
조봉권의 문화현장
뒷패의 시대 막 내리다
국제시단 [전체보기]
어둠이 내릴 때 /박홍재
단풍 들어 /정온
글 한 줄 그림 한 장 [전체보기]
코 없는 사람
인공지능과 공존하는 미래를 위하여
리뷰 [전체보기]
경계인 된 탈북여성의 삶, 식탁·담배·피 묻은 손 통해 들춰
방송가 [전체보기]
요르단에 남겨진 모세의 흔적을 따라서
칠곡 태평마을 할머니합창단의 새로운 도전
새 책 [전체보기]
종이 동물원(켄 리우 지음·장성주 옮김) 外
무민은 채식주의자(구병모 등 지음) 外
신간 돋보기 [전체보기]
일상에서 사유하는 철학
5억 년간 진화한 척추동물
아침의 갤러리 [전체보기]
pine tree-구명본 作
별헤는 밤-송남규 作
어린이책동산 [전체보기]
쉽고 재밌는 오페라 이야기 外
관찰일기 썼더니 과학자가 됐어요 外
이 한편의 시조 [전체보기]
내 인생 /손증호
겨울 폭포 /전연희
이기섭 8단의 토요바둑이야기 [전체보기]
제3회 바이링배 준결승 3국
2016 국수산맥배 단체전 결승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전체보기]
‘마약왕’ 연말 흥행왕 될까
2년 뒤 애니로 다시 태어날 전태일
조재휘의 시네필 [전체보기]
역사라는 이름의 함정
혁명을 꼬집던 거장, 베르톨루치를 추모하며
책 읽어주는 남자 [전체보기]
사소한 일상 꿰뚫는 삶의 지혜, ‘밤의 전언’에 시대 통찰 있다 /박진명
침묵의 밤 별빛이 건네는 우주의 인사 /정광모
책 읽어주는 여자 [전체보기]
요술손 가졌나…뭐든 척척 초능력 할머니 /안덕자
‘미련과 후회’로 연말을 보내려는 당신을 위해 /강이라
현장 톡·톡 [전체보기]
“교육기회 빼앗긴 재일동포…우리가 돕겠습니다”
지역출판 살리려는 생산·기획·향유자의 진지한 고민 돋보여
BIFF 리뷰 [전체보기]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
퍼스트맨
BIFF 인터뷰 [전체보기]
‘렛미폴’ 조포니아손 감독, 마약중독에 대한 인간적 접근…“그들도 결국 평범한 사람이에요”
감독 박배일 '국도예술관·사드 들어선 성주…부산을, 지역을 담담히 담아내다'
BIFF 피플 [전체보기]
‘국화와 단두대’ 주연 배우 키류 마이·칸 하나에
제이슨 블룸
BIFF 현장 [전체보기]
10분짜리 가상현실…360도 시야가 트이면 영화가 현실이 된다
BIFF 화제작 [전체보기]
‘안녕, 티라노’ 고기 안 먹는 육식공룡과 날지 못하는 익룡의 여행
묘수풀이 - [전체보기]
묘수풀이 - 2018년 12월 18일
묘수풀이 - 2018년 12월 17일
오늘의 BIFF [전체보기]
오늘의 BIFF - 10월 9일
오늘의 BIFF - 10월 8일
이기섭 8단의 바둑칼럼 [전체보기]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2018 부산·서울 프로기사 초청교류전 1차전
정천구의 도덕경…민주주의의 길 [전체보기]
始于柔弱
文質彬彬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