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한국-우루과이 평가전 내일(11일) 오후 8시...카바니 출전, 수아레스 제외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10-11 00:10:14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과 평가전을 앞둔 우루과이 에딘손 카바니가 10일 오전 인천시 서구 인천아시아드경기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평가전은 이달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내일(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과 평가전을 벌이는 우루과이 대표팀이 본격적인 담금질을 시작했다.

오스카 타바레스 감독이 이끄는 우루과이 대표팀은 10일 오전 인천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훈련했다.

이날 훈련은 초반 15분만 공개됐다.

훈련에는 전날 입국한 우루과이 간판 공격수 에디손 카바니(파리 생제르맹)도 참가했다.

루이스 수아레스(FC바르셀로나)가 아내의 셋째 아이 출산으로, 수비스 호세 히메네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부상 여파로 원정 명단에서 빠졌다.

우루과이는 수아레스 공백에도 카바니와 베테랑 수비스 디에고 고딘(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탕쿠르(유벤투스), 루카스 토레이라(아스널) 등 화려한 멤버를 자랑하고 있다.

벤투호가 맞붙는 우루과이는 피파랭킹 5위로 한국보다 50계단이나 높다.

한국은 역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상대전적에서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16강에서 1-2로 패배한 것을 포함해 1무 6패로 우루과이에 한번도 이겨보지 못했다.
이날 경기에는 손흥민(토트넘), 황의조(감바 오사카), 석현준(랭스) 등도 총출동 할 것으로 보인다.

타바레스 우루과이 대표팀 감독은 11일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과 평가전에 임하는 각오 등을 밝힐 예정이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