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월드컵] 3연속 연장전에도 “더 뛸 수 있다”…근성으로 빚은 결승행

크로아티아 2:1 잉글랜드

  • 국제신문
  •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  입력 : 2018-07-12 19:43:55
  •  |  본지 24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페리시치· 만주키치 연속 득점
- 크로아티아 사상 첫 결승 진출

- 잉글랜드, 프리킥 선제골 불구
- 공격수 케인 기회 못 살려 탈락

“아무도 교체를 원하지 않았다.”
   
만주키치. 연합뉴스
크로아티아가 잉글랜드를 2-1로 꺾고 2018 러시아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12일. 즐라트코 달리치 크로아티아 감독은 경기 직후 “전·후반 90분 동안 왜 교체 카드를 쓰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크로아티아는 16강전(덴마크)과 8강전(러시아) 모두 연장 전까지 승부를 가리지 못해 승부차기까지 소화했다. 선수들의 체력소모가 극심한 상태였다. 달리치 감독은 “누구도 그라운드에서 나가길 원하지 않았다. 모두 ‘더 뛸 수 있다’고 의지를 불태웠다”고 설명했다. 결국 크로아티아는 3경기 연속 연장전을 치르고 결승에 오른 최초의 나라가 됐다. 그 이면에는 선수의 희생이 자리 잡고 있었다.

앞서 달리치 감독은 공격수 니콜라 칼리니치(AC밀란)가 나이지리아와의 C조 1차전에서 허리가 아프다는 이유로 후반 교체 투입을 거부하자 즉시 집으로 돌려보내고 22명으로 남은 경기를 치르고 있다.

■마침내 부활한 ‘슈퍼마리오’
크로아티아는 이날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4강전에서 이반 페리시치(29·인터 밀란)의 동점골과 마리오 만주키치(32·유벤투스)의 연장 결승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FIFA 랭킹 12위 잉글랜드가 20위 크로아티아를 맞아 강점인 세트피스로 선제골을 뽑았다. 키런 트리피어는 전반 5분 델리 알리가 얻은 프리킥을 절묘하게 감아 차 크로아티아의 오른쪽 골망을 꿰뚫었다. 이날 득점으로 잉글랜드는 12골 가운데 무려 9골을 세트피스 상황에서 수확하는 진기록을 남겼다.

반격에 나선 크로아티아는 후반 23분 시메 브라살코의 반 박자 빠른 오른쪽 크로스와 페리시치의 깔끔한 마무리로 동점에 성공했다. 1-1의 팽팽한 균형이 이어지던 연장 후반 4분 결국 역전골이 터졌다. 동점골의 주인공 페리시치가 머리로 받아 넘긴 공이 잉글랜드 문전 쪽으로 흐르자 만주키치가 절묘하게 돌아 들어가 왼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슈퍼마리오’다운 영양 만점의 득점포였다. 만주키치는 인터뷰에서 “이것은 기적이다. 오늘 밤 우리가 사자 같았다”고 감격해했다. 잉글랜드의 애칭인 ‘삼사자 군단’에 빗댄 것이다.앞서 죽음의 C조에 편성된 크로아티아는 아르헨티나·나이지리아·아이슬란드를 모두 물리치고 16강에 올라 대이변을 예고했다.

■‘역전의 명수’들이 일냈다

   
잉글랜드의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경기 직후 팬들에게 손을 흔드는 모습. EPA연합뉴스
러시아월드컵 개막 전까지 크로아티아의 결승행을 점친 전문가는 적었다.

1990 이탈리아월드컵까지 ‘유고슬라비아’라는 이름으로 출전한 크로아티아는 1991년 독립해 1998 프랑스월드컵에서 역대 최고인 3위에 올랐다. 2002·2006·2014년에는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크로아티아는 인구가 416만 명으로 역대 결승 진출국 가운데 최소 인구 2위에 해당한다. 크로아티아보다 인구가 적은 나라는 우루과이(약 350만 명)가 유일하다. 우루과이는 1930년과 1950년 두 번 FIFA컵을 품었다.

크로아티아의 또 다른 힘은 포기를 모르는 것이다. 앞선 두 경기에서도 크로아티아는 선제골을 내주고도 승리했다.

주장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는 “영국 기자와 해설가들이 크로아티아를 저평가했다. 그건 큰 실수였다”면서 “우리는 ‘좋아, 오늘 밤 지치는 쪽이 누가 될지 보자’고 생각했다. 결국 우리가 경기를 지배했다”고 자평했다.

52년 만에 왕좌 재탈환을 노리던 잉글랜드는 골잡이 해리 케인(6골·토트넘)의 결정력 부족에 울어야 했다. 케인은 이날 몇 차례 득점 찬스를 모두 날려버렸다. 특히 전반 29분 골문 앞에서 날린 두 차례 슛이 모두 상대 골키퍼 다니엘 수바시치의 선방에 막혔다.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