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사설] 229개 지자체 재생에너지 전담인력 한 명뿐이라니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10-11 19:02:52
  •  |  본지 2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부의 재생에너지 정책에는 머리만 있지 손발은 없다.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비율을 20%로 끌어올리겠다는 ‘3020정책’이 그렇다. 정부 정책을 좌표 삼아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신청이 급증하고 있으나, 정작 현장 업무를 맡은 전국 229개 기초단체에는 전담인력이 단 1명뿐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행정 수요를 감당할 방법이 없어 관련 인허가 규제를 강화하는 모순적인 행태까지 나타나고 있다.

모든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허가는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권한이지만, 3㎿ 이하 규모는 광역단체장이 대신 처리한다. 광역단체장은 그 권한을 기초단체장에게 재위임해놓고 있다.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수요의 대부분이 1㎿ 이하여서 사실상 실무는 기초단체에 일임돼 있는 것이나 다름없다.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7월까지 태양광을 비롯한 신설 재생에너지 발전소 중 1㎿ 이하가 97%를 차지한다. 허가 건수도 전남의 경우 2015년 899건에서 지난해 6958건으로 7.7배 늘어나는 등 전국적으로 재생에너지 사업이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행정 서비스는 바닥 수준이다. 광역단체에는 11곳에 담당 부서가 설치돼 있지만, 실무를 맡은 기초단체엔 담당 부서가 전무하다. 그뿐만 아니라 전국 기초단체 중 전담인력을 두고 있는 곳은 부산 기장군이 유일하다. 가뜩이나 재생에너지 발전소에 대한 민원이 쇄도해 ‘녹색 오염’ 논란이 심화되고 있는 마당에 전담 공무원마저 없으니 행정 차질은 불가피하다. 특히 경남은 부산·울산과 달리 광역단체에도 담당 부서가 없어 어려움이 더 크다.

재생에너지 산업은 일자리 블루오션이다. 고용효과가 태양광의 경우 GW당 1060명으로, 원전(500명)의 배를 웃돈다. 정부 목표대로 재생에너지 비율이 20%에 도달하면 일자리 또한 비례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런데 이런 중대한 산업정책을 펴면서 일선에 배치된 전담인력이 고작 1명이라니 도무지 이해하기 어렵다. 에너지 생산 패러다임을 원전에서 재생으로 전환하자는 것인가, 하지 말자는 것인가?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시간강사 거리로 내모는 ‘시간강사법’
우리는 몇 가닥 통신선 위의 ‘줄타기 광대’인가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북항은 진정한 부산의 미래가 되어야 한다
사라진 가야문명의 귀환을 고대하며
기고 [전체보기]
물류허브항, 싱가포르를 벤치마킹하자 /박희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가는 길 /이용일
기자수첩 [전체보기]
들러리로 희생된 선수들 /박장군
불 붙은 크라우드 펀딩 /민건태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명연설이 듣고 싶다
청산리 벽계수야, 저 바다에 가보자꾸나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학생 학교 선생
‘나는 할 말이 없데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향하여 /정옥재
‘사법 농단’ 법관을 탄핵하라 /송진영
도청도설 [전체보기]
찬밥 신세 ‘공자 학원’
올해의 인물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허수경 시인을 떠나보내며
가을과 두 분의 시인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국민의 눈높이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사설 [전체보기]
‘책 읽는 도시 부산 만들기’ 잇단 사업 기대 크다
음주 조사 경찰이 사건 축소 미끼로 돈 요구했다니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출산 절벽시대 ‘인구 장관’ 필요하다
수술대 오른 사회서비스(보육·교육·의료·요양) 공공성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심상찮은 청와대의 조짐
길 잃은 보수 대통합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