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1977년과 2018년의 ‘서스페리아’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5-22 18:45:59
  •  |  본지 2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것은 ‘서스페리아’(1977)가 아니다. 루카 구아다니노의 ‘서스페리아’(2018·사진)는 이름만 빌려왔을 뿐 전혀 다른 방향성을 지닌다. 자크 드레이의 ‘수영장’(1969)을 ‘비거 스플래쉬’(2015)로 번안화했을 때처럼 이것은 리메이크라기보다 파괴적인 재창조이며, 원작자 다리오 아르젠토가 추구한 호러 영화의 장르적 가치에 대한 반역이다. ‘인페르노’(1980)와 ‘눈물의 마녀’(2007)로 이어지는 세 마녀의 설정, 미국에서 온 소녀 수지가 베를린 무용학교에 들어와서 흑마술과 관련된 기이한 일을 겪게 된다는 대강의 줄거리는 공유하지만, 아르젠토가 탐미주의적 미장센과 시각적 연출에 치중한 반면, 구아다니노는 원작이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던 시공간적 배경, 1977년의 독일 사회라는 컨텍스트를 환기시킴으로써 정치적 해석의 지평을 열어젖힌다.
   
마르코스 무용학교는 전후 독일 사회의 축소판이다. 2차 세계대전의 종전 이후 연합군에 의해 분할된 베를린을 암시한다. 베를린 장벽을 바로 마주한 이 공간 밖에서는 “바더 마인호프를 석방하라!”는 외침과 함께 혁명의 기운이 피어오르고 있다. 영화의 시간인 1977년은 원작 ‘서스페리아’가 개봉한 해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독일의 가을’(Deutscher Herbst)이라 불렸던 시기, 극좌 단체 ‘바더 마인호프’의 테러 활동이 독일 항공 루프트한자 181편 납치사건(란츠후트호 사건)으로 정점을 찍은 해이기도 하다. 영화는 이러한 사회적 맥락을 인물을 둘러싼 풍경이나 방송을 통해 줄기차게 상기시킨다. 구아다니노의 ‘서스페리아’가 참고한 사실상의 레퍼런스는 뉴저먼 시네마의 기수 라이너 베르너 파스빈더의 ‘페트라 폰 칸트의 비통한 눈물’(1972)과 ‘가을의 독일’(1978)일 것이다. 한때 파스빈더의 아내였던 잉그리드 카벤의 출연은 다분히 의도적이다.

‘아이 엠 러브’(2011)에서 구아다니노와 사실상 공동 창작자였던 틸다 스윈튼은 이 영화에서 1인 3역을 맡는다. 마녀 마르코스와 마담 블랑, 정신과 의사 클렘페러. 한 배우가 연기하는 세 인물은 전후 독일 사회의 인간군상과 집단 무의식을 유형화한다. 지하에 숨어 새로운 숙주를 찾는 마르코스는 서독 정부가 청산하지 않은 나치 시대의 잔재를, 마담 블랑은 나치의 전체주의에 잠시 동조했던 과거를 후회하는 지식인 계급을, 아내가 겪은 일을 알면서도 외면하는 클렘페러는 나치 시대에 대한 자책감과 죄의식에 시달린 일반 대중을 표상한다. 그리고 ‘탄식의 마녀’로 각성하는 수지는 부모 세대의 역사에 환멸을 느낀 전후 독일의 청년 좌파를 대변하는 역할을 맡는다. 마르코스 일당을 쓸어버리는 그녀의 행동은 독일 과거사의 잔재를 청산하고자 했던 적군파 ‘바더 마인호프’의 테러에 대한 역사적 등가물처럼 보인다.

   
구아다니노의 ‘서스페리아’는 영화라기보단 일종의 ‘텍스트’에 가깝다. 관객은 두꺼운 사회학적 보고서를 독해하는 태도로 영화를 대하게 된다. 그러나 텍스트로서의 의미 부여가 과도한 나머지, 아르젠토의 작품이 지녔던 호러로서 장르적 매력은 여기선 사라지고 없다. 이 리메이크는 유럽의 지식인 계급, 문화 엘리트들의 지적 허영과 취향 과시가 한껏 묻어난 ‘아트 시네마’일 수는 있지만, ‘서스페리아’의 이름을 걸기엔 더없이 밋밋한 결과를 내고 말았다.

