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에런 램지, 올여름 유벤투스로 이적…11년 몸담은 아스널 떠난다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9-02-12 11:03:27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에런 램지(29)가 11년간 뛰었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아스널을 떠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와 한솥밥을 먹게 됐다.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의 유벤투스는 12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램지는 올해 7월 1일부로 유벤투스 선수가 된다. 계약은 2023년 6월 30일까지”라고 밝혔다.

영국 BBC는 “램지의 주급은 40만 파운드(약 5억8000만 원)로 역대 영국 선수 기본급 중 최고”라고 전했다. 반면 스카이스포츠는 램지의 주급이 32만5000파운드(약 4억7000만 원)라고 보도했다.

2008년 카디프시티에서 아스널로 합류한 램지는 이후 11년간 아스널 소속으로 통산 259경기에 나서 61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에는 리그 22경기에 출전해 2골 6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램지는 자신의 SNS를 통해 “아스널 팬들은 10대였던 나를 따듯하게 맞이해주고 좋을 때나 힘들 때나 곁에 있어 줬다”며 “북런던을 떠나려니 마음이 무겁다”고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남은 시즌도 아스널을 위해 100%를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스널은 현재 15승 5무 6패(승점 50점)로 리그 5위에 올라있다.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