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사설] 태종대 유람선사 탈법 영업 단속 손놓고 있어서야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12-06 19:18:34
  •  |  본지 2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영도구 태종대공원 일대 유람선 선사들의 탈법 영업이 여전히 근절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업체가 경쟁적으로 이용객 끌어 모으기에 나서다 보니 고객 운송용 승합차의 불법 주정차로 인근 도로에서 혼잡이 빚어지는 일이 다반사다. 또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지나친 호객행위도 만연하고 있다고 한다. 게다가 승합차가 공원 내 도로를 이용하는 과정에서 이동 경로가 비슷한 다누비 열차와의 충돌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사정이 이런데도 관리·감독기관의 단속은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승합차 불법 주정차와 호객 행위는 당연히 법에 저촉된다. 그러나 단속 주체가 구와 경찰로 이원화돼 효율성이 떨어지는 데다 이용객 감소를 우려한 선사와 인근 지역 상인들의 반발로 담당 기관들은 사실상 손을 놓고 있다. 한때 불법 주정차가 빈번한 곳에 폐쇄회로TV 설치도 검토됐으나 상권 축소 주장에 밀려 계획이 실행되지 못했다. 이 때문에 구와 경찰이 너무 몸을 사리는 것이 아니냐는 불만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태종대공원 유람선 운영을 둘러싼 이 같은 잡음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수년 전부터 선사 간 지나친 경쟁이 불러온 폐해에 대한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3개 유람선 업체는 자정노력의 일환으로 2015년 10월 통합선사 설립을 추진하기도 했다. 당시 선사들은 부산시와 영도구가 제시한 조정안을 수용한 뒤 다음해 1월부터 단일 법인을 발족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업체들의 복잡한 경영구조와 이해관계가 얽히면서 계획은 무산되고 말았다.

선사들이 자율적으로 탈법 영업을 해소하지 못한다면 이제는 구와 경찰이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 마땅하다. 승합차로 승객을 태워 나르는 것이 관행이라거나 신체 접촉이 없다면 호객행위를 적발해 처벌하기가 애매하다는 이유 등으로 단속을 미뤄서는 안 될 일이다. 태종대는 부산을 대표하는 명승지다. 매년 250만 명가량의 시민과 외지인이 이곳을 찾는다. 이런 명소가 각종 탈법 행위로 얼룩진다면 이는 ‘관광도시 부산’의 얼굴에 먹칠을 하는 꼴밖에 되지 않는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정치인의 말말말
부산정치인의 말말말-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강동수의 세설사설 [전체보기]
시간강사 거리로 내모는 ‘시간강사법’
우리는 몇 가닥 통신선 위의 ‘줄타기 광대’인가
강동진 칼럼 [전체보기]
북항은 진정한 부산의 미래가 되어야 한다
사라진 가야문명의 귀환을 고대하며
기고 [전체보기]
물류허브항, 싱가포르를 벤치마킹하자 /박희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가는 길 /이용일
기자수첩 [전체보기]
들러리로 희생된 선수들 /박장군
불 붙은 크라우드 펀딩 /민건태
김용석 칼럼 [전체보기]
명연설이 듣고 싶다
청산리 벽계수야, 저 바다에 가보자꾸나
김정현 칼럼 [전체보기]
학생 학교 선생
‘나는 할 말이 없데이…’
뉴스와 현장 [전체보기]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향하여 /정옥재
‘사법 농단’ 법관을 탄핵하라 /송진영
도청도설 [전체보기]
찬밥 신세 ‘공자 학원’
올해의 인물
문태준 칼럼 [전체보기]
허수경 시인을 떠나보내며
가을과 두 분의 시인
박무성 칼럼 [전체보기]
국민의 눈높이
‘밥 한 공기 300원’의 미래
사설 [전체보기]
‘책 읽는 도시 부산 만들기’ 잇단 사업 기대 크다
음주 조사 경찰이 사건 축소 미끼로 돈 요구했다니
이상이 칼럼 [전체보기]
출산 절벽시대 ‘인구 장관’ 필요하다
수술대 오른 사회서비스(보육·교육·의료·요양) 공공성
장재건 칼럼 [전체보기]
심상찮은 청와대의 조짐
길 잃은 보수 대통합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