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28일 새벽 '개기월식' 시간별 위치는?...27일엔 화성 '충' 위치

  • 국제신문
  • 김영록 기자 kiyuro@kookje.co.kr
  •  |  입력 : 2018-07-27 14:00:36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천문연구원은 28일 새벽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 현상이 나타난다고 밝혔다.

월식은 태양과 지구, 달이 일직선상에 위치하면서 달이 지구의 그림자 속으로 들어가 일부 또는 전부가 가려지는 현상을 말한다.

이번 월식은 달 전체가 지구 그림자에 가려지는 개기월식으로 지난 1월 31일 이후 올해 두 번째다.

월식은 28일 새벽 2시 13분에 반영식이 시작되고 새벽 3시 24분에 지구 본그림자 속으로 들어가는 부분식이 시작된다.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식은 새벽 4시 30분에 시작해서 새벽 6시 14분에 종료된다. 하지만 새벽 5시 37분에 달이 지기 때문에 개기식의 전 과정을 볼 수는 없다. 해는 새벽 5시 32분에 뜬다.

27일 오후 2시에 화성이 충에 위치한다. 행성의 충이란 태양과 행성(외행성) 사이를 지구가 지나가면서 지구에서 봤을 때 행성이 태양의 정반대 방향에 위치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행성은 충일 때 지구와 가장 가까워져 천체망원경으로 볼 경우 가장 크게 볼 수 있다.
하지만 화성은 오는 31일 오후 5시에 지구까지 거리 5758만 9633km로 이번 주기에서 가장 가까워진다. 이는 지구와 화성이 서로 다른 타원궤도로 공전하고 있어 두 행성의 진행 방향이 기울어져 일어나는 현상이다.

27일 지구에서 화성까지 거리는 5776만 8016km다. 지난번 화성의 충은 2016년 5월이었으며 다음 충은 2020년 10월 14일이다. 김영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전문가 대담
부산 미래 R&D에 달렸다
부산 스마트시티학 개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