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부산메디클럽

피겨 임은수, 세계Jr대회서 4위…김연아 이후 최고 성적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7-03-19 00:07:1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피겨 여자 싱글 임은수(한강중)가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주니어피겨선수권대회에서 개인 최고 점수를 경신하며 4위에 올랐다. 2006년 우승한 김연아(은퇴) 이후 이 대회 최고 성적이다.

임은수는 18일 대만 타이베이의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0.16점, 예술점수(PCS) 56.87점에 감점 1점을 받아 116.03점을 기록했다.

그는 전날 세운 쇼트프로그램 64.78점을 합해 총점 180.81점으로 개인 최고 점수를 깼다.

임은수의 ISU 공인 최고 점수는 작년 10월 주니어그랑프리 7차 대회에서 세운 173.32점이었다.

임은수는 24명의 선수 중 21번째로 링크에 섰다. 그는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인미스사이공 OST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그는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를 클린으로 처리했다.

이후 트리플 플립과 트리플 루프를 완벽하게 뛰었다.

실수 없이 점프 과제 3개를 소화한 임은수는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수행하며 호흡을 가다듬었다.

가산점이 붙기 시작한 연기 중반 이후부터 임은수는 더욱 완벽한 연기를 펼쳤다.

그는 더블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실수 없이 마친 뒤 플라잉 카멜 스핀, 스텝 시퀀스를 차례대로 소화했다.

하지만 후반부에 들어간 임은수는 점프에서 실수했다.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도하다 엉덩방아를 찧었다.

그는 바로 일어나 트리플 살코, 더블 악셀 점프를 클린 처리하며 점프 과제를 모두 마쳤다.

임은수는 레이백 스핀으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사진=임은수. 연합뉴스

권진국 기자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프로농구 kt 시즌 결산
다행
프로농구 kt 시즌 결산
불행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