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음주운전’ 태권도 이아름, 세계대회 출전 논란

내주 개막 월드그랑프리 나설 듯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  |  입력 : 2018-09-14 20:12:12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최근 음주 운전을 하다 적발돼 형사입건된 아시안게임 태권도 메달리스트 이아름(26·고양시청·사진)이 국제대회 출전 신청을 해 논란이다.

   
태권도협회는 오는 19~21일 대만 타오위안에서 열리는 2018 세계태권도연맹 월드그랑프리시리즈 3차 대회에 남자 7명과 여자 8명을 파견한다고 14일 밝혔다.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57㎏급 은메달리스트 이아름도 참가 신청을 했다.

이아름은 최근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돼 검찰에 송치된 상황이다. 태권도협회 측은 “이아름의 음주 운전 적발 사실이 알려지기 전 세계연맹에서 초청 대상 선수를 알려와 참가 등록을 마쳤다”고 밝혔다. 다만 “이아름은 개인 자격으로 출전한다. 경비도 소속팀이 댄다”고 덧붙였다.

월드그랑프리는 체급별 올림픽 자동출전권 획득을 위한 랭킹 포인트를 쌓을 수 있어 선수들에게는 중요한 대회다.

그러나 국가대표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법적 처분을 기다리고 있는 데다 음주 운전 사실이 알려진 뒤 일각에서는 메달·연금 박탈까지 요구하는 상황에서 선수와 협회의 이번 결정은 납득하기가 쉽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배지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