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양승호 전 롯데 감독, 스포츠 에이전트사 대표 취임

전준우, 신본기 1호 소속 선수 계약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8-11-06 14:41:1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양승호(58)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스포츠 에이전트·매니지먼트사 디앤피파트너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디앤피파트너는 6일 양 전 감독의 취임을 발표한 것과 동시에 전준우(32)·신본기(29·이상 롯데)와 1호 소속 선수로 계약했다고 공개했다.

양 전 감독은 2011년과 2012년 롯데 감독을 맡아 2년 연속 플레이오프까지 올려놓으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최근에는 독립리그 파주 챌린저스 감독을 맡고 있다.

양 전 감독은 “야구 인생에서 다양한 경험을 했다. 여기에서 얻은 것으로 야구와 야구인에게 도움이 되고 싶어 회사를 꾸리게 됐다”며 “궁극적으로 대한민국 야구 발전을 목표로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전준우와 신본기는 양 전 감독과 롯데에서 맺은 인연을 이어갔다. 전준우는 “예전부터 존경하던 양승호 감독님과 함께해 기쁘다. 선수로 더 성장하고 싶고, 한국 야구 발전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박장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