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11회 말 역전 드라마…위기의 거인 구한 문규현

KIA에 연장 접전 끝 11-10 승리, 5위에 승률 1리 모자란 6위 유지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  |  입력 : 2018-10-09 19:41:28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가자! 가을야구 한번 가보자!”

9일 사직구장을 찾은 부산갈매기 2만5000명의 외침이 거인을 깨웠다. 거인이 무려 4시간45분간의 접전 끝에 호랑이를 바짝 추격했다.

   
롯데 자이언츠의 문규현이 9일 열린 KIA 타이거즈전 연장 11회 말 끝내기 안타를 때리고 있다. 롯데가 11-10으로 이겼다. 김종진 기자 kjj1761@kookje.co.kr
롯데 자이언츠는 이날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13차전에서 연장 11회 문규현의 끝내기 안타로 11-10으로 승리했다. 66승 2무 70패(승률 0.485)를 기록한 롯데는 5위 KIA(68승 72패 승률 0.486)와 승차 없이 승률에서 1리 뒤진 6위를 유지했다.

시즌 8번째 매진을 기록한 사직구장은 연장 11회 세계에서 가장 큰 노래방으로 변했다. 1사에서 대타 한동희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냈다. 이어 채태인이 자동 고의사구로 걸어 나가 1사 1, 2루가 됐다. 후속타자 문규현이 KIA 투수 문경찬을 상대로 좌익수 키를 넘기는 끝내기 안타를 폭발했다.

만원 관중 앞에 선 롯데 타선은 1회부터 불타올랐다. 1사 1, 3루에서 이대호가 유격수 땅볼로 선취점을 올렸다. 이어 채태인의 적시타로 추가점까지 냈다. 2회에도 선두타자 전병우의 볼넷에 이어 연속 안타가 터져 3-0으로 달아났다.

3회 초 8점을 내준 롯데는 이어진 공격에서 안타 4개와 사사구 2개에 희생플라이를 묶어 한 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6회 1사 1, 3루에서는 이대호의 1타점 적시타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8-9로 뒤진 9회 1사 2, 3루에선 문규현이 희생 플라이로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다. 9-10 상황에서 맞은 연장 10회에도 1사 만루에서 민병헌이 희생 플라이를 날려 다시 균형을 맞췄다.

롯데 선발투수 송승준은 3회를 넘기지 못했다. 그는 2와2/3이닝 6피안타 4볼넷 3탈삼진 8실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3회 급격하게 흔들리며 2사 2, 3루에서 안치홍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이어 김선빈의 내야안타로 동점까지 허용했다. 이어진 만루에서 밀어내기 볼넷에 싹쓸이 3루타까지 맞아 리드를 뺏겼다. 뒤를 이은 이명우가 안타로 주자를 들여보내 자책점이 늘어났다. 송승준은 이날 역대 25번째 1600이닝과 21번째 1200탈삼진 고지도 밟았다.

조원우 롯데 감독은 3회부터 7명의 불펜진을 투입했다. 6번째 투수 구승민이 8회 1실점했고 마무리투수 손승락도 연장 10회 1실점했다. 수비도 불안했다. 특히 중견수 조홍석의 수비가 아쉬웠다. 그는 3회 1사 1루에서 나지완의 타구와 2사 2, 3루에서 안치홍의 우중간으로 빠지는 타구를 모두 놓쳤다. 판단을 잘못해 앞으로 뛰어왔다가 다시 뒤로 달려가면서 공을 잡으려다 실수한 것이다. 조홍석은 3회 타석에서 대타 민병헌으로 교체됐다. 좌익수 전준우도 10회 수비에서 잡을 수 있는 타구를 머리 위로 보내는 등 실책성 플레이를 연발했다.

한편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이 걸린 2위 자리도 경쟁 중이다. 2위 SK가 이날 인천 삼성전에서 4-8로 패하는 사이 3위 한화는 수원 kt전에서 10-6으로 이겨 승차를 2경기로 줄였다. kt는 최하위로 추락했다. 롯데는 10일 kt와의 더블헤더 1차전 선발로 박세웅을 예고했다. kt에선 사이드암 고영표가 나선다.

배지열 기자

◇ 2018 KBO리그 중간순위(9일)

순위

구단

승-패-무

승률

승차

1

두산

90-49-0

0.647

-

2

SK

77-63-1

0.550

13.5

3

한화

76-66-0

0.535

15.5

4

넥센

74-68-0

0.521

17.5

5

KIA

68-72-0

0.486

22.5

6

롯데

66-70-2

0.485

22.5

7

삼성

67-72-4

0.482

23.0

8

LG

67-75-1

0.472

24.5

9

NC

58-83-1

0.411

33.0

10

kt

56-81-3

0.409

33.0


▶사직(9일)

KIA 

008 000 010 1

10

 

<연장 11회>

 

롯데

214 001 001 2

11

▷승=손승락(3승 5패 28세) ▷패=문경찬(3패)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내일은 스타 [전체보기]
“롤모델이지만…제2의 양학선은 싫다”
선배들도 꺾어버린 ‘초딩 명사수’ “아빠 대신 올림픽 금메달 딸래요”
러시아 월드컵 박성화의 눈 [전체보기]
스리백 실험 실패…포백 집중해야
벤투호 본격 항해 최만희의 눈 [전체보기]
“축구축제된 칠레전, 그래서 더 아쉬운 부산 A매치 무산”
마지막 한 판 방심은 금물…개인기 대신 ‘원팀’이다
스포츠플러스 [전체보기]
부산의 쌍둥이 엄마, 아시아를 번쩍 들어 올려라
생계걱정 던 장애인 선수…홍보걱정 던 향토기업
오늘의 경기 [전체보기]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한국-파나마 外
프로야구=kt-롯데 더블헤더 1·2차전 外
월드컵 NOW [전체보기]
개막전 열릴 루즈니키 경기장, 막바지 점검 한창
월드컵 직접관람땐 거주등록 기억해야
월드컵! 요건 몰랐지 [전체보기]
종교가 뭐길래…밥도 못 먹고 뛰는 선수들
형이 패스하고 동생이 슛…월드컵 뒤흔들 형제선수들
이 경기는 꼭! [전체보기]
요트 하지민, 3연패 돛 올린다
‘우생순’의 감동, 다시 한번
이병욱 기자의 여기는 자카르타 [전체보기]
현정화 “단일팀 됐으면 만리장성 넘었을 텐데…”
인도네시아의 배드민턴 사랑은 못 말려
AG를 향해 쏴라 [전체보기]
차세대 챔피언, 4년 전 ‘노골드’ 굴욕 씻으러 나섰다
결혼사진도 유니폼 입고 ‘찰칵’…“다이아보다 ‘금’이 좋아”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전체보기]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1일
오늘의 AG 메달 시나리오- 31일
월드컵 경기 일정- [전체보기]
월드컵 경기 일정- 16일
월드컵 경기 일정- 14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