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첫 판부터 오심 얼룩진 경기…실력으로 이겼다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韓美전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  |  입력 : 2019-11-12 19:44:59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日 주심 아웃 선언 이후 VAR
- 태그 안 했는데 원심 유지 논란
- 비디오 판독 심판진도 비공개

세계 야구 국가대항전인 ‘프리미어12’가 오심으로 얼룩지고 있다. 대회가 일본 주도 하에 이뤄지면서 라이벌인 한국에 불똥이 튀지 않을까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에서 3회 말 이정후 안타 때 김하성이 홈으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대표팀은 지난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미국과의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억울한 판정을 받았다.

팀이 3-0으로 앞선 3회 말 1사 1루에서 이정후의 2루타 때 1루 주자 김하성이 홈까지 쇄도하다 아웃된 상황이 발단이었다. 미국의 송구가 빨랐지만 포수 에릭 크라츠는 김하성에게 태그하지 못했다.

이를 인지한 김하성은 이후 홈플레이트를 먼저 밟아 득점을 확신했다. 하지만 주심은 아웃을 선언했다. 한국 대표팀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고, 이 과정에서 태그가 안 된 장면이 여실히 드러났다. 그럼에도 주심은 그대로 아웃을 선언해 1점을 달아날 기회가 무산됐다.

명백한 오심이었다. 공교롭게도 이날 주심은 일본인인 시마타 데쓰야로였다. 3루심도 후쿠야 아스시와로 2명의 심판이 일본인이었다.

한국전에 일본인 심판이 배정된 것은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오심이 발생했고, 스트라이크 존 역시 애매한 장면이 많았다는 점에서 의문이 들 수밖에 없다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이번 슈퍼라운드에서 대회 주관사인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심판진 국가별 현황과 비디오 판독 심판진 등에 대해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깜깜이 대회가 되고 있다.

이번 대회가 일본 주도로 이뤄졌다는 점에서 ‘일본 경계령’은 더욱 심해진다. 일본은 내년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야구 붐을 일으키기 위해 프리미어12 창설에 앞장섰다. 대회 공식 스폰서 다수가 일본 기업으로, 결승전은 2015년 첫 대회에 이어 2회 대회 연속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다.

대회 창설부터가 일본의 강한 의지로 완성된 탓에 심판 배정과 결승전 장소, 일정 등이 일본에 유리하게 적용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상황이다. 실제로 2015년 첫 대회 당시 한국과 일본의 준결승전에서 일본인이 좌선심 심판을 맡기도 했다. 당시 한국은 이대호의 역전 적시타로 경기에서 승리했고 결국 초대 대회 우승까지 차지했다.

한국 대표팀은 이 같은 일본의 텃세를 이겨내야 하는 상황이다. 오는 16일 열리는 한국과 일본의 슈퍼라운드 4차전에 팬들의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이준영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개발에 영주축 추가…초량엔 산복예술하우스 조성
  2. 2대저에 연구개발특구…1만8000가구 신도시도 선다
  3. 3메가시티 외치는데…김해 대동면 초정~부산 북구 화명 광역도로는 18년째 불통
  4. 4근교산&그너머 <1216> 사천 ‘삼천포 코끼리길’
  5. 5국토부, 가덕특별법 끝까지 재뿌렸다
  6. 6부산 아기 울음소리 뚝…출산율 0.6명대로 추락
  7. 7르노삼성 부산공장 1교대 근무로 전환…노사 일촉즉발
  8. 8학생수 줄어든 지역대…청소노동자마저 내보낸다
  9. 9“가덕신공항 패트·광역전철 등 추진, 부산 메가시티 중심도시로 만들 것”
  10. 10도로·인도 널브러진 전동킥보드 과태료 매긴다
  1. 1국토부, 가덕특별법 끝까지 재뿌렸다
  2. 2“가덕신공항 패트·광역전철 등 추진, 부산 메가시티 중심도시로 만들 것”
  3. 3[4·7 현장 '줌인'] 박성훈 빠진 ‘반쪽 단일화’…박형준 독주 저지엔 역부족
  4. 4문 대통령, 부산 찾아 동남권 메가시티와 가덕신공항 등 현안 점검
  5. 5이언주, 박민식 꺾고 단일 후보로…국힘 3자 대결로
  6. 6일자리 등 주제 토론 뒤 후보별 질의응답
  7. 7김영춘, 매머드급 캠프로 세 불리기
  8. 8캠프는 이미 단일화 실무작업…박성훈의 선택은
  9. 9국민의힘 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 3자 대결로
  10. 10“국공립 대학 통폐합해 세계 100위권 大 육성”
  1. 1대저에 연구개발특구…1만8000가구 신도시도 선다
  2. 2부산 아기 울음소리 뚝…출산율 0.6명대로 추락
  3. 3르노삼성 부산공장 1교대 근무로 전환…노사 일촉즉발
  4. 4주목 이 기업의 기'업' <4> ㈜해양드론기술
  5. 5북항 여객터미널 리모델링…해양문화공간으로 재탄생
  6. 6옛 한진CY 땅 개발 사업자, 부산시에 심의 보류 요청
  7. 7동백전 운영사 탈락 KT, 법원에 가처분신청
  8. 8첨단 해양플랜트 산업 생태계 구축…바로 옆엔 자족도시
  9. 9우리·기업은행 ‘라임’ 최대 78% 배상
  10. 10착한 임대인 세액공제 연말까지 연장
  1. 1북항 개발에 영주축 추가…초량엔 산복예술하우스 조성
  2. 2메가시티 외치는데…김해 대동면 초정~부산 북구 화명 광역도로는 18년째 불통
  3. 3학생수 줄어든 지역대…청소노동자마저 내보낸다
  4. 4도로·인도 널브러진 전동킥보드 과태료 매긴다
  5. 5경상대+경남과기대, 내달 1일 경상국립대로 새출발
  6. 6대심도 공사현장서 아찔한 화재…화약 있었다면 대형폭발 부를뻔
  7. 7유럽의약품청,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동반심사 시작해
  8. 8AZ백신 첫 물량 6900명 분 25일 부산 도착
  9. 9인구 증가 기장에 초중교 2곳·유치원 3곳 새로 문 연다
  10. 10부산시 영도 깜깜이 전파 우려, 남항동 수변공원 선별진료소 운영
  1. 1추신수 vs 스트레일리 ‘창과 방패’ 누가 셀까
  2. 2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무산되나
  3. 3우즈, 제네시스 몰다 전복사고 다리 부상
  4. 4롯데 27일 청백전…유튜브로 생중계
  5. 5아이파크 공동주장 체제, 시즌서도 통할까
  6. 6임성재, 아시아 두 번째 WGC 우승 도전
  7. 7WKBL 부산 BNK 구슬 식스우먼상
  8. 8신세계 추신수 - 롯데 이대호…수영초 친구, KBO 유통더비
  9. 9추추트레인 vs 조선의 4번 타자…설레는 야구팬
  10. 10아이파크 “1부리그 복귀할 것”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김성호 부산파크골프협회장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부산씨름협회 박수용 회장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