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톈궁 1호’ 2일 지구로 추락…최종 위치 1~2시간 전 가늠

중국이 쏜 실험용 우주정거장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4-01 19:33:42
  •  |  본지 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오전 5시~오후 1시께 떨어질듯
- 추락예상범위 우리나라도 포함

중국의 우주정거장 ‘톈궁 1호’(사진)가 2일 지구로 추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톈궁 1호는 한국시간 2일 오전 9시12분±4시간, 즉 2일 오전 5시12분과 오후 1시12분 사이에 지구 표면에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톈궁 1호의 고도는 155.0㎞다. 3월 31일 오후 4시 고도가 173.8㎞였던 것과 비교하면 24시간 만에 18.8㎞ 더 떨어진 것이다.

추락 예상 위치에는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및 아프리카 국가와 태평양, 남대서양 등 매우 넓은 영역이 들어가 있다. 우리나라가 최종 추락 범위에 포함될 수 있는지는 추락 1∼2시간 전에야 가늠할 수 있다.

중국과 유럽우주국(ESA)도 톈궁 1호가 한국시간으로 2일 대기권에 재진입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중국 항공우주 당국은 1일 성명을 내고 구체적인 시간은 언급하지 않은 채 톈궁 1호가 2일 어느 순간 대기권에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중국 당국은 톈궁 1호가 지구 대기권에 진입할 때 대기 마찰열에 의해 해체되고 잔해 대부분이 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관영 중국망(中國網)은 “톈궁 1호는 유성이나 운석과 달리 그 위치와 운항 궤적을 추적할 수 있어 지상에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작다”고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우주 위험 위기경보를 ‘경계’로 높이고, 천문연과 함께 톈궁 1호의 추락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톈궁 1호의 실시간 추락상황은 한국천문연구원 우주위험감시센터 홈페이지(www.nssao.or.kr)와 트위터(@KASI_NEW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톈궁 1호는 중국이 쏘아 올린 실험용 우주정거장으로, 2011년 9월에 중국 주취한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된 후 인공위성 및 유인우주선과 도킹하는 임무와 우주인 체류 실험 임무를 수행했다. 발사 당시 질량은 8.5t, 길이는 10.5m, 직경은 3.4m였고 약 7m×3m 크기의 태양전지 패널 2개와 부피 15㎥인 거주 실험용 모듈, 궤도 랑데부 및 도킹 실험용 모듈이 달렸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전문가 대담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부산 스마트시티학 개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

무료만화 &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