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한화 투수진에 무슨 일이?...김성훈 대신 선발 등판 김진영 "호재"

  • 국제신문
  • 이승륜 기자 thinkboy7@kookje.co.kr
  •  |  입력 : 2018-07-22 18:52:23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김성훈 대신 선발 등판한 김진영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역투해 한용덕 감독으로부터 눈도장이 찍혔다.

지난 21일 삼성 전 이후 한 감독은 김진영에게 선발 등판 기회를 주겠다고 밝혔다.

김진영은 대구 삼성전에 선발 등판해 4⅔이닝 4피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김진영은 선발투수 김성훈과 자리를 바꿨다.

한 감독은 김진영에 대해 “기대 이상이었다. 제 몫을 다했다. 지금은 자리가 없지만 다음에도 선발 등판 기회를 줄 것이다. 만약 불펜에 공백이 날 경우에는 롱릴리프로 활용할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실 진영이가 제구의 기복이 있다. 일본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서도 제구가 잘 잡히면 긴 이닝을 소화했다. 어제는 변형 체인지업이 상당히 잘 통했다”라며 “공격적으로 덤빈 게 주효했다. 1군의 벽이 높다고만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진영이가 자신감을 얻은 것이 소득이다”라고 평가했다. 이승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