영화평론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AFCNet, 아시아필름마켓서 대규모 공동관 운영
  2. 2[시승기-기아차 셀토스] 시속 200㎞까지 치고나가는 힘…첨단 주행장치 겸비
  3. 3롯데 ‘FA 집토끼’ 전준우·손승락 잡을까 말까
  4. 4다시 쓰는 부마항쟁 보고서 2 <4> 조작된 진실에 피흘린 이들
  5. 5[피플&피플] 허성은 낙동강 구조대장
  6. 6흥겨운 축제·감미로운 ‘프렌치 호른’ 선율…가을의 낭만 한아름
  7. 7주민센터? 행정복지센터?…3년째 혼란
  8. 8야당 ‘삭발 릴레이’ 강경투쟁에 정기국회 올 스톱
  9. 9동북아 바다…인문학으로 항해하다 <35> 1876년 일본으로 간 조선의 수신사
  10. 10인간 욕망 풍자하면서 물질의 가치 고민
  1. 1“딸 진학 도우려 표창장 위조”…검찰, 정경심 공소장에 적시
  2. 2황교안 이어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삭발 동참… 다음 순서는 나경원?
  3. 3여야 황교안 삭발에 차가운 반응…네티즌마저 외면
  4. 4與, 현역의원 대상 '총선 불출마' 의사 타진…'물갈이' 신호탄
  5. 5조국 5촌 조카 구속...법원 "증거인멸 우려 있어"
  6. 6스타PD 나영석도 두려운 것은 "프로그램이 망하는 것"
  7. 7쌀 안받겠다는 북한에 ‘8억’들여 쌀포대 만든 정부
  8. 8황교안 삭발… 제1야당 대표 삭발 최초
  9. 9최순실 안민석 의원 고소 “은닉재산 주장 모두 허위”
  10. 10문 대통령 "창의적 아이디어와 혁신기술로 도전, 성공하도록 뒷받침"
  1. 1 시속 200㎞까지 치고나가는 힘…첨단 주행장치 겸비
  2. 2‘캠핑카의 로망’ 내 차 개조해 꿈을 이뤄봐?
  3. 3 부산커피협동조합
  4. 4LG·삼성 ‘고화질 TV’ 전쟁 점입가경
  5. 5“안심대출 소외 고정금리도 2% 초반 갈아타기 가능”
  6. 6금융·증시 동향
  7. 7경남 농가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비상
  8. 8“이해 못 할 기술심의” 에코델타시티 시공사 선정 잡음
  9. 9부산정보산업진흥원, 스마트시티 산업 활성화 나선다
  10. 10故 정태수 전 한보 회장, 고액연체자 명단 제외
  1. 1“강다니엘 뮤비 보셨나요?” S카드 광고 문자, 개인정보 이용 논란 휩싸여…
  2. 2“제출 후에도 수정 쌉가능!” LG CNS 안내문자가 이렇게 친근해도 되나…
  3. 3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한번 감염되면 치명적”
  4. 4늙고 쪼그라든 서울…고령사회에 '천만 서울'은 곧 옛말로
  5. 5서울대 '조국 규탄' 촛불집회 19일 개최…연대·고대와 같은 날
  6. 6최순실 '은닉재산' 주장 안민석 고소…"내로남불 바로잡겠다"
  7. 7“민원 전달됐나 확인하려고…” 이명박 전 대통령 집 무단침입한 60대 여성
  8. 8입시 스펙 의혹으로 조국 딸 ‘검찰 소환 조사’
  9. 9파주 돼지열병 '북한서 유입' 가능성
  10. 10농식품부 "경기 연천군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1. 1멀티골 손흥민, 19일 UCL 출격 대기…체력이 변수
  2. 2롯데 ‘FA 집토끼’ 전준우·손승락 잡을까 말까
  3. 3손흥민, 챔스도 골사냥 나선다…선발·벤치 뭐든 맡겨만 다오
  4. 4추석연휴 K리그 구름관중…최근 4년 내 최다
  5. 510년 연속 3할 찍기, 손아섭 막판 스퍼트
  6. 6주급만 5억5000만 원…데 헤아, 맨유와 4년 연장 계약
  7. 7최혜진 시즌 5승이냐, 이소영 대회 2연패냐
  8. 8강성훈·노승열 2년 만에 귀환…19일 신한오픈 ‘별들 향연’
  9. 9
  10. 10
우리은행
  • 골든블루배 골프대회
  • 2019맘편한부산
  • 지역경제 살리기 정책 콘퍼런스
  • 기장캠핑페스티벌
  • 제21회부산마라톤대회
  • 엄홍길 대장 시민초청 강연회
  • 2019국제에너지산업전
  • 2019 ATC 부산 성공기원 시민대회
  • 2019아시아 트레일즈 컨퍼런스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