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장동건·현빈·쿠니무라 준…210명 스타 BIFF 레드카펫 수놓는다

오늘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배우 김남길·한지민 사회 맡아

  • 국제신문
  •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  |  입력 : 2018-10-03 18:54:20
  •  |  본지 2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이나영 유연석 등 국내 스타부터
- 해외 배우·감독 100여 명도 참석

‘레드 카펫’ 위를 수놓는 스타들의 개막식 패션과 미소는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상징이며 자랑이다.
   
배우 이나영(왼쪽), 배우 박해일
화려한 드레스와 슈트를 입은 스타들이 레드 카펫을 밟고 들어올 때마다 환호가 터지고, 분위기는 뜨거워져 비로소 ‘영화제 개막’을 실감 나게 한다. 4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리는 제23회 BIFF 개막식의 레드 카펫 행사는 오후 6시부터 7시까지 이어진다. 올해는 예년보다 많은 210여 명의 국내외 영화인이 개막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국내 일부 영화단체가 2014년 ‘다이빙벨’ 사태에 대한 항의와 영화제 ‘정상화’ 요구를 표현하며 유지하던 BIFF 참석 보이콧 방침을 올해 들어 완전히 철회해 분위기가 더 활기차다. 여느 해보다 뜨거울 제23회 BIFF 개막식을 빛낼 게스트를 살펴봤다.

   
배우 김남길
개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김남길 한지민이 레드카펫을 빛낸다.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의 윤재호 감독과 주연 배우 이나영 장동윤 오광록 이유준 서현우,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의 장률 감독과 주연 배우 박해일 명계남, ‘허스토리’의 민규동 감독과 김희애 김해숙 예수정 배우도 팬들과 만난다.

한일합작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의 주인공 최수영, 타나카 슌스케, ‘기도하는 남자’의 류현경과 ‘늦여름’의 임원희 신소율, ‘아워 바디’의 최희서 안지혜, ‘빵꾸’의 박용우 조은지도 관객을 기다리게 한다. 한국영화회고전에 함께할 신성일 김희라 안성기 이보희 이영호 배우와 이장호 감독 등 원로와 중진은 개막식의 무게감을 높인다.

낯익은 스타들도 가세한다. 윤여정 남주혁 장동건 현빈 조우진 남규리 김보성 손숙 유연석 차승원 문성근 한예리 이하늬 앙석현 권율 김규리 수애 진선규 등이 레드 카펫을 걷는다. 임권택 이준익 김용화 이해영 감독도 참석한다.
배우 추상미는 와이드앵글 부문 초청작 다큐멘터리 ‘폴란드로 간 아이들’의 감독 자격이다 .

   
영화음악감독 사카모토 류이치(왼쪽), 감독 호소다 마모루
해외 영화인도 놓치지 말자. 올해 BIFF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이자 개막 공연을 맡은 영화음악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 뉴 커런츠상 심사를 맡은 ‘곡성’의 일본 배우 쿠니무라 준 등이 있다. ‘모어 댄 블루’의 주인공 류이호, ‘더 아일랜드’의 레이(EXO), ‘아사코 I&II’ 남녀 주연 가라타 에리카와 히가시데 마사히로도 관객 앞에 선다. 일본 애니메이션 ‘미래의 미라이’의 호소다 마모루 감독, ‘안녕 티라노 : 영원히 함께’의 시즈노 코분 감독 등 아시아와 유럽 영화감독과 배우 100여 명도 레드카펫을 밟는다.

정홍주 기자 hjeye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