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사설] 박인영 의장의 부산시의회에 거는 기대와 당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7-11 19:21:28
  •  |  본지 3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제8대 부산시의회 전반기를 이끌 박인영 의장단 체제가 공식 출범의 닻을 올렸다. 그제 시의회 본회의에서 의장·부의장과 각 상임위원장 선출 절차를 거쳐 원(院) 구성이 마무리되면서다. 신임 의장에 뽑힌 박인영(41) 의원에게는 수식어가 여러 개 붙었다. 1995년 민선 지방의회 출범 이래 부산시의회 최초의 민주당·여성·초선·최연소 의장이 그것이다. 이런 기록이 한꺼번에 이뤄진 것은 한국 정치사에서 유례를 찾기 힘들다.

그 점에서 박 의장은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선구자 격이라고 할 만하다. 특히 그의 의장직 선출은 이번 6·13지방선거를 통해 부산 지역권력이 더불어민주당으로 완전히 교체된 것과 함께 상징적 사건으로 여겨진다. 그런 만큼 그의 어깨가 무겁고, 앞으로 행보에 기대와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오랜 기간 자유한국당이 장악했던 시의회 판도를 일시에 뒤바꿔준 지역 민심의 변화 욕구에 어떻게 부응하느냐는 그의 리더십과 역량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박 의장은 명실상부한 ‘민의의 전당’을 의정 방향으로 내세웠다. 시민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민의를 보다 적극적으로 관철하겠다는 것인데, 원론적으로 당연한 얘기다. 불필요한 특권을 내려놓겠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중요한 것은 역시 실행이다. 시민 피부에 와 닿도록 철저히 바꿔야 의미가 있다. 우선, 시의회 공간과 자원 등을 최대한 개방하기 바란다. 그가 언급한 대로 의장실이 너무 크다면 과감하게 줄이는 게 온당하다.

그가 중점을 둬야 할 사항 중에서도 핵심은 진정한 지방자치·분권에 있다. 예나 지금이나 중앙권력에 종속된 구조 아래에서는 지역의 미래는 암담할 뿐이다. 따라서 부산시의회는 지방자치·분권 실현에 대한 기치를 다시 들고, 의회 내 지방분권특별위원회도 재가동하는 게 바람직하다. 시 집행부 또한 지방분권에 적극 나서도록 의회가 추동할 필요가 있다. 자치·분권은 지역이 추구해야 할 가치가 아니라 지역의 생존이 달린 근본 문제라는 걸 박 의장은 명심해야 하겠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민홍철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이채익 행안위 한국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한반도 비핵화’ 탈출로 찾아내야 할 평양 정상회담
어른들은 모르는 방탄소년단의 ‘방탄’세상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활력이 넘치는 교토의 특별한 비밀
부산에 누워 있는 에펠탑이 있습니다
기고 [전체보기]
‘Going Together’ 캠페인으로 선진 정치문화를 /이대규
리차드 위트컴 장군과 세계시민정신 /강석환
기자수첩 [전체보기]
‘김지영 논란’ 유감 /이승륜
한국당 부산의원, 더 반성해야 /정옥재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생활 SOC: 천사도 디테일에 있다
한여름의 몽상: 부산의 다리들이 가리키는 ‘길’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미스터 션샤인’ 오해
통일 vs 평화공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김경수·오거돈 선거공약 1호 운명은? /김희국
시, 독립투사 발굴 앞장서야 /유정환
도청도설 [전체보기]
폼페이오 추석 인사
백두에 선 남북 정상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고요한 물
폭서(暴暑)와 피서(避暑)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교육부가 만드는 ‘대학 살생부’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사설 [전체보기]
공급 확대로 선회한 주택정책, 지방은 뭔가
법원행정처 폐지 사법부 개혁의 시작일 뿐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국민연금 개혁, 공론조사가 필요하다
지금 ‘복지국가 뉴딜’이 필요하다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미친 집값과 서울 황폐화론
포스트 노회찬, 정의당만의 몫일까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