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설] 박인영 의장의 부산시의회에 거는 기대와 당부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7-11 19:21:28
  •  |  본지 31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제8대 부산시의회 전반기를 이끌 박인영 의장단 체제가 공식 출범의 닻을 올렸다. 그제 시의회 본회의에서 의장·부의장과 각 상임위원장 선출 절차를 거쳐 원(院) 구성이 마무리되면서다. 신임 의장에 뽑힌 박인영(41) 의원에게는 수식어가 여러 개 붙었다. 1995년 민선 지방의회 출범 이래 부산시의회 최초의 민주당·여성·초선·최연소 의장이 그것이다. 이런 기록이 한꺼번에 이뤄진 것은 한국 정치사에서 유례를 찾기 힘들다.

그 점에서 박 의장은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선구자 격이라고 할 만하다. 특히 그의 의장직 선출은 이번 6·13지방선거를 통해 부산 지역권력이 더불어민주당으로 완전히 교체된 것과 함께 상징적 사건으로 여겨진다. 그런 만큼 그의 어깨가 무겁고, 앞으로 행보에 기대와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오랜 기간 자유한국당이 장악했던 시의회 판도를 일시에 뒤바꿔준 지역 민심의 변화 욕구에 어떻게 부응하느냐는 그의 리더십과 역량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박 의장은 명실상부한 ‘민의의 전당’을 의정 방향으로 내세웠다. 시민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민의를 보다 적극적으로 관철하겠다는 것인데, 원론적으로 당연한 얘기다. 불필요한 특권을 내려놓겠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중요한 것은 역시 실행이다. 시민 피부에 와 닿도록 철저히 바꿔야 의미가 있다. 우선, 시의회 공간과 자원 등을 최대한 개방하기 바란다. 그가 언급한 대로 의장실이 너무 크다면 과감하게 줄이는 게 온당하다.

그가 중점을 둬야 할 사항 중에서도 핵심은 진정한 지방자치·분권에 있다. 예나 지금이나 중앙권력에 종속된 구조 아래에서는 지역의 미래는 암담할 뿐이다. 따라서 부산시의회는 지방자치·분권 실현에 대한 기치를 다시 들고, 의회 내 지방분권특별위원회도 재가동하는 게 바람직하다. 시 집행부 또한 지방분권에 적극 나서도록 의회가 추동할 필요가 있다. 자치·분권은 지역이 추구해야 할 가치가 아니라 지역의 생존이 달린 근본 문제라는 걸 박 의장은 명심해야 하겠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윤영석 기획재정위 한국당 간사
부울경 국회의원에 듣는다
하태경 국방위 바른미래당 간사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쇠가 쇠를 먹고, 살이 살을 먹는 세상
‘토지’에서 부산의 문화예술을 떠올리다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북항에 부산오페라하우스를 지어야 한다면
도심, 걸을 수 있어야 빛나는 곳
기고 [전체보기]
위트컴 장군 인류애, 세계인과 공유하자 /김재호
‘가야’라는 구슬 서 말, 부울경이 잘 꿰어야 /송원영
기자수첩 [전체보기]
을의 전쟁, 갑의 침묵 /이석주
부동산 이젠 출구전략을 /민건태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워라밸·스라밸, 삶의 균형은 있는가
외교는 전쟁보다 어렵다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무항산 무항심(無恒産 無恒心)
납세자로서의 유권자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1000억 영화기금에 대한 단상 /신귀영
부산·대구 너무 다른 식수대응 /조민희
도청도설 [전체보기]
골프 성대결
드라마로 철학하기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작지만 매력 많은 동네책방
설악당 무산 스님의 원적(圓寂)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공직자의 침묵
부산 여당의 과적 운항
박창희 칼럼 [전체보기]
서부산 신도시, 누구를 위한 것인가
高手의 질문법
사설 [전체보기]
폭염도 ‘자연재난’ 포함키로 한 정부 방침 옳다
지역발전 상생 논의 부산-김해 시장 초심 잃지 말길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지금 ‘복지국가 뉴딜’이 필요하다
변화의 필요성과 소득주도 성장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공룡 기무사의 월권 불감증
부울경 상생, 신기루가 안 되려면
특별기고 [전체보기]
갑질과 배려- 6년간의 부산상의 회장직을 떠나며 /조성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